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DDR5, 세상을 또 한 번 업그레이드하다

2022/04/06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DDR5 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5G, 인공지능에 이어 증강현실과 메타버스까지 고속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관건인 서버 환경에서 고성능 컴퓨팅은 필수 요소가 됐다. 여기에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의 데이터 센터 서버 확대 추세까지 더해져, DDR5는 미래형 첨단 산업의 키를 쥔게임 체인저로 급부상하고 있다.

전 세계 D램 시장을 바꿔 놓은 삼성전자는 일찍이 DDR5 개발로 IT 산업 베이스의 세대교체를 주도하고 있다. DDR5 D램은 2013년도에 출시한 DDR4를 잇는 D램 반도체 규격으로, DDR4보다 약 2배 빠른 4800Mbps 이상의 데이터 처리 속도와 약 4배 커진 최대 512GB[1]의 용량을 자랑한다. 이러한 차세대 고성능 메모리는 클라우드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으로 급증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 정보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올해 초 DDR5를 지원하는 CPU가 시장에 출시되어 게이밍 PC부터 메인 PC 시장까지 컴퓨팅 환경에도 큰 변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DDR5는 DDR4와 달리 전력관리 반도체(PMIC)DIMM(Dual In-line Memory Module) 기판에 직접 탑재해, 모듈 차원에서 30%의 전력 효율을 이루는 등 전력 공급 안정성을 향상한 것도 강점이다. DDR5의 주 응용처인 데이터센터는 서버의 구동과 냉각에 많은 전력을 소모하는 만큼, 고성능 대비 저전력 메모리는 필수적이다. 올해 3분기 이후부터 서버 향 D램이 DDR5로 본격 교체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DDR5는 데이터센터 업체의 운영 비용 효율화뿐 아니라, 환경을 위한 지속 가능한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속도, 용량, 친환경성에 이르기까지, D램의 성능 제한을 뛰어넘어 데이터 중심의 혁신을 주도하게 될 핵심 제품, ‘DDR5’.

DDR5가 열어 갈 새로운 차원의 세상을 아래 영상으로 만나보자.


[1]서버용 모듈 기준

TAGS

제품뉴스 > 반도체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