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영상] 갤럭시 노트9이 선사할 새로운 경험들

13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8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역대 최고 성능의 갤럭시 노트9을 공개했다.

충전 없이 하루 종일 쓸 수 있는 4,000mAh 배터리와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적용한 S펜, 스스로 최적의 색감을 적용해 사진을 찍어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등 진화한 성능과 기능은 곧 소비자 삶의 변화를 의미한다. 갤럭시 노트9이 선사할 일상과 업무의 새로운 경험을 영상으로 살펴보자.

실용성과 세련미 입은 디자인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4형 디스플레이와 위, 아래 테두리(베젤)를 최소화한 갤럭시 노트9 전면은 영상·게임 등의 몰입감을 고조시키고, S펜 활용성 또한 높여준다. 여기에 다이아 커팅(Dia-cutting)으로 깎은 제품 옆면 프레임에서 보여지는 유광과 무광의 조화는 날씬하면서도 세련미 넘치는 느낌을 전달한다. 제품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오션 블루, 라벤더 퍼플, 메탈릭 코퍼의 네 가지로 선보인다.

S펜의 진화: 사진찍기부터 프리젠테이션까지

갤럭시 노트9의 S펜은 사용자가 새로운 방식으로 기기를 제어하고, 자신의 창의력을 뽐낼 수 있는 방법들을 제공한다. 저전력 블루투스 기반의 리모컨 기능을 더해 약 10m 떨어진 곳에서도 S펜을 눌러 사진을 찍을 수 있고, 갤럭시 노트9과 다양한 앱(app)들을 S펜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S펜으로 그린 그림을 공유하는 펜업(PENUP) 서비스에선 ‘포토 드로잉(Photo Drawing)’, ‘라이브 드로잉(Live Drawing)’ 등 새로운 기능으로 톡톡 튀는 작품을 만들 수 있다.

갤럭시 노트9의 S펜은 삼성 덱스(DeX) 서비스와 함께 프레젠테이션을 더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할 수 있는 방법도 제시한다. 삼성 덱스를 이용해 갤럭시 노트9을 모니터와 연결하면, 스마트폰에 저장한 프리젠테이션 파일을 손쉽게 대형 화면으로 공유할 수 있다. 발표자는 S펜만 들고 슬라이드를 앞, 뒤로 제어해 자유롭게 발표를 할 수 있다.

스스로 최적의 색감 만들어내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사용자들이 최상의 사진을 얻는 과정은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갤럭시 노트9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음식, 사람, 동물, 꽃 등 20가지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각각에 맞는 최적의 색감을 적용한다. 사진 속 인물이 눈을 감거나 촬영자의 손이 흔들렸을 때, 역광이거나 렌즈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와 같은 결점도 자동으로 포착해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하루 종일 즐길 수 있는 강력한 성능

갤럭시 노트9은 역대 최대인 4,000mAh 배터리와 최대 512GB 내부 저장공간(128GB, 512GB 두 가지 버전)을 제공한다. 갤럭시 노트8보다 중앙처리장치(CPU) 성능은 33%, 그래픽 프로세서(GPU) 성능은 23% 각각 향상됐고, 쿨링 시스템 역시 한층 개선됐다. 대용량 게임이나 영상을 넉넉하게 저장해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는 것. 물에 떨어뜨려도 걱정할 것 없다. IP68 등급의 방수∙방진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 덱스와 함께 업무생산성 ‘쑥쑥’

삼성 덱스는 스마트폰을 PC처럼 쓸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 갤럭시 노트9은 특별한 장치 없이 고화질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어답터와 연결하는 것만으로 삼성 덱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9과 모니터 등 대형 디스플레이를 HDMI 어답터로 연결해 집에서든 사무실에서든 간편히 업무와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다. 사용자는 필요에 따라 갤럭시 노트9 화면을 터치 키보드, 터치 패드 또는 S펜과 함께 스타일러스 패드로 쓸 수도 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댓글:

    3월에 또 비슷한 스팩으로 엘쥐 애플에서 나옵니다

  2. 도도노 댓글:

    흰색노트는 왜 안되는거지..검정,블루,골드만 보는거 지겨운데.. 제일 저질색갈 골드.. 지문대박 잘붙음. 삼성폰 제발 이제 지문 안묻게 처리좀 합시다. 색도 골드 이런 촌스러운거 말고 다양하게 만들던가 그게 아니면 밖에 나가면 검정에 가깝게 실내로 들어오거나 자외선을 덜받으면 밝은 색으로 바뀌는 그런거로 만들자. 이제 혁신 주도 할때도 됐자나? 팬으로 공중에 글씨를 쓴다던가 재스츄어로 앱을 열고 홀로그램을 띄우고 이런거 이제 실생활에 넣을때도 됐자나?

  3. 공주맘 댓글:

    진짜 럭셔리 하네요 !!파포 폰으로 멋지게 만들 수 있다고 ,이래서 울 딸내미 갖고 싶어 난리네요~~

  4. 호은영 댓글:

    사고싶네요
    꼭 갖고시픈 ~~~~
    자꾸끌리는 폰……

  5. 메두샤 댓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1. 한우리 댓글:

      딩동댕~ 정답~^^

    2. 삼성전자 뉴스룸 댓글: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팀입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에 따르면, 제5조 게시물의 삭제 기준에서 4.가. 익명을 담보로 근거 없는 비방을 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 또는 선동하는 게시물은 삭제 처리가 됩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삼성전자 뉴스룸 하단에 있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 (http://bit.ly/2dhoAfp)을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6. 이런건 빼자 댓글:

    빅스비 버튼은 제발 없애자 ㅡㅡ 진짜 왜 필요한지 모름

  7. 이헌양 댓글:

    “갤럭시 노트9는 영원한 내꼬다”

  8. 송건수 댓글:

    기대가 되네요~
    넘 갖고 싶다
    요거 애물단지 처리해야 사지~~ㅎ

  9. 김상호 댓글:

    제발 8G 512 블랙 색상도 추가해주세요 제발 ㅠㅠ

  10. KevinO 댓글:

    오오오 드디어!!!!
    Take my money!!

  11. 김종호 댓글:

    상상초월 이네~~~~
    한번 만나보싶넹~~~!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