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8을 둘러싼 궁금증 8] ③디스플레이_모든 경험이 ‘무한확장’ 되는

2017/03/30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갤럭시 S8을 둘러싼 궁금증 8 ③디스플레이_모든 경험이 ‘무한확장’ 되는

스마트폰의 새 장을 여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는 이번 갤럭시 언팩 이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슈퍼 아몰레드 화질과 듀얼 엣지 특유의 입체감으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를 혁신해왔는데요. 29일(현지 시각) 공개된 갤럭시 S8·S8+(이하 ‘갤럭시 S8’)를 통해 다시 한 번 대(大)화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갤럭시 S8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신개념 대화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터치스크린 도입 이후 스마트폰은 디스플레이 크기를 키우며 발전을 거듭해왔습니다. 요즘도 ‘크지만 작은 스마트폰’을 향한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는데요. 소비자가 ‘한 손으로 안정감 있게 사용할 수 있으면서 화면은 더 넓고 시원해진’ 스마트폰을 원하기 때문입니다. 갤럭시 S8은 5.8형, 갤럭시 S8+는 6.2형 화면을 각각 탑재했는데요. 갤럭시 S7과 갤럭시 S7 엣지에 비해 0.7형이나 커졌지만 제품의 가로 폭은 거의 동일합니다. ‘신개념 대화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덕분입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사용자에게 한층 넓어진, 그리고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합니다. 갤럭시 S8 개발진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기 위해 기기 상·하단 베젤 부분을 대폭 줄였고, 좌우가 곡면으로 휘어진 엣지 형태를 채택해 한 손으로도 편안하게 쥐어지도록 설계했습니다. 스마트폰 전면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80% 이상까지 높아지면서 사용자는 실제보다 한층 커진 화면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면에 물리적 버튼이 없는데다 최소화된 블랙 베젤이 디스플레이와 하나인 듯 매끄럽게 이어져 마치 스마트폰 전면이 모두 디스플레이인 것 같은 인상까지 줍니다.

갤럭시 S8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 베젤리스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갤럭시 S8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 베젤리스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18.5대 9’ 화면 비율, 이상적인 이유

오늘날 스마트폰은 ‘손안의 영화관’으로 통하는데요. 갤럭시 S8은 쿼드 HD+(2960×1440)[1]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18.5대 9’ 화면 비율을 갖춰 영상 감상에 유리합니다.

불과 얼마 전만 해도 4대 3 비율의 TV 영상과 21대 9 비율의 영화 영상을 두루 잘 보여줄 수 있는 16대 9 화면 탑재 스마트폰이 일반적이었는데요. 오늘날 TV와 웹 콘텐츠는 대부분 16대 9 비율로 제작되며 21대 9 비율 영상은 영화뿐 아니라 국내외 일부 드라마 등 방송 프로그램으로까지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영상 콘텐츠 화면 비율의 무게중심이 ‘4대 3’ ‘21대 9’에서 ‘16대 9’ ‘21대 9’로 이동하면서 이 같은 변화를 두루 충족시킬 수 있는 화면이 필요해진 겁니다.

21대 9 비율의 와이드 영상을 기존 16대 9 디스플레이에서 재생할 경우, 화면은 영상의 가로 폭 기준으로 맞춰지는데요. 이 과정에서 화면 위아래엔 영상이 재생되지 않는 공간이 생깁니다. 하지만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에선 이런 공간이 줄어들고 영상이 화면에 꽉 차게 보여 몰입감이 강화됩니다. 콘텐츠 감상 도중 도착하는 알림은 팝업 형태가 아니라 엣지 디스플레이 색상 변화 형태로 전달돼 몰입을 방해하지 않습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시각 경험은 게임으로도 확대될 예정입니다. 18.5대 9 비율로 풀스크린 모드를 지원하는 게임이라면 빈 공간 없이 화면 가득 게임이 펼쳐지니 더 신나게 즐길 수 있겠죠? 영상이나 게임에 따라 본인이 선호하는 화면 비율로의 전환도 쉽습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장점 중 하나는 영상 감상 시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단 겁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장점 중 하나는 영상 감상 시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단 겁니다

 

앱 활용도 높인 ‘스냅 윈도우’ 첫 탑재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영화 감상뿐 아니라 정보 확인에도 유용합니다. 인터넷과 갤러리에서부터 각종 소셜 미디어와 모바일 메신저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 화면을 아래로 스크롤(scroll)하면서 보는 형태인데요. 갤럭시 S8은 웹사이트나 문서를 볼 때 한 화면에 기존보다 더 많은 정보가 표시됩니다. 소셜 미디어의 게시글과 사진이 더 길게 나타나고, 메신저에선 더 긴 분량의 친구 목록과 대화 내용을 볼 수 있죠.

