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 카메라] 한효주와 함께한 삼성 스마트 카메라 미디어데이

2012/04/26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한효주와 함께한 삼성 스마트 카메라 미디어데이, 최근 소비자들은 다양한 일상을 찍고, 공유하며 즐기는 형태로 라이프 스타일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의 변화에 발맞춰 촬영뿐 아니라 편집, 저장, 공유 기능을 강화해 새로운 카메라 시대를 열어가고자하는 '삼성 스마트 카메라 NX 시리즈' 신제품 발표 현장으로 함께 가볼까요?

현장스케치, 뜨거운 현장 소식을 들어볼까요?



찍는 즉시 공유와 편집이 가능한 카메라가 있다면? 정말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삼성전자에서는 이번에 스마트하게 사진을 찍고 나누는 기쁨을 선사해 줄 미러리스 카메라 NX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4월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미디어데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발표한 새로운 NX 시리즈는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습니다. 최근 카메라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중국인만큼 스마트카메라 런칭현장 분위기 역시 남달랐다고 하는대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중국에 이어 국내에서도 4월 25일 기자분들의 높은 관심 속에 삼성 스마트 카메라 미디어데이 행사가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세계인들에게  바로 찍고, 편집하고, 공유하는 기쁨을 선사해 줄 삼성 스마트 카메라, 어떤 제품인지 함께 만나보실까요?

행사장 한 켠에 마련된 Share, Control, Mobile Link 체험존에 NX 카메라들이 진열되어 있다, 많은 취재진들이 NX카메라를 촬영하고 있다



행사 시작 전 행사장 한 켠에 마련된 Share, Control, Mobile Link 체험존에선 많은 언론관계자 분들이 NX시리즈로 직접 찍어보고 스마트폰, 태블릿, 스마트TV, 노트북 등과 같은 디지털 기기를 이용해 공유하며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삼성전자는 이 날 세계 최초로 와이파이를 탑재한 미러리스 카메라 'NX1000', 'NX20', 'NX210'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많은 모델들과 남보라씨가 NX카메라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투모로우TV MC 남보라씨도 현장을 찾아서 삼성 스마트 카메라의 즐거움을 체험하고 있네요.





이제는 스마트 카메라 시대!

삼성전자 디지털 이미징사업부 한명섭 사업부장



또 하나의 세대를 이끌어갈 삼성 스마트 카메라의 시대가 시작됐음을 알리는 영상과 함께 두근두근 신제품 발표 행사가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디지털 이미징사업부 한명섭 사업부장은 "스마트폰과 SNS 사용증가로 카메라는 콘텐츠 창조의 매개체이자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되었다"면서 "이런 추세에 발맞춰 뛰어난 광학기술과 와이파이를 탑재해 촬영과 편집, 저장, 공유기능을 강화한 스마트 카메라로 새로운 사진문화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 디지털 이미징사업부 한명섭 사업부장과 NX카메라 모델 한효주



이어서 삼성카메라 광고모델로 4년째 활약하고 있는 한효주씨와 삼성전자 디지털 이미징사업부 한명섭 사업부장이 함께 새롭게 출시된 NX시리즈를 공개했는데요. 한효주씨는 오랜 시간 삼성 카메라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고 신제품 출시 소감을 밝혔습니다.





쉽게 찍고 즉시 공유하는 새로운 사진문화! 

임선홍 디지털 이미징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왜 스마트 카메라인가? 나에게 스마트 카메라는 어떤 의미인가? 삼성전자는 어떤 비전으로 스마트 카메라 시대를 실현할 것인가?”에 대한 세가지 물음으로 시작한 삼성 스마트 카메라 비전 및 전략 발표에선 임선홍 디지털 이미징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이 흥미로운 답을 해줬습니다.



