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Neo QLED, 영국서 ‘탄소저감인증’ 획득

2021/08/03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 Neo QLED가 탄소 저감 노력을 인정받아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Reducing CO2)’을 받았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목적으로 설립한 인증 기관으로, 4K 이상 해상도를 가진 TV가 이 인증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 인증 모델은 TV 2종과 모니터 1종 75QN900A(Neo QLED 8K 75형), 65QN90A(Neo QLED 4K 65형), LS34A65(울트라 와이드 QHD 모니터 34형)

탄소 발자국 인증은 제품의 생산, 유통, 사용, 폐기까지 제품의 전체 라이프사이클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국제기준에 의거해 평가하며, 특히 탄소저감 인증은 기존 동급 모델 대비 탄소발생량을 줄였을 때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친환경 소재 사용을 통해 폐기시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량 저감 ▲부품 제조시 사용되는 소재 사용량 효율화 ▲제품 사용시 소비전력 최소화를 통해 탄소배출량을 현저히 줄였다.

삼성전자는 향후 Neo QLED 전 모델과 라이프스타일 제품, 상업용 사이니지 제품에도 이 인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그간 업계 리더로서 TV 기술 혁신은 물론 친환경 정책에서도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1월 개최한 ‘삼성 퍼스트 룩 2021’에서는 ▲에코 패키지 적용 제품 확대 ▲태양광 패널을 탑재한 친환경 리모컨 도입 ▲재생 플라스틱 사용 등 제품 수명 주기 전반에 걸쳐 자원 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고잉 그린(Going Green)’이라는 친환경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 정책의 일환으로 한국을 시작으로 지난 6월 말부터 ‘재생 EPS(Expandable Poly Styrene)’를 활용한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했다.

TV를 구매하면 리모컨, 각종 케이블, 설명서 등 많은 부속품이 함께 제공되며, 이 부속품을 담는 포장재에 상당량의 비닐이 사용되는데, 삼성전자는 친환경 포장재 적용을 지속 확대해 자원 재순환을 통한 비닐 사용량을 저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최용훈 부사장은 “최고의 제품은 물론 사람 중심의 기술 혁신과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업계 리더로서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탄소발자국인증 로고와 Neo QLED CARBON TRUST REDUCING CO2 탄소발자국인증 로고와 Neo QLED 8K가 나란히 놓여 있는 모습 SAMSUNG Neo QLED 8K CARBON TRUST REDUCING CO2

탄소발자국인증 로고와 Neo QLED가 측면으로 놓인 모습 SAMSUNG Neo QLED 8K CARBON TRUST REDUCING CO2

▲ 삼성 Neo QLED 8K 모델과 Reducing CO2 인증 로고 이미지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