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안드로이드 OS 채용 신개념 ‘갤럭시 카메라’ 공개 [SMNR]

2012/08/29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ocial Media News Release IFA 2012



'시각적 소통의 시대'여는 새로운 모바일 기기, '갤럭시 카메라'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경쟁력과 삼성 카메라의 광학 기술을 접목한 신개념 모바일 기기
'갤럭시 카메라'를 통해
'시각적 소통의 시대'를 선도하려 합니다.



구글 젤리빈 플랫폼에 3G 통신망 지원 등 스마트폰 장점 결합

'갤럭시 카메라'는 구글 최신 안드로이드 플랫폼 4.1(젤리빈)이 카메라에 탑재되어 와이파이는 물론 3G, 4G 통신망을 이용해 장소와 시간의 제약없이 누구나 쉽고 편하게 전문가 수준의 사진을 찍고, 대화면으로 바로 편집, 공유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합니다.

'갤럭시 카메라'는 지금까지 출시된 그 어떤 카메라 보다 강력한 스마트 기능으로 'Shooting, Editing, Enjoying, Sharing' 전체를 만족시키는 안드로이드 최신 OS 탑재를 통해 구글 플레이·삼성 앱스토어에서 사진 관련 각종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아 보다 다양한 기능으로 확장이 가능합니다.



1,600만 고화소·광각 23mm·광학 21배줌 렌즈 등 강력한 성능

1,600만 화소 BSI(Back Side Illumination) CMOS 이미지센서에 광각 23mm·광학 21배줌 렌즈를 적용하여 넓은 화각과 고감도의 이미지 표현이 가능하며 12.1cm(4.8") 슈퍼 클리어 LCD로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 등을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밝은 환경에서도 피사체의 어두운 부분을 표현 해주는 '리치 톤(Rich Tone)'모드, 셔터스피드를 자동 조정해 빛의 궤적을 표현할 수 있는 '라이트 트레이스(Light Trace)'모드 등 다양한 사진 촬영 모드를 지원하는 '스마트 프로(Smart Pro)' 기능을 통해 대화면에서 몇 단계의 터치만으로 초보자도 전문가처럼 사진을 촬영하고 연출할 수 있게 해줍니다.

또한, 사진 촬영 직후 바로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는 '오토 클라우드 백업(Auto Cloud Backup)'과 '쉐어 샷(Share Shot)' 기능으로 '갤럭시SⅢ, 갤럭시 노트Ⅱ 등 최신 스마트 기기로 현장에서 사진을 직접 송부할 수 있는 등 공유 기능 또한 한층 강력해졌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카메라'를 통해 '활자와 음성으로 소통하는 시대'에서 사진으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고,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친구, 가족들과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 '시각적 소통의 시대'로 패러다임 전환이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images 플리커에서 더 많은 이미지를 확인하세요

갤럭시카메라 갤럭시카메라 갤럭시카메라 갤럭시카메라 갤럭시카메라 갤럭시카메라

 Related Links, 본 콘텐츠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세요

 프리미엄 혁신제품으로 유럽 가전시장 강화[SMNR]

inforgraphic 인포그래픽으로 쉽고 재밌게 정보를 전해드려요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News about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The articles are in a variety of languages, so you may want to use a translation service to view blogs in languages other than its original. Keep in mind, though, that Samsung SMNR does not guarantee the accuracy, safety, usability, or suitability of translations from translation services.  
Google Translate Yahoo Babel Fish Applied Languages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