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즐기는 피서, 보기만해도 시원해지는 삼성전자 쿨 플레이스를 찾아서!

2017/08/0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길고 긴 폭우 속 출근길이 지나고 나니, 기다렸다는 듯이 시작된 폭염 속 출근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의 하규창씨는 아침 알람 소리보다 먼저 울린 폭염주의보 스마트폰 알림에 놀라 잠에서 깼다. 이쯤 되면 우리나라가 아열대성 기후로 변하고 있다는 주장도 꽤 설득력 있는 것 아닐까? ‘혹시 우리나라도 머지않아 남미처럼 시에스타(siesta)를 가지게 되는 걸까?’ 라고 상상을 해보니 마음이 조금은 시원해지는 것 같다. ‘그 날이 오기 전까지, 그럼 우리 회사에서 가장 시원한 곳은 어디일까?’ 다음은 그가 찾아낸 삼성전자 내 다섯 곳의 ‘쿨 플레이스(Cool Place)’다.

[/rev_slider]

 

멀티미디어 > 그래픽 뉴스

기업뉴스

기업뉴스 > 기업문화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