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기술의 결정체, 디지털 엑스레이 ‘XGEO’ 출시[SMNR]

2012/02/15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ocial Media News Release

삼성전자가 디지털 엑스레이 ‘XGEO’ 시리즈를 본격 출시하고 의료기기 사업 분야 제품 라인업 구축을 가속화 합니다

삼성전자는 16일∼1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국제 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에서 각 병원별 특성에 맞춘 3가지 유형의 디지털 엑스레이를 선보입니다.

KIMES: Korea International Medical and Hospital Equipment Show


고성능 디텍터와 빠른 영상처리 기술 통해 고품질 영상 획득

촬영 빈도수가 높은 중대형 병원을 타깃으로 개발된 ‘XGEO GC80’은 고성능 디텍터와 뛰어난 영상처리 기술을 통해 기존 대비 방사선량은 낮추면서도 영상의 질을 높여 안전성을 고려하는 동시에 진단의 정확도를 높인 것이 강점입니다



최첨단
IT기술로 국내 의료기기 산업 일류화 견인

또한 삼성의 로봇 기술을 접목한소프트 핸들링기능을 통해 엑스레이의 실제 사용자인 방사선사들이 손쉽게 기기를 작동할 수 있도록 했고, 자주 사용하는 환자 포지션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탑재해 사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였습니다.


디자인 부분에서도 세계 3 Design Award iF에서 감성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인정받아 엑스레이 기기 최초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의료기기 제품 라인업 구축 가속화

이 외에도 촬영공간에 제약이 있는 중소형 병원을 대상으로 하여 별도 촬영실 공사 없이 설치 활용 가능한 ‘XGEO GU60’과 기존 아날로그 엑스레이를 업그레이드하여 디지털 영상을 획득할 수 있는 ‘XGEO GR40’도 함께 출시하여 사용 목적과 환경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XGEO’ 시리즈의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모바일 디바이스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인 삼성 MoVue’를 함께 제공하여 갤럭시탭을 통해 진료실 외부에서도 영상을 확인 할 수 있는 기능도 함께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한, 병원에 설치된 삼성전자 엑스레이의 이상유무를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관리하기 위한 RMS(Remote Management System)를 구축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보유하고 있는 여러 기술들을 의료기기에 융복합하여 고객이 요구하는 가치를 충족시킬 수 있는 의료기기 개발을 통해 세계 의료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나갈 계획입니다.

[참조] 삼성전자 디지털 엑스레이 ‘XGEO’ 시리즈

‘XGEO GC80’: 중대형 병원을 타겟으로 천장에 설치하는 제품
‘XGEO GU60’: 공간이 협소한 중소형 병원을 타깃으로 하는 제품
‘XGEO GR40’: 기존 아날로그 장비를 업그레이드 하여 사용하는 제품


이번에 출시하는 제품은 로봇기술 등을 접목하여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 했고, 영상처리 기술과 고성능 디텍터를 통해 선명한 영상을 획득 할 수 있도록 개발했습니다. 삼성전자 의료기기 사업팀장 방상원 전무

Images 플리커에서 더 많은 이미지를 확인하세요

'XGEO GC80''XGEO GC80'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News about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The articles are in a variety of languages, so you may want to use a translation service to view blogs in languages other than its original. Keep in mind, though, that Samsung SMNR does not guarantee the accuracy, safety, usability, or suitability of translations from translation services.   
Google Translate Yahoo Babel Fish Applied Languages 

제품뉴스 > 기타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