삼성, ‘접근성’, ‘정확성’, ‘효율성’ 강조된 첨단 의료기기와 진단 솔루션 공개

2017/03/16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이 16~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에 참가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의료기기와 새로운 영상 진단 기술을 선보인다.
 
삼성은 △접근성(Access) △정확성(Accuracy) △효율성(Efficiency)을 강조한 3가지 존을 마련하고 삼성 의료기기 비전을 엿볼 수 있도록 전시장을 구성했다.
 
각각의 존에서는 새로운 형태와 개선된 진단 과정으로 의료진과 환자에게 더 쉽고 빠르게 다가갈 수 있는 의료기기 제품과, 의료인의 진단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이미징 기술과 영상 분석 툴을 확인할 수 있다.
 
‘접근성(Access)’ 존에서는 기존보다 40% 가벼워지고 몸체도 슬림해져 이동성이 더욱 강화된 디지털 엑스레이 ‘GM85’와 현장 진단에 적합한 랩탑형 초음파 진단 기기 ‘HM70A with Plus’가 전시된다.
 
또 구급차에 탑재되어 뇌졸중 대응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이동형 CT ‘CereTom®’와 병원 이송 중 혈액 검사 결과를 미리 전송하여 응급 처치 시간을 줄여주는 체외진단기 ‘IB10’ 등 신속한 응급 의료 솔루션도 선보였다.
 
‘정확성(Accuracy)’ 존에서는 유방 병변의 특징을 찾아내고 양∙악성 여부 판단을 보조하는 ‘S-Detect™ for Breast’와 난소 종양의 악성 위험도를 보여주는 ‘IOTA-ADNEX’ 등의 초음파 기능과, 엑스레이 이미지 상에 보이는 뼈를 흐리게 나타냄으로써 뼈 뒷부분의 병변을 보다 명확하게 보여주는 ‘Bone Suppression’ 등 삼성의 핵심 영상 진단 기능 7종을 선보인다.
 
특히 ‘S-Detect™ for Breast’는 지난 3월 1일부터 5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유럽방사선학회 (European Congress of Radiology)’서 유방암 조직의 특성을 구분할 때 사용한 진단 툴로 소개된 바 있다.
 
‘효율성(Efficiency)’ 존에는 더욱 슬림해진 디자인과 편의성으로 의료진들의 진단 과정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올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한 이동형 엑스레이 ‘GM85’와 초음파 진단 기기 ‘HS60’·‘HS50’ 등을 전시했다.
 
‘HS50’은 어두운 진료 환경에서도 가시성이 좋은 화면을 구성해 UX 디자인 부문에서도 수상함으로써 사용자가 실제 사용하는 의료 환경까지 고려한 디자인으로 인정을 받았다.
 
이 밖에도 초음파 장비 하나로 여성들의 임신부터 암까지 진단해주는 환자 중심 진단 솔루션인 ‘Crystal Clear Cycle™’도 선보였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전동수 사장은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의료진단기기산업에서 후발주자이나 기존의 핵심 역량을 확장하고, 최근 진단 트렌드를 반영해 △접근성 △정확성 △효율성 측면을 증대시켜 삼성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의료 진단 기기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삼성의 축적된 디자인, 기술력, 사용성 노하우를 기반으로 의료기기 분야의 혁신을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전시존에서 가벼워지고 몸체도 슬림해져 이동성이 더욱 강화된 디지털 엑스레이 'GM85'와 현장 진단에 적합한 랩탑형 초음파 진단 기기 'HM70A with Plus', 구급차에 탑재되어 뇌졸중 대응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이동형 CT 'CereTom®'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전시존에서 가벼워지고 몸체도 슬림해져 이동성이 더욱 강화된 디지털 엑스레이 'GM85'와 현장 진단에 적합한 랩탑형 초음파 진단 기기 'HM70A with Plus', 구급차에 탑재되어 뇌졸중 대응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이동형 CT 'CereTom®'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전시존에서 가벼워지고 몸체도 슬림해져 이동성이 더욱 강화된 디지털 엑스레이 ‘GM85’와 현장 진단에 적합한 랩탑형 초음파 진단 기기 ‘HM70A with Plus’, 구급차에 탑재되어 뇌졸중 대응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이동형 CT ‘CereTom®’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효율성(Efficiency)' 전시존에서 올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한 초음파 진단기기 'HS60'과 'HS50'을 소개하고 있다.(왼쪽부터) 'HS50'은 어두운 진료 환경에서도 가시성이 좋은 화면을 구성해 UX 디자인 부문에서도 수상함으로써 사용자가 실제 사용하는 의료 환경까지 고려한 디자인으로 인정을 받았다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효율성(Efficiency)' 전시존에서 올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한 초음파 진단기기 'HS60'과 'HS50'을 소개하고 있다.(왼쪽부터) 'HS50'은 어두운 진료 환경에서도 가시성이 좋은 화면을 구성해 UX 디자인 부문에서도 수상함으로써 사용자가 실제 사용하는 의료 환경까지 고려한 디자인으로 인정을 받았다▲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효율성(Efficiency)’ 전시존에서 올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한 초음파 진단기기 ‘HS60’과 ‘HS50’을 소개하고 있다.(왼쪽부터) ‘HS50’은 어두운 진료 환경에서도 가시성이 좋은 화면을 구성해 UX 디자인 부문에서도 수상함으로써 사용자가 실제 사용하는 의료 환경까지 고려한 디자인으로 인정을 받았다
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정확성(Accuracy)' 존에서 유방 병변의 특징을 찾아내고 양∙악성 여부 판단을 보조하는 'S-Detect™ for   Breast'와 난소 종양의 악성 위험도를 보여주는 'IOTA-ADNEX' 등의 초음파 기능과, 엑스레이 이미지 상에 보이는 뼈를 흐리게 나타냄으로써 뼈 뒷부분의 병변을 보다 명확하게 보여주는 'Bone Suppression' 등 삼성의 핵심 영상 진단 기능 7종을 소개하고 있다▲삼성 모델들이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3회 ‘KIMES 2017(국제의료기기 & 병원설비전시회)’의 삼성 ‘정확성(Accuracy)’ 존에서 유방 병변의 특징을 찾아내고 양∙악성 여부 판단을 보조하는 ‘S-Detect™ for   Breast’와 난소 종양의 악성 위험도를 보여주는 ‘IOTA-ADNEX’ 등의 초음파 기능과, 엑스레이 이미지 상에 보이는 뼈를 흐리게 나타냄으로써 뼈 뒷부분의 병변을 보다 명확하게 보여주는 ‘Bone Suppression’ 등 삼성의 핵심 영상 진단 기능 7종을 소개하고 있다

제품뉴스 > 기타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