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칼럼] 스포츠 마니아, 헬스 하드웨어 개발자가 되다

2019/01/17 by 김민정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임직원 칼럼 / 삼성전자의 기술이나 삼성전자가 만든 제품에 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 바로 삼성전자 임직원이겠죠? 삼성전자 각 부문에서 최고의 업무 역량을 발휘하며 근무 중인 임직원 필진이 전하는 '삼성전자의 혁신 기술과 제품 이야기'. 뉴 임직원 칼럼에서 만나 보세요!

요즘 사람들은 자신이 최고로 꼽는 것에 ‘인생’이란 접두어를 붙인다. 인생 맛(술)집, 인생 노래, 인생 샷(사진)… 진짜 본인 인생 전부를 걸었단 말인지, 아니면 지금껏 살아오며 만난 ‘베스트 아이템’이란 뜻인지 정확히 알 순 없지만 적어도 ‘인생’이란 단어가 갖는 무게감을 떠올리면 예사롭게 넘길 대상이 아닌 것만큼은 분명하다.

내게도 ‘인생 영화’가 한 편 있다. 2013년 개봉한 영국 영화 ‘어바웃 타임(About Time)’이다.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된 주인공이 우여곡절 끝에 ‘인생은 소중한 하루의 연속’이란 사실을 깨달아가는 로맨틱 코미디다.

대화하는 남녀

대다수 관객에게 이 영화는 남녀 주인공 ‘팀’과 ‘메리’ 사이에서 벌어지는 ‘달콤한 장면’으로 기억될 것 같다. 하지만 내 머릿속에 강렬하게 각인된 장면은 따로 있다. 메리와 두 번째로 만나던 날, 팀은 메리에게 직업을 묻는다. “출판사에서 책 읽는 일을 한다”고 대답하는 메리를 향해 팀은 장난스럽게 되묻는다. “그럼 그냥 평범하게 책을 읽을 때엔 어때요? 메뉴판을 읽을 때, 신문을 읽을 때는요? ‘읽는’ 게 일인데 그런 상황에선 돈도 못 받잖아요.” (기억을 더듬어 정리한 거라 정확한 대사와는 다를 수 있다.) 얼마든지 가볍게 따라 웃고 지나칠 만한, 지극히 평범한 장면이다. 하지만 당시 난 그 대사를 접한 후 한동안 생각에 잠겼었다.

건강은 어디에나 있다(Health is everywhere)!

신체

좋아하는 일과 잘하는 일의 구분을 떠나 ‘일을 하며 돈을 번다’는 건 중요하고도 행복한 사실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서 건강 관련 하드웨어 개발 업무를 맡아 5년째 근무하(며 돈도 버)는 나 역시 그런 면에서 틀림없이 행복한 사람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직장인이 그렇듯 대학 시절 전공 공부에 매달릴 때만 해도 내가 이 일을, 그것도 5년씩(어쩌면 그보다 더 오래!) 하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요즘은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 기기에도 헬스케어(healthcare) 기능이 속속 탑재되는 추세여서 내가 속한 부서에도 다양한 업무가 존재한다. 그중에서도 내가 맡은 분야는 △심박수 △경피적산소포화도(SpO2)[1] △수면 △자외선 등에 관한 기능 개발이다. 사실 난 자타공인 스포츠 마니아다. 그런 내가 헬스 하드웨어 개발 일을 하고 있다. 내 모든 일상에 건강 관련 지식과 업무가 비집고 들어와 자리 잡았단 뜻이다. “메뉴판이나 신문을 읽는 건 일이 아니지 않느냐”던 팀의 질문처럼, 메리가 자신의 업무라고 말한 ‘읽기(reading)’가 어디에나 있는 것처럼.

운동하는 사람

난 특별한 일정이 없으면 아침에 일어나 피트니스센터에서 운동이나 수영을 한다. 그 덕에 밤엔 ‘꿀잠’을 이룬다. 주말이면 등산이나 사이클을 즐기고 여름엔 서핑 하러, 겨울엔 스노보드 타러 야외로 나간다. 그리고 그때마다 생각한다. ‘러닝머신에서 특정 자세로 뛸 때엔 정확도가 안 나오네. 왜 그렇지?’ ‘해발 2000미터 이상의 고지대에서 SpO2는 평지에서보다 낮게 측정될까?’ ‘스노보드 탈 때 눈에 반사되는 자외선은 햇볕보다 더 위험할까, 아닐까?’ 생각에 생각이 꼬리를 문다. 실제로 그런 생각에 기반해 업무에 필요한 테스트를 진행한 적도 있다, 이를테면 아래 사례처럼.

스노보드 타다 눈 다친 경험 살려 ‘업무 테스트’

스키장 전경

언젠가 날씨가 아주 좋은 겨울의 어느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친구들과 스키장을 찾았다. 스노보드를 즐기기 위해서였다. 슬로프를 몇 차례 오르내리다 보니 고글에 습기가 차 불편했다. 그래서 고글을 헬멧 위로 올리곤 다시 쓰는 것도 잊은 채 종일 스노보드 즐기기에 몰두했다.

그날 저녁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 갑자기 알 수 없는 통증이 느껴지면서 눈을 뜰 수가 없었다. 눈을 감고 있는데도 눈물이 줄줄 흘러내렸다. ‘어제 저녁 숙소에서 구워 먹는 바비큐 연기가 눈에 들어갔나?’ 막연하게 생각했지만 통증은 집에 도착할 때까지 가라앉을 줄 몰랐다. 급기야 앞도 잘 보이지 않을 지경이 돼 공포스러운 맘을 안고 곧장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스키 ㅏㅇ비들

의사는 내가 광각막염(光角膜炎)에 걸렸다고 말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광각막염은 너무 강한 햇빛이나 용접 과정 등에서 발생하는 자외선으로부터 눈이 충분히 보호 받지 못해 눈에 통증이 오는 증상이다. 내 경우, 고글을 쓰지 않고 스노보드를 타는 동안 눈밭에 반사된 자외선이 눈으로 들어와 각막을 자극한 게 문제가 됐다.

당시 내가 진행 중이던 업무가 자외선에 관련돼 있었기 때문에 충격은 더 컸다. ‘하늘에서 내리쬐는 자외선만 조심해야 하는 게 아니었구나!’ 실제로 조사해보니 스키장 같은 눈밭이나 얼음판에서 반사되는 햇빛은 전체 양의 80%, 많게는 90%에 이르렀다. 그날 이후 내가 속한 팀에선 스키장을 직접 찾아 자외선 측정 테스트를 진행했다. 좋아하는 걸 일로 하며 제대로 시너지가 난 경험이라고나 할까?

운동하는 걸 좋아해 그와 관련된 일을 맡게 된 건지, 그저 우연히 지금 업무를 만나게 된 건지 아직은 잘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한 건 지금 내게 주어진 일이 어느덧 단순한 업무를 넘어서서 내 삶의 일부가 됐단 사실이다. 삼성전자 뉴스룸 독자들과도 이 공간을 통해 그런 얘길 함께 나눌 수 있게 되길 바란다.


[1] Saturation of percutaneous Oxygen. 손가락 끝이나 귓불에 맥박산소측정기를 장착, 측정한 동맥혈산소포화도 값

by 김민정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

기획·연재 > 오피니언

기획·연재 > 오피니언 > 임직원 칼럼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