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C18] 인포그래픽 : 빅스비, 개방형 AI 플랫폼으로 탈바꿈

2018/11/0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과거 스마트폰에서 인공지능(AI)은 ‘음성 비서’ 역할에 그쳤지만, 이제는 사용자의 말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질문에 맞는 대답을 척척 내놓는 형태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새로운 빅스비를 발표했다. 사용자와 자연스럽게 상호작용 하면서 사용습관과 선호도에 기반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진화한 형태다.  더 발전된 사용자 경험(UX)도 가능하다. 이제 빅스비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커피나 음료를 기억했다가 주문을 할 때 추천을 하며, 비행기 티켓 예약을 부탁하면 추가 질문을 하면서 최적의 일정과 가격을 찾아줄만큼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와 같은 빅스비 경험을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로 넓혀가기 위해 개방형 AI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개발자들이 간편하게 자신의 서비스를 빅스비 생태계에 통합시켜, 더 많은 기기와 언어권으로 해당 서비스를 확산시킬 수 있게 하는 것.

삼성전자는 11월7~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SDC18)에서 빅스비 개발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를 공개한다. 누구나 쓸 수 있는 이 도구는 ‘빅스비 캡슐’이라고 불리는 빅스비 지원 서비스를 개발할 때 활용할 수 있다. 이는 삼성의 차별화된 AI 전략의 일환으로, 개발자들의 참여로 다양한 서비스를 빅스비에 접목하고, 이 서비스가 더 많은 기기를 통해 광범위한 사용자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빅스비 생태계에 확장 가능성과 개방성을 부여한 것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현경학 AI 상품기획 담당자는 “건강하고 매력적인 AI 플랫폼을 만들어, 개발자들이 그 안에서 경쟁하며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며 “빅스비 플랫폼 속에서 개발자들은 지속적으로 확장하는 삼성전자의 제품군을 기반으로 사용자들과 접점을 늘려갈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SDC18에서 선보이는 또 한 번의 진화된 빅스비는 아래 인포그래픽에서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모두를 위한 인텔리전스 : 빅스비   모든 개발자들에 열려 있는 빅스비

멀티미디어 > 그래픽 뉴스

기업뉴스 > 기술

기업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