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스쿨, 미국 교육혁신 이끈다[SMNR]

2013/06/26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ocial Media News Release


삼성전자가 미국 최대 교육기술전 ISTE에서
첨단 교육솔루션을 선보입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 교육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 삼성전자의 스마트 교육 솔루션을 소개하는 모습


미 최대 교육기술전 ISTE서 첨단솔루션 ‘삼성스쿨’ 선보여

삼성전자는 6월 24~26일(현지시간) 미국 샌안토니오에서 열리고 있는 ISTE에 참가해 ‘갤럭시 노트 10.1‘ 등을 활용한 ‘삼성스쿨’ 등 다양한 교육 솔루션을 선보이는데요.

ISTE는 삼성전자, 구글, 캐논, 레고 등 90개국 500여 개사가 참여하는 교육 전시회로, 올해는 1만 3500명의 관람객이 참가해 첨단 교육용 솔루션들을 살펴볼 전망입니다.

교사의 갤럭시 노트 10.1 화면•콘텐츠, 학생들에게 실시간공유

삼성전자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삼성스쿨’은 교사와 학생이 전자칠판과 ‘갤럭시 노트 10.1’ 등을 활용해 양방향 참여형 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스마트 교육 솔루션인데요.

교사는 ‘갤럭시 노트 10.1’을 통해 자신이 보고 있는 글, 사진,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등의 화면을 학생들과 공유해 학생들이 마치 개별 칠판을 가지고 학습하는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대화면 전자칠판 활용, 양방향 질문•설문도 자유롭게

삼성전자는 ‘삼성스쿨’ 외에도 다양한 교육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입니다. 교육용 디스플레이 솔루션인 매직 IWB 3.0‘은 각각의 전자칠판을 하나로 통합해 강의실 등의 대형 칠판으로 사용하거나, 개별 전자칠판 화면으로 분리해 칠판간 콘텐츠 공유, 메모 작성 등의 기능을 제공합니다.

이외에도 근거리 무선통신 NFC로 스마트폰, 태블릿의 문서•사진 출력이 가능한 컬러 레이저 복합기(C460FW), NFC 사용자 인증을 통해 프린터를 사용한 보안 솔루션, 전자칠판에 쓴 내용을 출력할 수 있는 ‘E-보드 솔루션’ 등을 함께 선보입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달부터 미국 애리조나주 엘로이 초등학교에 갤럭시 노트 10.1 400여대, 65형 교육용 전자칠판 20여대 등 공급해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삼성스쿨 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학생들이 새로운 학습 환경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기술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교사와 학생이 자유롭게 소통하면서 개인화된 교육을 할 수 있게 하는 교실환경을 만들 것입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팀 김종신 상

Images, 플리커에서 더 많은 이미지를 확인하세요
ISTE2013 현장ISTE2013 현장ISTE2013 현장

Related Links 본 콘텐츠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세요

인포콤 2013에서 최첨단 디스플레이 솔루션 공개[SMNR]

삼성전자, 말레이시아 학교에 교육용 크롬북 공급[SMNR]

슬레이트PC 시리즈7, 미국 대학에서도 학생 교육용으로 공급 [SMNR]

삼성전자, 기아자동차에 SFA 솔루션용 갤럭시 노트 10.1 공급[SMNR]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News about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The articles are in a variety of languages, so you may want to use a translation service to view blogs in languages other than its original. Keep in mind, though, that Samsung SMNR does not guarantee the accuracy, safety, usability, or suitability of translations from translation services.
Google Translate Yahoo Babel Fish Applied Languages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뉴스 > 기타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