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리미엄 미러리스 카메라 NX200 출시[SMNR]

2011/09/29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소셜미디어 뉴스릴리즈

 

 

 

2,030만 화소의 고화질, 고품격 디자인
삼성전자, 프리미엄 미러리스 카메라 NX200 출시 

 

nx200

삼성전자가 지난 9월 초 IFA 2011에서 첫선을 보여 카메라 전문가를 비롯한 수많은 관람객들로부터 주목을 받은 고성능의 미러리스 카메라 신제품 ‘NX200’을 본격 출시, 미러리스 카메라의 2,000만 화소시대를 열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이는 ‘NX200’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성능과 디자인을 크게 강화한 프리미엄 미러리스 카메라인데요.전작을 뛰어넘는 섬세한 표현력과 편리한 인터페이스로 새롭게 무장한, ‘NX200’의 다이나믹한 성능, 삼성투모로우와 함께 만나볼까요?

 

첨단 이미지 처리가 가능한 삼성전자 자체 개발 DRIMe3 DSP 칩 적용

‘NX200’은 2,030만 화소 대형 APS-C 타입의 CMOS 이미지 센서를 채용해 DSLR과 동일한 수준의 풍부한 색상과 섬세한 고화질을 구현했으며,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DRIMe3 DSP 칩을 적용해 미러리스 카메라 최고 수준의 해상력과 이미지 품질을 확보했습니다.

초당 7연사의 연속 촬영 기능과 획기적으로 개선된 빠르고 정확한 Contrast AF 기능 등을 탑재해, 어떠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신속하게 촬영이 가능합니다.

NX200

핸드백에 쏙 들어가는 프리미엄 컴팩트 디자인 완성

또 메탈 바디를 채용, 프리미엄 스타일의 디자인을 구현하였고 핸드백에 쏙 들어가는 가로 11.6cm, 높이 6.2cm, 두께 3.6cm, 무게 220g의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뛰어난 휴대성을 확보했습니다.

NX200

세계 최초 기능 조절 렌즈 i-Function, 2.0으로 업그레이드

i-Function 기능이란?
기존 렌즈 교환식 카메라의 렌즈가 단지 탈부착만 가능한 수동적 사용에 머물렀다면, i-Function 렌즈는 사용자들이 렌즈 자체의 i-Function 버튼을 이용해 카메라의 ISO(감도)·EV(노출)·WB(화이트밸런스)·셔터스피드·조리개 값 등 각종 설정 값을 렌즈에 있는 포커스 링으로 조작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삼성 i-Function 렌즈는 ‘렌즈우선’ 모드를 사용하면 장착 후 즉시, 렌즈를 인식하여 자동으로 그 렌즈에 최적화된 설정 값으로 변경되는 ‘i-Setting’ 모드나 렌즈에 최적화된 장면을 설정할 수 있는 ‘i-Scene’ 모드를 선택할 수 있어 카메라와 렌즈의 용도별 조합을 잘 모르는 소비자라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손가락 끝에서의 완벽한 사진’이라는 컨셉으로,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세계 최초의 기능 조절 렌즈인 i-Function 기능도 2.0으로 업그레이드되었는데요. 렌즈에 부착되어 있는 i-Function 버튼과 포커스 링을 통해 다양한 장면모드가 가능하고, 디지털 필터를 사진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화질의 손상 없이 단초점 렌즈로도 피사체를 당겨서 촬영할 수 있는 인텔리 줌 기능도 적용해 전문가는 물론 초보자라도 개성 있는 사진작품을 쉽게 촬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고감도 ISO 12800 지원, Full HD(H.264) 동영상 촬영 가능

촬영 화질에 큰 영향을 주는 감도의 경우 기존 ‘NX100’ 최대 감도인 ISO 6400 보다 향상된 ISO 12800을 지원하여 어떠한 환경에서도 고화질의 촬영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디스플레이는 일반 TFT-LCD 보다 빠른 반응 속도에 전력 소비가 낮은 3.0″ AMOLED 패널을 적용해 강한 햇빛이나 어떤 각도에서도 빠르고 선명하게 촬영 결과와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1080p Full HD 동영상(30fps, H.264)도 촬영할 수 있습니다.