갤럭시 S7(사진 왼쪽)과 나란히 비교해보면 갤럭시 S8 디스플레이가 얼마나 더 많은 정보를 보여주는지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S7(사진 왼쪽)과 나란히 비교해보면 갤럭시 S8 디스플레이가 얼마나 더 많은 정보를 보여주는지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멀티 윈도우에도 최적화됐습니다. 화면을 나눠 두 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할 경우, 각각의 창을 더 크게 쓸 수 있는 건데요. 멀티 윈도우 상태에서 텍스트를 입력해보면 큰 화면이 얼마나 편리한지 실감할 수 있습니다. 영상을 보면서 메시지를 보내거나 웹에서 뭔가 검색하려면 키보드가 나타나 영상을 가렸던 경험, 있으시죠? 갤럭시 S8에선 키보드가 뜨더라도 영상을 그대로 보면서 텍스트를 입력할 수 있어 ‘진정한 멀티태스킹’을 구현합니다.

갤럭시 S8에선 새로운 창 ‘스냅 윈도우’도 선보입니다. 최근 사용한 앱에서 원하는 영역을 선택해 화면 상단에 고정시키고, 나머지 화면에선 다른 앱을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인데요. 이를테면 주식 앱의 ‘주가’ 부분, 포털 사이트 앱의 ‘실시간 검색어’ 부분만 선택해 스냅 윈도우로 고정해놓고 다른 앱을 쓰면서 수시로 변동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식입니다.

갤럭시 S8 사용자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탑재로 커진 화면 덕분에 키보드를 쓸 때도 멀티 윈도우 기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S8 사용자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탑재로 커진 화면 덕분에 키보드를 쓸 때도 멀티 윈도우 기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 최초 ‘HDR 프리미엄’ 인증

갤럭시 S8은 화질 면에서도 자랑할 게 많습니다. 우선 모바일 기기 최초로 UHD 얼라이언스의 ‘모바일 HDR 프리미엄’ 인증을 획득했는데요. 모바일 HDR 프리미엄 인증은 고화질 TV 시청 경험이 모바일로 확대되면서 최근 제정된 규격으로 “고품질 HDR 영상 재생 기준을 충족한다”는 의미입니다. 갤럭시 S8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HDR[2] 영상을 지원, 더욱 생생한 시각 경험을 제공합니다.

갤럭시 S8 개발진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탑재 과정에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베젤리스 디자인을 예로 들어볼까요? 베젤은 스마트폰 내부를 빼곡히 채우는 각종 부품과 배선을 위해 필수적인 공간입니다. 삼성전자는 이 베젤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부품을 더 작게 만들고 스마트폰 내부 설계를 완전히 다시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베젤은 전에 없이 작아졌지만 그 상단엔 여러 가지 센서를 포함해 이전 모델엔 없던 홍채인식 부품까지 탑재됐습니다. 하단 버튼 역시 디스플레이에 일체화돼 △홈 △메뉴 △뒤로 가기 버튼을 터치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세 버튼을 이전과 동일하게 배치했고 홈 버튼에 압력 센서를 적용, 기존 갤럭시 시리즈처럼 편하고 익숙합니다. 또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고릴라 글래스 5로 보호돼 스크래치나 외부 충격에 강합니다.

갤럭시 S8은 홈 버튼을 디스플레이에 일체화한 게 특징입니다 ▲갤럭시 S8은 홈 버튼을 디스플레이에 일체화한 게 특징입니다


[1] 갤럭시 S8·S8+의 화면 크기와 해상도는 디스플레이 모서리를 직각 기준으로 정했을 때의 수치입니다.

[2] 명암비를 강화해 실제에 더 가깝게 표현하는 기술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