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의 메이저리그 생활도, 콜드플레이 공연 하이라이트도 기어 VR로 생생하게

2017/09/22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즐길 수 있는 분야는 정말 다양합니다. 최근에는 콜드플레이 콘서트를 VR 생중계로도 관람할 수 있었죠. 이처럼 삼성전자는 가상현실 영상 콘텐츠 플랫폼인 삼성 VR을 통해 눈앞에 새로운 경험을 펼쳐주는데요. 직접 가보기 어려운 해외 공연 실황이나 메이저리그의 숨은 모습도 360도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삼성 VR을 통해 원하는 때에, 가장 좋은 자리에서 감상해볼까요? 기어 VR, 갤럭시 스마트폰과 함께하면 실감이 배가됩니다.

 

메이저리거의 경기 전후, 기어 VR로 본다

이제 ‘돌부처’ 오승환 선수를 삼성 VR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오승환 선수는 한국, 일본을 거쳐 현재 미국 메이저리그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투수로 활약 중인데요. 삼성전자는 오승환 선수의 인터뷰, 경기 준비 과정 등을 담은 콘텐츠를 최근 삼성 VR에 공개했습니다.

이번 영상은 360도 카메라 기어 360으로 촬영됐고,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홈 구장인 부시 스타디움(Busch Stadium)에서 7월에 촬영됐는데요. 한국, 미국, 캐나다, 멕시코, 일본, 대만 등 6개국 야구팬들은 삼성 VR을 통해 메이저리거의 모습을 가까이서 만나게 됩니다.

VR로 만나는 오승환 선수

 

영상에서 오승환 선수의 미국 진출 이유와 현지 생활, 경기에 임하는 마음가짐 등 진솔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접할 수 있습니다. 그는 “야구는 제 인생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소중한 꿈”이라며 “메이저리그 진출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반 팬들이 방문하기 힘든 세인트루이스 클럽 하우스 영상도 향후 소개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6월 미국 메이저리그와 협력을 맺어 2017 시즌 리그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삼성 VR에 독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리그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과 주요 구장, 월드 시리즈나 올스타전과 같은 인기 경기 장면들이 담기는데요. 야구를 사랑하는 6개국에서 가상현실로 즐길 수 있습니다.

마운드에 앉아있는 오승환 선수

유명 밴드의 콘서트, 리플레이도 360도로 감상한다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Coldplay)의 콘서트가 8월 17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렸습니다. 예고됐던 대로 삼성 VR을 통해 50여 개국 음악 팬들에게 생중계 됐는데요. 기어 VR과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공연장인 솔저 필드의 현장감을 360도로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공연 중계는 올해 여름 동안 진행된 삼성전자의 ‘VR 라이브 패스(VR Live Pass on Gear VR)’ 프로젝트의 마무리였는데요. △6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이종격투기 대회 ‘UFC 212’ △7월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개최된 익스트림 스포츠 대회 ‘X게임(X Games)’ △8월 공연기획사 라이브 네이션(Live Nation)과 협업한 콜드플레이 콘서트(‘A Head Full of Dreams Tour’)를 삼성 VR에서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었습니다.

콜드플레이 공연 실황
VR로 보는 VR 공연실황

콜드플레이 콘서트는 미국, 브라질, 캐나다 등에서 관람 이벤트가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VR 생중계를 함께 관람하는 자리를 통해 분위기가 더욱 고조됐는데요. 콜드플레이의 등장에 환호하고 노래를 ‘떼창’ 하는 등 실제 공연장을 방불케 하는 열기가 느껴졌습니다.

생중계 관람 이벤트 중인 (왼쪽 위 부터 시계 방향으로) 브라질, 캐나다, 미국 LA의 모습▲생중계 관람 이벤트 중인 (왼쪽 위 부터 시계 방향으로) 브라질, 캐나다, 미국 LA의 모습

공연이 끝난 후에도 삼성 VR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그 날의 뜨거운 순간을 다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삼성 VR 애플리케이션, 웹사이트에서 콘서트 다시보기와 하이라이트 영상을 10월 말까지 제공하는데요. 기어 VR로 생생한 감동을 360도로 다시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