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태풍 ‘미탁’ 피해지역 복구 지원

2019/10/0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될 성금은 피해 지역 주민과 해당 지역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에스원과 삼성물산은 담요와 생활용품 등으로 구성된 1100여개의 구호키트를 지원했고, 앞으로도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서비스는 침수 전자제품 무상 점검과 세척 서비스를 진행하고, 삼성카드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금리 할인 등 특별금융지원을 실시한다.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전문장비를 활용해 토사가 유입된 에어컨 실외기를 세척하고 있다.

▲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전문장비를 활용해 토사가 유입된 에어컨 실외기를 세척하고 있다.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침수된 세탁기를 점검하고 있다.

▲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침수된 세탁기를 점검하고 있다.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수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가전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수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가전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