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주요 기능부터 비전까지… 타이젠 4.0,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주소복사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현지 시각),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힐튼호텔(Hilton Union Square)에서 '타이젠 개발자 콘퍼런스 2017(Tizen Developer Conference 2017, 이하 ‘TDC 2017’)’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 TDC 2017은 '연결을 위한 준비, 참여하세요(Ready To Connect, Get Involved!)'라는 슬로건 아래 열렸는데요. △소프트웨어 개발자 △서비스 파트너 △콘텐츠 파트너 △단말 제조업체 △미디어 등 1000명 이상이 몰리며,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사물인터넷 시대를 앞당길 타이젠 4.0, 주요 기능부터 비전까지 삼성전자 뉴스룸에서 꼼꼼하게 짚어드립니다.

 

#넓어진 범용성_모든 시스템을 IoT에 최적화

타이젠은 리눅스를 기반으로 무상 공개된 오픈소스(Open Source) 모바일 운영체제(OS)입니다. 개발 초기 비교적 접근이 쉬운 오픈소스 방식 덕분에 개발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데요. 현재 타이젠은 상용화는 물론 가장 성공적인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로 입지를 다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타이젠 4.0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시스템을 IoT(Internet of Things, 사물 인터넷)에 최적화했다는 점입니다. 기존 타이젠 3.0은 프로그래밍을 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언어와 개발 도구를 사용해야 됐기 때문에 제약이 많았는데요. 이번 타이젠 4.0에선 닷넷(.NET)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개발 범용성을 높였습니다. IoT 환경에서 연결된 기기들의 수많은 정보가 사용자의 의도에 맞게 실행되도록 변화를 준 것이라 할 수 있죠.

 

#쉬운 작업 환경_비주얼 스튜디오부터 어도비 XD까지 거뜬

타이젠은 3.0 버전부터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사와 협력해 개발해 왔는데요. 타이젠 4.0 버전에서는 타이젠 닷넷(Tizen.NET)을 도입했습니다. 닷넷은 인터넷과 프로그램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시스템인데요. 덕분에 비주얼 스튜디오(Visual Studio) 환경에서 타이젠 앱 개발이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기존 C# 앱의 재활용 기회도 확대됐습니다.

타이젠 3.0부터 사용 가능해진 ‘C#’은 개발자들 사이에서 잘 알려진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 언어입니다. 닷넷 프레임워크(.NET Framework)를 사용해 손쉽고 다양한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죠. 그뿐 아니라 앱 개발용 디자인 툴 ‘어도비 XD’와 같은 제작 옵션으로 더 쉬운 작업 환경을 제공합니다.

 

#안정적인 보안 체계_다양한 검사로 시스템 철벽 방어

또 하나 주목해야 할 점은 바로 보안인데요. 타이젠은 △정적 코드 분석 툴 사용 △코드 리뷰(Code Review) 강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성 수시 점검 등을 통해 해킹이나 랜섬웨어 공격으로부터 시스템을 방어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한, 보안 패치 작업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변화된 모습을 한눈에, 타이젠 체험 전시존 운영

한편,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힐튼호텔에 마련된 TDC 2017 전시존에서 타이젠 OS가 적용된 최신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특히 17년 CES에서 소개된 △QLED TV △더 프레임(The Frame) TV △Family Hub 2.0 등 다양한 스마트 가전을 전시해, 타이젠으로 완성한 IoT 세상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이번 콘퍼런스의 주요 주제인 IoT를 활용한 게임존(Gear Maze)도 상설 운영됐습니다. 웨어러블 제품인 기어 S3의 미로 탈출게임인 기어 메이즈(Gear Maze)를 전시존에 마련해 참석자들이 타이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전시장 내에는 타이젠 닷넷의 개발환경에서 스마트TV용 앱을 즉석에서 개발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바로 TV에서 구동해볼 수 있는 1:1 튜토리얼 존도 운영했는데요. 이를 통해 운영 개발자들이 닷넷 도입으로 얻을 수 있는 이점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TDC 2017에서는 삼성전자 타이젠 4.0과 함께 ‘아틱(ARTIK)053’ 모듈을 공개했는데요. 기존 ARTIK 시리즈와 동일하게 아틱053 모듈은 세탁기, 에어컨 등 저사양 기기에 사용하는 타이젠 RT를 탑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아틱053으로 IoT용 S/W를 개발해볼 수 있는 IoT 핸즈온 랩(Hands-On Lab)도 운영해 개발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타이젠 4.0, IoT 개발자들의 상상을 현실로 구현해줄 것” 

삼성전자는 현재 타이젠 OS를 활용하는 유일한 기업입니다. 이효건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운영체제 플랫폼 기술개발이 상품과 서비스 혁신에 필수 요소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타이젠을 사용하는 개발자들에게 다양한 하드웨어 사양에 따라 맞춰 설정할 수 있는 유연한 개발 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말했습니다.

IoT 시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모든 전자기기가 인터넷에 연결될 텐데요. 사용자는 더 스마트한 시스템을 찾게 될 겁니다. 이효건 부사장은 “타이젠 4.0은 개발자들에게 상상하는 무엇이든 구현해 내고 혁신을 이끌어내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비전을 밝혔습니다.

이효석 부사장님

현재 삼성전자는 △QLED TV △더 프레임 △모바일 Z시리즈 △기어S 시리즈 △패밀리허브 등에서 타이젠을 활용하고 있는데요. 올해 말쯤엔 타이젠 닷넷을 삼성 TV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가까운 미래에는 로봇청소기, 세탁기, 에어컨, 네트워크 스피커처럼 더 많은 가전기기에서 타이젠을 활용할 날이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이번 TDC 2017에 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소식, 매주 메일로 받아보세요!

구독 신청폼
  • 개인정보 수집 동의 자세히 보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Magazine

개인정보 처리 방침 확인 하기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