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 개발자들의 축제, SOSCON 2019 참가자 모집

2019/09/16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OPEN SOURCE CONFERENCE 2019 2019년 10월 17일 수 - 10월 17일 목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 국내 최대 규모 오픈소스 컨퍼런스,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 2019의 참가 등록이 시작되었습니다. 국내외 오픈소스 리더들의 이야기, 업계 최신의 기술 전시, 로봇 경진대회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오픈소스 분야의 새롭고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올해도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프로그램 Keynote 저명한 오픈소스 리더들이 오픈소스의 미래와 가치에 대해서 말합니다. Exhibition 다양한 기술들을 재현할 수 있는 유익한 전시를 마련했습니다. Open Source Community Meetup 국내외 유명 오픈소스 커뮤니티와 함께 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Session 5G, Robot,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동력으로 주목받는 오픈소스 기술을 다룹니다 Open Source Robot Cpmpetition 오픈소스를 활용하여 인류의 생활에 도움을 주는 독창적인 로봇을 제안하는 경진대회입니다 Social Event 개발자간 네트워킹 강화를 위한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5G, 로봇, 인공지능(AI), 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관통하는 주요 기술들의 핵심 경쟁력은 단연 ‘오픈소스’. 이 오픈소스 생태계의 현재와 미래 전략을 자세히 들여다볼 기회가 마련된다.

삼성전자는 10월 16일부터 이틀간 서울 R&D캠퍼스(서초구 우면동)에서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Samsung Open Source Conference, SOSCON, 이하 ‘소스콘’) 2019’를 개최한다. 참가 접수는 9월 16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며 선착순 마감이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소스콘은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콘퍼런스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비롯해 스타트업 커뮤니티, 학계, 관련 기업 종사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오픈소스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것이 목적. 소스콘에 대한 업계 관심을 방증하듯 지난해 열린 제5회 소스콘은 참가 접수가 조기 마감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삼성리서치 조승환 부사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삼성리서치 최승범 전무와 네트워크 사업부 정서형 상무의 발표를 통해 삼성전자의 오픈소스 미래 전략을 들여다볼 시간이 마련돼 있다.

국내외 업계 리더가 전하는 인사이트도 주목할 만하다. 짐 젬린(Jim Zemlin) 리눅스 재단(Linux Foundation) 의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등 업계 저명인사의 핵심 강연이 이어질 예정.

또한, 삼성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 수상자가 자신의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소개하며 청중과 함께 교감하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삼성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는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이라는 사회공헌 비전하에 미래의 주역이 될 청소년들의 소프트웨어 잠재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하는 삼성의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5G, AI 등 핵심 미래기술에 활용되는 오픈소스를 주제로 다채로운 기술 세션도 열린다. 참가자들은 세션을 통해 오픈소스 지식을 나누고 개발 경험을 공유하는 등 교류의 장으로 활용 가능하다. 이밖에 콘퍼런스 기간 중 상시 운영되는 전시 부스에서는 오픈소스 기술이 적용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오픈소스 기반의 공유·협력을 강화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의 면모를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삼성리서치 조승환 부사장은 “이번 콘퍼런스는 국내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모여 관련 지식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고 당면한 과제를 함께 고민하는 소통의 장”이라며 “참가자들이 다양한 네트워킹을 통해 협업 기회를 만들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스콘 2019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Open source, 무상으로 공개된 소스 설계 코드 또는 소프트웨어

기업뉴스 > 기술

기업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