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 두들-손쉬운 영상 편집, 갤럭시 S10에서도 누리세요’

2019/09/2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AR 두들(AR Doodle), 영상 편집, 윈도우 무선 연결 등 갤럭시 노트10의 혁신 기능을 갤럭시 S10에서도 그대로 누릴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23일부터 유럽 지역을 시작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해 갤럭시 노트10의 최신 기술을 갤럭시 S10e, S10, S10+, S10 5G에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1].

갤럭시 S10의 카메라 기능

새롭게 업데이트되는 기능들을 하나하나 살펴보자. 카메라 기능 면에서는 △ AR 두들 △ 라이브 포커스 △ 야간모드 △ 슈퍼 스테디 모드가 업그레이드돼 일상을 더욱 특별하게 기록할 수 있다. 갤럭시 S10에서 후면 카메라에만 지원했던 야간 모드를 전∙후면 카메라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어, 어두운 환경에서 한층 또렷한 셀피 사진을 얻을 수 있다. 후면 카메라로 줌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도 달라진 부분이다.

다음으로 AR 두들은 피사체나 공간에 그림을 그리면, 그 그림이 피사체의 움직임을 따라 함께 이동하거나 공간에 남아있는 동영상 기능이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나만의 움직이는 스티커와 독창적인 영상을 만들 수 있어, 영상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

피사체 주변을 흐리게 해 분위기를 더하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도 전∙후면 카메라 모두에서 사진과 동영상에 각각 적용할 수 있게 됐다. 관련 효과도 다양해져 기본 ‘블러(blur)’ 외에 커다란 원 모양의 ‘빅서클’ 효과를 사진·동영상에 적용할 수 있고, 특히 동영상엔 ‘컬러 포인트’, ‘글리치’ 등 다양한 라이브 포커스 효과를 추가로 입힐 수 있다.

영상을 찍을 때 손 떨림을 잡아주는 슈퍼 스테디 모드도 한층 정교하게 업그레이드됐다. 크고 빠른 움직임을 더 부드럽게 잡아주고, 하이퍼랩스를 촬영할 때도 이 모드를 활용할 수 있다.

또 촬영한 동영상은 영상 편집 기능으로 쉽고 빠르게 편집할 수 있다. 영상 편집은 갤러리 앱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으며, 별도 앱을 다운받지 않아도 된다. 여러 영상을 합치고 자르고 재생 속도를 조절하는 것부터, 자막과 배경음악을 넣는 것까지 곧바로 진행할 수 있어 고품질 영상 제작이 한결 쉬워진다.

갤럭시 S10을 PC와 함께 사용하기도 더욱 편리해졌다. 삼성 덱스는 기존에 HDMI 케이블 등 별도 액세서리가 필요했던 것과 달리, USB 케이블만 꽂으면 사용할 수 있다. PC에서 삼성 덱스 홈페이지에 접속해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고, PC와 갤럭시 S10을 USB 케이블로 연결하면, Windows PC와 Mac에서 삼성 덱스 이용이 가능해진 것. 또, 퀵 패널의 ‘Windows와 연결’ 기능을 활성화하면, 별도의 앱 설치나 케이블 연결 없이 윈도우 10 PC와 갤럭시 S10을 무선으로 연동할 수 있다. 이후 스마트폰에서 촬영한 사진을 PC에서 바로 확인하고, 스마트폰으로 오는 메시지 알림을 PC에서 실시간으로 받고 회신할 수 있어 PC에서 하던 작업에 집중하기 좋다.

갤럭시 S10의 덱스 기능

삼성 패스(Samsung Pass), 메시지 앱 등 기본 기능들도 편의성을 더했다. 삼성 패스 가입 과정이 간소화되어, 더 많은 사용자가 생체 인식을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메시지 앱 입력 창에는 사진, 동영상 등 미디어 아이콘이 추가돼 클릭 한 번만으로 파일을 보낼 수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 박철현 씨는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에게 혁신적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더 많은 갤럭시 사용자들이 최신 모바일 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업데이트는 순차적으로 적용되며, 시기는 국가나 지역, 통신사업자 등에 따라 다를 수 있음.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