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Neo QLED’, 업계 최초 독일 VDE ‘게이밍 TV 성능’ 인증 획득

2021/03/1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 ‘Neo QLED’ TV가 업계 최초로 독일 인증 기관 VDE(Verband Deutscher Elektrotechniker)의 ‘게이밍 TV 성능(Gaming TV Performance)’을 인증 받았다.

대상 모델은 Neo QLED 4개 모델(QN900, QN800, QN90, QN85)이다.

VDE의 게이밍 TV 성능 인증은 ‘최단시간 인풋 랙(Low Input Lag)’과 ‘HDR 1,000nit 이상’으로 이루어진다.

삼성 Neo QLED는 테스트 결과 모든 게임 구간에서 인풋 랙이 10ms 이하로 측정돼 VDE 기준을 통과했다.

인풋 랙은 게임패드에 입력한 명령이 화면에 나타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뜻하며, 이 시간이 단축될수록 실감 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삼성 Neo QLED는 게이밍 환경에서도 HDR 1,000nit 이상의 밝기를 구현해 VDE 인증을 획득했다.

HDR 기능은 밝은 화면을 더 밝게 어두운 화면을 더 어둡게 표현해 최적의 명암비를 제공하는 것으로, 최근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에도 HDR 기능이 탑재 되는 등 게이머들에게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다.

삼성 Neo QLED는 VDE로부터 인증받은 최단시간 인풋 랙과 HDR 1,000nit 구현 외에도 다양한 게이밍 관련 기능들을 탑재했다.

▲컬러 볼륨 100%와 12비트 백라이트 컨트롤을 통해 어두운 영상에서의 디테일과 정확한 색상 표현이 가능하며 ▲업계 최초로 와이드 게임 뷰(Wide Game View)를 적용해 21:9, 32:9 등으로 화면 조절을 할 수 있고 ▲게임바(Game Bar) 기능을 탑재해 다양한 게임 관련 정보를 화면에 쉽게 표시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모션 엑셀러레이터 터보+(Motion Xcelerator Turbo+)로 120Hz의 빠른 게임 모션 구현 ▲고정된 게임 UI에도 번인 걱정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번인 프리(Burn-in Free)’ ▲AI 기반 ‘게임 서라운드 사운드’와 ‘무빙 사운드+(OTS+)’를 통해 몰입감 있는 사운드 구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2018년 업계 최초로 TV가 연결된 기기를 스스로 분석해서 최적의 환경을 설정하는 오토 게임 모드를 TV에 도입하는 등 게이밍 TV 개발에 힘써 왔다. 그 결과,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게이밍 부문에서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한편, Neo QLED는 최근 미국과 유럽의 여러 테크 매체로부터 압도적인 게이밍 기능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 테크 전문가 그룹인 ‘AVS 포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게이밍 성능(Unbeatable Gaming TV)’을 갖췄다고 평가했고, 영국의 ‘테크레이더’는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최단 시간 인풋 랙 등의 게이밍 기능을 호평하며 ‘에디터스 초이스(Editor’s Choice)’로 선정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최용훈 부사장은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고화질과 큰 화면으로 즐기는 게이밍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TV 중심의 게이밍 경험을 지속적으로 발전 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Neo QLED’ , TV 업계 최초 독일 VDE ‘Gaming TV Performance’ 인증 획득(1) 삼성 ‘Neo QLED’ , TV 업계 최초 독일 VDE ‘Gaming TV Performance’ 인증 획득(2) 삼성 ‘Neo QLED’ , TV 업계 최초 독일 VDE ‘Gaming TV Performance’ 인증 획득(3)

삼성 ‘Neo QLED’ , TV 업계 최초 독일 VDE ‘Gaming TV Performance’ 인증 획득(4)

▲ Neo QLED TV 제품 이미지와 ‘게이밍 TV 성능’ 인증 로고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