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개학… 이번 학기에도 ‘열공’ 할게요!

2016/11/02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ec%bd%98%ed%85%90%ec%b8%a0-%ec%95%88%eb%82%b4-%eb%b0%b0%eb%84%88-5-1%ec%ba%84%eb%b3%b4%eb%94%94%ec%95%84%eb%b4%89%ec%82%ac%eb%8b%a8%ea%b8%b0%ed%9a%8d%ea%b8%b0%ec%82%ac3%ed%8e%b8_%eb%8f%84%eb%b9%84%eb%9d%bc%ec%ba%84%eb%b3%b4%eb%94%94%ec%95%84%eb%b4%89%ec%82%ac%eb%8b%a8%ea%b8%b0%ed%9a%8d%ea%b8%b0%ec%82%ac3%ed%8e%b8_01

지루한 우기(雨期)가 끝나고 어제(1일, 현지 시각) 드디어 개학을 했어요. 공부하기 딱 좋은 계절, 이제 학교 생활에 집중해야겠죠? (캄보디아는 1년의 절반가량이 우기랍니다. 11월은 건기<乾期>가 막 시작되는 달이에요.)

제 이름은 다릭(Lay tham dalik). 올해 열여섯 살이 됐고 캄보디아 훈센보레이100크넝(Hunsenborey 100 Khnang)고교 학생회장을 맡고 있어요. 사진 속 가운데 흰색 셔츠 차림이 저랍니다. 왼쪽은 동갑내기 세이빳(Chin sreypich), 오른쪽은 한 살 동생 소완말리(Sovanmaly)예요. 개학식에서 저와 함께 새 학기를 시작하는 각오와 다짐을 발표할 ‘학생 대표’들이죠.

전교생 2000여 명과 선생님 앞에 설 생각만으로도 두근거리는데 삼성전자 임직원 해외봉사단 선생님들까지 자리를 함께해주셨네요. 우리 학교로 오신 걸 후회하지 않도록 최대한 근사하게 해내고 싶은데… 성공할 수 있겠죠? 비록 닷새간의 짧은 일정이지만 우리 학교 학생들, 잘 가르쳐주세요. 부탁 드릴게요!

슬라이드문구2

※위 이미지는 캄보디아 봉사단에서 홍보 업무를 맡고 있는
한정선 삼성전자 대외협력그룹(수원) 사원이 현지에서 송고한 사진입니다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