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3 컬러 복사기 등 신제품 대거 출시[SMNR]

2012/05/2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ocial Media News Release



삼성전자가 빠른 출력 속도, 생생한 화상, 사용 편리성을 구현하는 A3복사기•A4복합기/프린터 신제품을 대거 출시하며, 기업용(B2B) 출력 시장 및 컬러 레이저 프린터 시장에 나섭니다.



삼성전자는 24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갖고, A3 복사기와 A4 컬러 레이저 프린터/복합기 신제품 총 11종을 출시합니다.



삼성전자는 1990년 A4 레이저 프린터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2005년 콤팩트 사이즈와 모던 디자인을 겸비한 레이저 프린터 제품 ML-1610을 출시하여 밀리언 세일즈를 기록한 후 현재 A4 레이저 세계시장 2위로 자리 매김하고 있는데요.



2010년 기업용 중고속(모노) 제품의 라인업을 선보이며 B2B 시장에 진입, 마침내 2012년 A3•A4 신규 라인업을 글로벌 출시함으로써 본격적인 기업용 출력(프린팅) 시장 강화에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는 몇 년 전부터 A3 복사기 연구, 개발에 투자해 왔고 드디어 일본, 미국 기업이 과점하고 있는 시장에 삼성만의 원천 기술을 확보하여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습니다. 지난 3월 이미 거래선과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품질 테스트를 거치며 제품 경쟁력을 확인했고, 올해 A3 복사기와 A4 컬러 레이저 라인업 보강으로 기업용 프린팅 시장의 강자로 도약할 것입니다. -삼성전자 IT솔루션사업부장 남성우 부사장

 

반도체 기술을 결합한 A3 복사기 출시



이번에 새로 출시한 A3 복사기는 반도체 기술의 강점을 적용해 세계 최초로 A3 복사기에 일체형 반도체(올인원 보드)를 적용한 것이 특징인데요.



기존 복사기에는 스캔, 프린트, UI 관리 등 각 기능을 담당하는 7개의 Chip과 4개의 별도 보드가 필요하지만삼성전자는 이를 통합하여 A3 복사기 전용 한 개의 Chip과 올인원 보드를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하여 고성능, 고화상, 저전력 설계를 구현했습니다.



여기에 세계 최초로 1GHz 듀얼 코어 CPU를 적용하여 멀티 태스킹 기능을 향상 시켰을 뿐만 아니라 인쇄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습니다. 컬러 PPT 문서 10장 출력 시 동급 모델 대비 2배 빠른 속도로 대용량 문서 출력이 많은 기업용 시장에 적합합니다.





이미징 강화 기술 (ReCP) 적용, 최고 수준 화상 구현



또한, 고화질 컬러 출력을 구현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이미지 강화 기술 ReCP(Rendering engine for Clean Pages)와 동급 최고 수준인 Real 1,200×1,200 dpi 해상도를 적용했는데요. 텍스트와 그래픽 모두 번짐 현상 없이 정교하고 선명한 컬러를 구현하여 동급 최고 수준의 화상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여기에 디자인과 사용자 편리성도 대폭 개선하여 B2B 제품임에도 A3•A4 전 라인업에 동일한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 B2C 제품과 B2B 제품의 경계를 허무는 혁신을 시도했습니다.



A3 복사기의 터치 스크린은 스마트폰과 유사한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Graphic User Interface)를 적용하고, 자주 사용하는 기능 위주로 화면을 재구성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제 사용자가 관리자 도움 없이도 직관적으로 A3 복사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사용자 편리를 강화시킨 자체 개발 솔루션의 업그레이드 버전도 함께 선보였는데요. 오픈 플랫폼(XOA)을 통해서 네트워크에 연결된 프린터의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장치 관리 솔루션(SyncThru Admin 6.0)과 기업내 모바일 프린팅과 스캔•팩스•문서처리 자동화를 위한 문서 관리 솔루션 (SmarThru Workflow 3.0), 보안 솔루션 (SecuThru)을 제공합니다.





국내 최초 자체 기술로 개발한 A3 복사기로 B2B 시장 강화



삼성전자는 지난 5년간 지속적인 연구 개발, 투자를 통해 A3 복사기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A3 시장에 자체 기술로 A3 복사기를 개발•생산•판매하는 기업이 되었는데요.



삼성전자가 A3 복사기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이유는 대형 수주 등 기업간 거래에서 A4 제품과 함께 A3 복사기를 함께 요구하는 고객의 니즈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체 출력 시장에서 A3 가 약 60%를 차지하는 매력적인 시장이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자체 기술로 A3 복사기를 개발함으로써 기술적 어려움과 까다로운 진입장벽 때문에 일본•미국 업체가 독점하고 있는 시장에 한국의 기술력을 알리게 되었는데요.



삼성전자는 현재 국내 A3 복사기 부분에서 시장 점유율 4위를 기록하고 있으나, 2014년 국내 A3 복사기 부문 1위를 달성하고, B2B 매출 비중을 현재 20%대 수준에서 2015년 50%이상으로 늘리며 3년내 글로벌 Top Tier를 달성할 계획입니다.





A3ㆍA4 라인업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기회 확대



삼성전자는 A3 복사기 외에도 컬러출력 기준 분당 4매ㆍ18매ㆍ24매ㆍ38매ㆍ48매를 출력하는 A4 컬러 레이저 프린터와 복합기 라인업을 새롭게 선보였는데요. 개인 사업자와 소규모 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SOHO용 제품(CLP-360 시리즈, CLX-3300 시리즈, CLP-415 시리즈, CLX-4195 시리즈)은 삼성 프린터만의 세계 초소형 디자인을 유지하여 공간 활용성을 높였습다.



또한, 최근 무선 인터넷 환경을 주로 이용하는 사용자를 고려해 원터치 와이파이 세팅 버튼을 탑재하고, 스마트 기기(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서 간편하게 출력과 스캔이 가능한 스마트 프린팅 기능을 탑재해 일반 사용자도 손쉽게 프린터를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업 고객을 위한 B2B 제품 CLP-680 시리즈, CLX-6260 시리즈, CLX-8600 시리즈는 컬러/흑백 모두 각각 분당 24매, 38매, 48매를 출력하는데요. 제품별로 세계 최초 1GHz 듀얼코어 CPU와 듀얼 CPU를 적용하여 빠른 속도를 구현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A3 컬러 복사기와 A4 컬러 레이저 프린터/복합기는 6월부터 국내 출시를 시작하여 순차적으로 글로벌 판매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올해 글로벌 프린팅 시장이 전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두 자릿수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기업 시장에 맞춤화된 라인업과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2014년 국내 A3 복사기 시장에서 1위, 3년내 글로벌 Top Tier를 달성하는 토탈 프린팅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삼성전자 IT솔루션사업부장 남성우 부사장



Images, 플리커에서 더 많은 이미지를 확인하세요삼성의 다양한 프린터 신제품들

모델들이 삼성 프린터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모델과 남성우사업부장이 삼성 프린터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모델들이 삼성 프린터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모델과 남성우사업부장이 삼성 프린터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Related Links, 본 콘텐츠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세요

독일 CeBIT에서 삼성 프린터ㆍ복사기 신제품 7종 공개돼[SMNR]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News about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The articles are in a variety of languages, so you may want to use a translation service to view blogs in languages other than its original. Keep in mind, though, that Samsung SMNR does not guarantee the accuracy, safety, usability, or suitability of translations from translation services.  
Google Translate Yahoo Babel Fish Applied Languages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