"최근 미러리스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는 고화질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카메라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스마트폰 보급이 확대되고 SNS 사용이 늘어나면서 사진 공유에 대한 욕구가 증대 될 뿐만 아니라 사진을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활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데요. 삼성 스마트 카메라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기존 DSLR, 미러리스, 콤팩트로 분류되던 카메라 시장에 스마트 카메라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쉽게 찍고 저장, 편집하고 즉시 공유하는 즐거움의 스마트혁명을 통해 새로운 사진문화를 창출하는 것이 바로 삼성 스마트 카메라의 비전 입니다.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삼성카메라=스마트 카메라”라고 인식할 수 있도록 스마트 카메라를 더욱 진화시켜 소비자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새로운 카메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삼성 스마트 카메라 모델인 배우 이제훈의 축하 메시지 영상이 나오고 있다



다음으로 삼성 스마트 카메라 모델인 배우 이제훈의 축하 메시지 영상과 한효주, 이제훈이 함께 출연한 삼성카메라 NX20 TV광고 SHOOT WOW! SAHRE NOW!가 공개 됐는데요. 가족, 친구, 연인 등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감동을 찍고 감동을 나누고자 하는 삼성 스마트 카메라의 생각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함께 나누는 촬영 순간의 기쁨! 

모델이 나와서 현장에서 직접 사진을 찍고 와이파이 모드를 이용해 페이스북에 올리는 소셜 공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혹시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공유하기 번거로워서 혼자만의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온 가족이 모두 나온 사진을 찍고 싶은데 초점이 맞지 않거나 타이머를 맞추기 어려워서 이리 뛰고 저리 뛰었던 경험 있으신가요?




삼성전자는 와이파이를 채용한 스마트 카메라를 통해 총 8가지 혜택(소셜쉐어링, 모바일링크, 오토백업, 리모트뷰파인더, 클라우드, 이메일, TV공유, Wi-Fi 다이렉트)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번 신제품 출시 현장에서는 임직원 모델이 나와서 현장에서 직접 사진을 찍고 와이파이 모드를 이용해 페이스북에 올리는 소셜 공유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그럼, 삼성 스마트 카메라에는 어떤 기능이 있는지 알아볼까요? 

와이파이를 이용해 삼성 스마트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Facebook, Picassa에 바로 업로드하거나 이메일로 보낼 수 있고요, 모바일 링크 기능으로 스마트폰과 사진을 공유 할 수 있습니다. 또 PC자동저장 기능으로 카메라의 사진을 케이블 연결 없이도 PC에 손쉽게 저장할 수도 있고요. 리모트 뷰파인더 기능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카메라를 멀리서도 조정함으로써 타이머 설정 필요없이도 편리하게 단체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스마트 카메라 NX시리즈와 함께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언제 어디서든 공유하는 즐거움을 누려보세요^^ 

 

Interview, 솔직하고 대담한 인터뷰 현장

삼성투모로우에서 삼성 스마트 카메라 신제품 출시 현장을 찾은 삼성 스마트 카메라 모델 한효주씨를 만나 봤습니다. 



Q.삼성전자 NX카메라 모델로 활동 중이신데, 활동하면서 에피소드가 있나요?, A.4년째 삼성전자 카메라 광고모델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카메라 모델로 활동하면서 카메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어요. 덕분에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고맙고 앞으로도 삼성 스마트 카메라와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싶어요.Q.NX1000 신제품을 본 첫인상이 어땠나요?, A.화이트컬러가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여성들은 색에 민감해서 예쁜 색을 보면 갖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잖아요. NX1000은 NX100과 비슷한데 더 가벼워지고 작아져서 좋았습니다. 또 카메라 디자인은 물론 렌즈 액세서리도 같은 색이라 마음에 들었어요.Q.NX1000 기능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A.와이파이 기능이 강화돼서 페이스북이나 미투데이 같은 SNS에 바로 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더라고요. 저처럼 컴퓨터에 옮기기 번거로워서 카메라에 그대로 두시는 분들에겐 컴퓨터를 거치지 않고 바로 올릴 수 있다니 기대가 많이 됩니다. 여러분도 삼성 스마트 카메라 기대 많이 해주시고 많이 사랑해주세요.



Link, 관련 콘텐츠로 또 다른 재미를 느껴보세요

NX시리즈 신제품 3종 발표하며 '스마트 카메라' 시대 열어[SMNR]
[NX200 신제품 발표회] 매끈한 디자인과 새로운 센서에 주목하라!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