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가 10월 1일 보도한 「정부가 싸다고 했던 갤럭시 S9…」 보도에 대한 사실관계를 설명드립니다

2018/10/03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BS는 국내 갤럭시 S9 단말기 가격이 세계에서 4번째로 싸다는 정부 조사결과가 발표된 바 있으나, 실제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비싸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른 보도여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설명드립니다.

 

갤럭시 S9의 한국가격이 가장 비싸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SBS는 보도에서 미국 오픈마켓인 아마존에서 팔리고 있는 갤럭시 S9의 가격과 한국 오픈마켓인 11번가에서 팔리고 있는 갤럭시 S9의 가격을 비교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일시적인 할인 프로모션 등 다양한 조건을 감안하지 않는 비교입니다.

현재 미국 아마존에서는 9월 30일부터 10월 13일까지 한시적으로 100달러 할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코리아 쇼핑 페스티벌 행사를 적용하면 갤럭시 S9구입시 약 24만원 상당의 J3를 사은품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픈마켓에서는 이런 식으로 다양한 할인혜택이 수시로 바뀌며 제공되고 있기 때문에 단순히 가격을 비교하기 어렵습니다.

 

오픈마켓은 판매자에 따라 가격이 다양해 단순비교가 어렵습니다

또한 오픈마켓은 판매자가 가격을 마음대로 정할 수 있습니다.

실례로 미국 아마존 사이트에는 SBS가 보도한 619.99달러(세전)의 제품도 있지만, 그보다 더 낮은 479달러, 반대로 더 비싼 979.46달러의 제품도 있습니다.

SBS가 국내 사례로 든 11번가 역시 60만원 이하부터 200만원까지 다양한 가격의 갤럭시 S9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SBS에 오픈마켓의 가격을 단순 비교할 경우 실제와 다른 오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이미 설명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S9의 한국가격이 가장 비싸다고 일방적으로 보도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합니다.

프레스센터 > 이슈와 팩트 > 알려드립니다

프레스센터 > 이슈와 팩트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