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C19 현장, 시선을 집중시킨 3가지 토픽

2019/10/30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막을 올린 ‘개발자 축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19)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차세대 기기와 서비스 등 첨단 기술의 현주소를 보여주며 열기를 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5,800여 명의 개발자와 파트너사, 미디어 관계자가 참가한 가운데 새로운 모바일 경험과, 기술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행사가 열리고 있는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선 빅스비, 스마트싱스, 블록체인 등 개방형 IT 생태계를 꾸려갈 플랫폼과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 등 차세대 스마트 기기에 관심이 집중됐다. SDC19의 토픽과 현장의 다채로운 모습들을 아래에서 살펴보자.

SDC19 전경

지능형 IoT 시대로 한발 더…끊임없이 진화하는 빅스비와 스마트싱스

삼성전자는 서로 연결된 스마트 기기들이 알아서 맞춤형 서비스를 구현하는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세상을 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SDC에서 AI 플랫폼 빅스비의 또 한차례 진화한 모습을 공개했다. 동시에 개발자들이 빅스비와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를 더욱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여러 가지 개발도구들도 제시했다.

빅스비를 설명하고 있는 정의석 상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정의석 부사장은 개발자들이 빅스비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최근 삼성전자 갤럭시 A 시리즈와 최신 태블릿, 웨어러블 기기, 냉장고, 스마트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빅스비 경험을 누릴 수 있을 만큼, AI 플랫폼의 확장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이는 AI가 사용자들의 일상에 스며들어 편의성을 한층 높여주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Bixby Views
빅스비 부스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Bixby Developer Studio)’의 새로운 기능들도 선을 보였다. 개발자들은 ‘빅스비 템플릿(Bixby Templates)’, ’빅스비 뷰(Bixby View)’ 등 개발도구를 활용해 복잡한 코딩 작업 없이 손쉽게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

5,000여 개의 호환 기기, 100여 곳의 파트너사와 함께 확장을 계속하고 있는 스마트싱스와 관련해서도 유용한 개발도구들이 새롭게 추가됐다. 파트너사들이 자사의 허브 기기에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적용할 수 있게 해주는 ‘WASH(Works as a SmartThings Hub)’ 프로그램, 개인의 일상 활동에 맞춤형으로 자동화한 스마트홈 기능을 제공할 수 있는 ‘Rules API’가 개발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와 직접 연동되는 기기를 개발할 수 있게 해주는 ‘스마트싱스 디바이스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도 공개하는 한편, 관련 베타 프로그램을 내년 초에 시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새로운 폴더블 폼팩터…스마트기기 경험을 더욱 다채롭게

폴더블 UX를 설명하고 있는 정혜순 상무
폴더블을 체험하고 있는 사람들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와 함께 모바일 경험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고 있는 삼성전자. 이번 SDC19에서 또 한 번 새로운 사용자 경험(UX)을 선사할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를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폴더블 기기용 폼팩터 개발과 함께 전에 없던 사용자 경험을 제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갤럭시 홈 미니 부스

SDC19 전시에서는 삼성전자 AI 스피커 ‘갤럭시 홈 미니(Galaxy Home Mini)’가 첫선을 보여, 참관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갤럭시 홈 미니는 빅스비와 스마트싱스를 지원하며 기기들을 연결해 지능형 IoT 시대를 앞당기는 동시에, 강력한 사운드 기능을 겸비해 사용자들의 귀를 즐겁게 할 전망이다.

8K 업스케일링 기술을 경험하고 있는 사람들

SDC19의 스마트TV 부스에서는 4K 네트워크에서 8K 영상을 스트리밍으로 제공할 수 있는 ‘AI 스케일넷(AI ScaleNet)’ 기술이 참석자들의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또 세계 최초로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 북 이온(Galaxy Book Ion)’이 공개되며, 뛰어난 성능·휴대성과 함께 섬세한 화질을 뽐냈다.

블록체인과 B2B 솔루션, 삶을 풍요롭고 안전하게

기조 연설 블록체인

SDC19에선 블록체인 기술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이승연 수석연구원은 기조연설에서 개발자들이 간편하게 블록체인 앱(App)을 개발할 수 있게 해주는 ‘삼성 블록체인 플랫폼 SDK’를 소개했다. 이번 SDK는 △확대된 ‘개인 키’ 관리 옵션 △암호화폐 결제 지원 △직관적인 결제 인터페이스 △모바일 전용 블록체인 앱 브라우저 지원 등을 특징으로 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 시리즈에 이어 갤럭시 노트10 시리즈, 갤럭시 폴드, 갤럭시 A90 5G에 블록체인 월렛을 적용하며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주도하고 있다.

갤럭시 블록체인 부스

삼성전자는 이번 SDC19에서 유통, 생산, 운송, 건강관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줄 기업 간 거래(B2B) 솔루션도 폭넓게 선보였다. 개발자, 파트너사들이 삼성의 방대한 제품군을 바탕으로 세상을 혁신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한 것이다.

B2B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사람들

이밖에 SDC19에서는 삼성전자가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해 제작한 ‘삼성 글로벌 골즈(Samsung Global Goals)’ 앱에 대한 새로운 소식도 전했다. 해당 앱은 빈곤, 기아, 교육 등 UNDP의 17가지 지속가능 개발목표를 인식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동참할 수 있게 해준다. 글로벌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광고를 봄으로써 기부를 할 수 있으며, 삼성전자 역시 사용자들과 동일한 금액을 기부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만들어나가는 데 힘을 보탤 예정이다.

기업뉴스 > 기술

기업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