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엑스레이 시장 진출’ 기사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2012/03/27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국내 주요 언론에 보도된 ‘삼성전자가 디지털 엑스레이 기기를 출시하

의료기기 시장에서 중소기업의 영역을 잠식한다’는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현재 국내 디지털 엑스레이 시장은 제품 성능과 가격에 따라
프리미엄·하이엔드 시장과 보급형 시장으로 나눠져 있고,
프리미엄·하이엔드 시장은 주로 글로벌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주력하고 있는 디지털 엑스레이 기기 시장은 중소기업이

생산하기 어려운 프리미엄·하이엔드급으로, 국내시장에서 삼성의

경쟁상대는 중소기업이 아니라 고가의 장비로 대형병원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입니다.


삼성전자가 주력하려는 프리미엄·하이엔드 시장은 영상의료기기가
단품이 아닌 패키지로 판매되는 특성이 있어, 이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영상진단의 기본장비인 디지털엑스레이가 MRI 등과 함께
제품 라인업에 필수적으로 구비되어져야 합니다. 

삼성전자가 2월 출시한 디지털 엑스레이 ‘XGEO’은 프리미엄 제품으로,

국내 기업으로선 처음으로 프리미엄 시장에 진출한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프리미엄·하이엔드 시장에 집중하여 글로벌
기업들과 당당하게 경쟁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렇듯 국내에서 삼성전자가 목표하는 시장은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하는

첨단 고가 의료기기 시장이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영역과는 구분되어 있어

‘대기업이 골목상권’에 진출한다는 주장은 맞지가 않습니다.

또한 일부에서는 삼성전자가 의료기기 시장에 진출하면서 ‘중소 의료전문
업체들 인력의 대기업 쏠림 현상이 예상된다’는 우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의료기기 분야 경력직 채용을 할 경우 현재 국내
중소 의료기기 업체에 종사하고 있는 인력들은 채용하지 않도록 하여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겠습니다.현재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은 300조 규모이지만,
국내 의료기기 시장은
1.3%에 불과한 3.9조 수준입니다. 삼성전자는 이제까지 외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의료기기 분야의 고가 핵심부품을 국산화할 수 있도록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력해 공동 개발을 하고, 이제까지 해외 글로벌 기업들이 주도하였던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을 함께 개척해 나갈 예정입니다.

더불어 기술력과 품질을 확보한 중소기업의 경우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삼성전자와 국내 중소기업들이 함께 협력해 나간다면 의료기기 부품 등
후방산업이 성장하고 국내 의료기기 산업 전반이 활성화되어,
장차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에서 한국기업들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입니다.

제품뉴스 > 기타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