NX200
또한, ‘NX200’에 새롭게 적용된 ‘스마트 패널’은 별도의 메뉴를 찾아 들어갈 필요 없이 사용자가 디스플레이 상에서 직접 조작을 통해 핵심 메뉴를 설정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용자 편리성을 강화했는데요.

삼성전자의 컴팩트 카메라에서 선보여 호평을 받은 ‘스마트 오토’와 ‘스마트 필터’, ‘매직 프레임’ 기능 등을 업그레이드하여, 복잡하고 어렵게 초점이나 노출을 설정하지 않아도 고화질의 사진을 쉽게 찍을 수 있으며, 라이브 파노라마(2D, 3D)와 3D 스틸 촬영도 가능합니다.

삼성카메라 NX시리즈용 교환렌즈 라인업 출시

NX200 렌즈 라인업 이미지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NX200’ 과 함께 초광각 16mm 팬케익 렌즈, 60mm 매크로 렌즈와 18-200mm 수퍼 줌 렌즈, 85mm 인물 촬영용 렌즈를 추가로 출시해 교환렌즈 라인업도 보강했습니다.

nx 시리즈 렌즈 종류별 세부 사양 16MM 팬케익 렌즈 팬케익렌즈는 os 초광각 렌즈로서 넓은 화강의 풍경사진을 고화질로 촬영할 수 있으며, 600MM 매크로 렌즈는 꽃이나 곤충의 접사 사진과 인물촬영에도 사용가능한 고성능의 제품, 18-200MM 수퍼 줌 렌즈 수퍼줌렌즈는 풍경사진에서 스포츠 사진까지 촬영가능한 다목적 룸 줌 렌즈로 특히 vcm을 사용해 af작동시 소음이 거의 없어 동영상 촬영에 최적화한 렌즈, 85MM 인물촬영용 렌즈 인물촬영용 렌즈는 F1.4 밝은 조리개 값을 가진 프리미엄 렌즈로서 인물사진을 전문가 수준으로 촬영할 수 있는 고성능의 교환렌즈
특히, 60mm와 85mm 렌즈는 미러리스 카메라 업계 최초로 SSA(Super Sonic Actuator)라는 초음파 모터를 적용하여 보다 빠른 AF를 가능케 하며, Full Time 매뉴얼 포커스 기능으로 세밀한 포커싱과 조정이 가능해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에게도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nx200 세부사양 이미지센서 APS-C CMOS SENSOR, 초점 초고속 AF, 초당 7프레임 연속 촬영, 노출 ISO 12800 7단계, 렌즈 조절방식 IFUNTION 2.0, 동영상 1080P FULL HD 동영상 촬영, 드스플레이 3.0형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촬영모드 파노라마, 3D 파노라마, 스파트필터, 매직프레임
삼성전자는 ‘NX200’ 출시를 통해 삼성전자의 광학 기술력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제고하고, 사용자를 DSLR 유저층까지도 흡수해 시장 점유율 향상과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NX200’은 우선 블랙 색상으로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기본 패키지인 Body + 18-55mm i-Function 렌즈 기준으로 99만 5천원에 판매할 계획입니다.

최근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트렌드는 기기의 소형화와 고성능화에 있습니다.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오너십 확보를 위해, 소비자의 기대를 뛰어넘는 차별화를 바탕으로 고화질˙고속촬영˙디자인 고급화를 추진하겠습니다”  – 한명섭 삼성전자 디지털이미징 사업부장
NX200 광고 이미지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News about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The articles are in a variety of languages, so you may want to use a translation service to view blogs in languages other than its original. Keep in mind, though, that Samsung SMNR does not guarantee the accuracy, safety, usability, or suitability of translations from translation services.  
Google Translate Yahoo Babel Fish Applied Languages
※ SMNR을 구독하시면, 삼성전자의 최신 소식을 가장 먼저 보실 수 있습니다.
※ 컨텐츠와 관련된 궁금한 사항을 댓글이나 삼성전자 트위터, 페이스북에 질문주시면 신속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SMNR 담당자: 임용환 사원  / samsungsmnr@gmail.com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