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DEA’ 디자인 공모전서 5년 연속 최다 수상

2013/07/02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세계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인 'IDEA(InternationalDesign Excellence Awards) 2013'에서 금상 5개, 동상 4개 등 총 9개의 상을 받으며 최다 수상 기업에 선정됐습니다.

'IDEA'는 1980년에 시작된 북미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디자인 공모전으로 디자인 창의성, 혁신성을 가장 큰 심사 기준으로 삼고있습니다.

삼성전자는 'IDEA' 디자인 공모전에서 2009년부터 5년간 최다 수상 기업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4년부터 10년 연속 '5년간 수상 누계 1위 기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Samsung OLED TV 로고입니다.

▲Samsung OLED TV 로고

금상을 수상한 OLED TV의 로고는 로고 중심에 다양한 색상으로 이루어진 '○'자형의 타원을 넣어 자연색에 가까운 OLED TV의 특성을 반영한 점과 보는 이들에게 쉽게 OLED TV를 올리게 한 부분이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종이접기ㆍ슬라이딩 방식, 클립만 으로 조립한 혁신적 컨셉 프린터 금상 차지

 

특히 금상 5개 제품 중 3개는 혁신적인 공정 방법을 제시한 콘셉트 프린터가 차지했습니다.

오리가미(Origami) 프린터입니다.

▲오리가미(Origami) 프린터

프린트 후 버려지는 종이의 활용 방안에서 디자인을 착안해 재생용지로 프린터 본체를 만들고, 다른 부품없이 종이접기   방식으로만 외관을 완성시키는 친환경 프린터 '오리가미(Origami)'가 독창성을 인정받아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클립(Clip) 프린터입니다.

▲클립(Clip) 프린터

또한 클립으로만 연결해 프린터 외형을 완성시키는 '클립(Clip)' 제품도 공정과 부품의 간소화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메이트(Mate) 프린터입니다.

▲메이트(Mate) 프린터

프린터 본체면을 소비자가 원하는 색상으로 선택해 홈에 끼워 밀어넣는 슬라이딩 방식으로 직접 쉽게 조립 가능한 프린터 '메이트(Mate)'도 혁신성을 인정받았습니다.

혈액검사기(LABGEO A20A)입니다.

▲혈액검사기(LABGEO A20A)

금상을 차지한 '혈액검사기(LABGEO A20A)'도 사용기간이 긴 제품임을 감안해 유행을 타지 않는 디자인을 적용 하고 부품과 기계의 움직임을 간소화해 동작 오류를 최소화한 부분이 인정받아 상을 수상했습니다.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경쟁력 입증

한편 프레임안에 화면이 떠있는 듯한 혁신적인 구조의 85형 UHD TV, 사용자의 편의에 맞게 자동으로 가로ㆍ세로 모드를 지원하는 풀HD 모니터 SC750 등 4제품은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갤럭시 SⅢ', '갤럭시 노트 Ⅱ'에 탑재되어 있는 인간중심의 UX, 사용패턴에 따라 내부공간을 인케이스와 쇼케이스로 나눈 신개념 양문형 냉장고 '삼성 지펠 푸드쇼케이스', 리모컨없이 동작으로 TV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동작인식 TV UX' 등 총 22개 제품은 파이널리스트에 선정됐습니다.

 

한편 삼성디자인학교(SADI, Samsung Art & Design Institute)도 세탁물의 특성에 따라 간격을 조정할 수 있는 빨래 건조대 '위디(Widy)'와 음식물에 소금을 넣기 전 소금량을 확인할 수 있도록 고안된 소금통 '맘마(Mamma)' 등 동상 2점을 배출했습니다.

 

'IDEA 2013' 시상식은 오는 8월 21일(현지시각) 미국 시카고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이번 수상 결과는 삼성전자의 디자인 경영과 인재 양성 노력의 결과입니다. 앞으로도 삼성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담은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습니다. -삼성전자 디자인 경영센터장 윤부근 사장

오리가미(Origami) 프린터입니다.

▲오리가미(Origami) 프린터
빨래 건조대 위디(Widy)입니다.

▲빨래 건조대 위디(Widy)

소금통 맘마(Mamma)입니다.

▲소금통 맘마(Mamma)

기업뉴스

기업뉴스 > 디자인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