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꿈이 ‘빛’나는 곳,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스토리텔러 슬기는 오늘도 어김없이 집과 학교를 오가며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에 슬기는 점점 지치고 힘이 듭니다.

슬기가 어두운 밤 집으로 돌아와(왼쪽) 공부를 하기 위해 책상에 앉아(오른쪽 위) 힘든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오른쪽 아래)

슬기: (고개를 들고 하늘을 바라보며) 똑같은 일상 말고 내 미래를 위한 뭐 특별한 일 없을까?

누가 이렇게 한숨을 쉬지? 한솔 학생이 귀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슬기의 한숨 소리를 들은 해결 요정 한솔인 슬기의 모습이 너무나 안타까워 그녀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봅니다.

걱정마! 너의 삶에 빛을 선물해줄게!

고민 끝에 한가지 묘안을 생각해낸 한솔인 슬기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줄 곳을 소개해주기로 합니다. 앞이 깜깜한 미래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슬기는 과연 어디로 가게 될까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교실 모습입니다.

슬기: 여기가 어디에요?
한솔: 여긴 삼성전자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이하 '주소아')가 진행되고 있는 곳이야.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단다. 프로그래밍에 관한 지식도 쌓으면서 논리적 사고력도 쑥쑥 키울 수 있지. 한 번 들어와볼래?

학생들이 종이컵과 요구르트병으로 뭔갈 만들고 있습니다.

한솔이가 슬기를 데려간 곳은 서울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컴퓨터실인데요. 이곳에서 학생들은 아두이노 키트와 요구르트 병을 가지고 각자 상상력을 동원해 빛을 내는 물체를 만들고 있습니다.

아두이노 과정이란? 아두이노를 USB로 컴퓨터에 연결하고 전용 개발 툴에 프로그램 코드를 작성하여 업로드하는 것입니다. 이를 이용하여 LED를 깜빡이거나 켜고 크는 것을 할 수 있고 로봇 등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 누구나 쉽게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슬기: 아두이노? 그게 뭐지?
한솔: 아두이두는 컴퓨터 메인보드를 단순화한 기기 제어용 기판이야. 이 기판에 다양한 센서나 부품 등의 장치를 연결할 수 있단다. 또 컴퓨터에 연결해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면 제어할 수 있는 전자 장치나 로봇을 만들 수도 있지~

선생님이 학생에게 설명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생소한 아두이노 키트를 다루다 보면 어려운 점이 생기게 마련이죠. 이럴 때는 교사에게 도움을 요청해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 됩니다.

학생들이 함께 만들고 있는 모습입니다.

친구들과 머리를 맞대고 ‘어떻게 하면 더 기발하고 독특한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학생들이 함께 작품을 만들고 있는 모습입니다.

학생들은 각 조별로 어떤 작품을 만들어 낼지 정한 뒤 아두이노 키트를 조립하는데요. 이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재료들을 사용해 예술성 있는 작품을 탄생시키기 위해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슬기 "우와 여기 정말 열정이 느껴지네요! 저도 여기서 꿈을 찾고 싶어요," 한솔 "그럼 우리 친구들 얘기를 한 번 들어볼까?"

친구들의 열정에 감동한 슬기. 그런 슬기에게 더 자세한 이야기 들려주고 싶은 해결 요정 한솔은 직접 친구들에게 주소아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나에게 주소아는 판타스틱이다. 박예린 학생 인터뷰 내용입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기계공학 분야에 관심이 많았어요. 직접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면서 꿈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서 신청하게 됐어요. 주소아를 통해 소프트웨어 전반에 대한 지식이 향상됐고, 친구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더 친해질 수도 있어서 정말 좋아요.” 나에게 주소아는 스릴 넘치는 아틀란티스이다. 정은주 학생 인터뷰 내용입니다 “그냥 호기심에 재미있을 것 같아서 신청했는데요. 직접 참여해보니까 생각보다 훨씬 재미있어요. 초반에는 프로그램에 대해 잘 모르니까 어렵기도 했는데요. 하다 보니 익숙해져서 이제는 자신 있게 계속 도전하고 있어요. 일반적으로 고등학교에서 쉽게 할 수 없는 경험인데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은 것 같아요.” 나에게 주소아는 일상 탈출이다. 김유진 학생 인터뷰 내용입니다 “1학기 때 주소아에 참여했을 때 소프트웨어를 다루는 것이 정말 재미있었고 다른 것도 배워보고 싶어져서 또 신청했어요. 소프트웨어를 짤 때 논리 구조에 맞게 생각을 많이 해야 하니까 논리력도 많이 기를 수 있었고요. 특히 직접 기판을 만들면서 친구들과 서로 아이디어를 내고 의견을 조율하면서 문제를 해결해나갈 때 가장 뿌듯하고 보람차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은 후, 슬기는 친구들이 만든 작품을 둘러봅니다.

케이크, 장미, 할로윈, DJ란 제목의 학생 작품들

슬기: 우와 곳곳에서 빛이 나고 있어요!
한솔: 다들 정말 대단한걸? 너도 여기서 꿈을 찾고 싶다고 했지? 마지막으로 너의 미래를 밝히기 위해 도움을 주실 선생님의 말씀을 들어보자

박승유 교사의 사진입니다.

Q1. 아이들이 주소아에 참가하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A1. 1학기에 이어서 2학기 째 진행 중인데 지난 학기에는 아이들이 삼성전자와 관련된 프로그램이라는 것에 흥미를 느껴서 많이 신청했습니다. 그때 경험했던 프로그램이 좋아서 다시 신청한 아이들도 많았는데요. 특히 이과학생들의 경우 진로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많이 신청하는 것 같습니다.

Q2. 담당 교사는 이 프로그램에서 주로 어떤 역할을 하나요?
A2.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이나 회로도 등 아이들이 직접 도전해볼 내용 전반을 수업하는 게 주된 일입니다. 아이들이 아두이노 키트를 제작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도와주기도 하고요.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상상 이상으로 창의적이고 모두가 열심히 하고 있기 때문에 옆에서 보는 제가 정말 뿌듯합니다.

Q3. 주소아의 가장 큰 장점은 뭘까요?
A3. 교사 입장에서는 기존 교과 과정 이외에 특별한 프로그램을 학생들과 함께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은 것 같아요. 아이들 개개인의 역량과 성향을 파악할 수도 있고요. 교사와 학생 서로가 서로에 대해 알아갈 수 있다는 점도 꼽을 수 있겠네요.

학생 입장에서는 남들이 쉽게 해볼 수 없는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전에는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분야에 대한 경험을 접하기 어려우니까 대부분 관심조차 두기 어려웠거든요. 주소아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진로를 바꾸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슬기가 학생들이 만든 작품을 보고 놀라고 있습니다.

슬기: 우와 정말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로 예쁜걸? 주소아는 나와 같은 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인 것 같아. 내 주변 친구들에게도 많이 많이 알려줘야겠어!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페이스북 www.facebook.com/juniorsw, 삼성전자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www.juniorsw.com

오는 12월부터 2015년 주소아 4기를 모집할 예정입니다. 창의력과 논리력을 키우고 싶은 학생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삼성스토리텔러 카페 바로가기※ 본 블로그에 게시한 글은 개인적인 것으로 삼성전자의 입장, 전략 또는 의견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