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안의 추억! 삼성 모바일 포토 프린터, 먼저 써봤습니다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날 스마트폰은 카메라이자 앨범이다. 우리는 스마트폰에 수많은 사진을 저장하고 언제든 감상할 수 있다. 특별한 행사를 기록하거나 중요한 프로필 사진을 찍는 등 전문적인 촬영의 경우에도 디지털 카메라를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고, 우리는 그 결과물을 필름이 아닌 ‘파일’로 간직하길 원한다. 하지만 인화된 사진이 주는 감동은 사라지지 않았다. 아날로그 감성을 더 편리하고 다채롭게 즐기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사진 인화’가 다시금 각광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늘(18일) 휴대용 사진 인화기인 ‘삼성 모바일 포토 프린터’를 국내에 선보인다.(※삼성WA닷컴에 2000대 한정판 사전 출시) 스마트폰 화면에서 보는 그대로 간편하게 사진을 인화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1] 사진 전용 프린터나 온라인 인화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도 언제 어디서나 즉시 나만의 사진을 얻을 수 있는 모바일 포토 프린터를 직접 사용해봤다.

사진 전용 프린터나 온라인 인화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도 언제 어디서나 즉시 나만의 사진을 얻을 수 있는 모바일 포토 프린터를 직접 사용해봤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로 구현하는 감성 사진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네모난 기기를 플립 커버로 감싸고 있는 모습이다. 플립 커버를 여닫는 형태여서 마치 다이어리나 작은 책 같은 느낌을 준다. 파스텔톤 색상(핑크·블루 2종)의 커버가 아기자기함을 더하고, 제품을 보호하는 건 물론 사진을 꽂아놓는 깨알 기능도 있어 여러 모로 예쁘고 유용해 보인다. 플립 커버를 포함해 무게 283g으로 휴대하기에 부담이 없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네모난 기기를 플립 커버로 감싸고 있는 모습이다. 플립 커버를 여닫는 형태여서 마치 다이어리나 작은 책 같은 느낌을 준다

스마트폰으로 대부분의 기능을 다룰 수 있어,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간결하고 깔끔하게 구성돼 있다. 버튼은 측면에 전원 버튼 한 가지이고, 그 옆에 △기기 상태 표시등 △배터리 상태 표시등 △리셋 홀 △충전 포트가 나란히 자리잡고 있다. 700mAh의 배터리를 탑재한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마이크로USB 단자여서 휴대전화용 충전기나 보조 배터리로도 충전할 수 있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간결하고 깔끔하게 구성돼 있다. 버튼은 측면에 전원 버튼 한 가지이고, 그 옆에 △기기 상태 표시등 △배터리 상태 표시등 △리셋 홀 △충전 포트가 나란히 자리잡고 있다

사용 방법은 물론 간단하다. 일단 스마트폰에 해당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설치하면 그 이후 과정은 더욱 쉽다. NFC 기능을 통해 모바일 포토 프린터에 스마트폰을 태그하거나 앱스토어(갤럭시 앱스 또는 구글 플레이)에서 ‘모바일 포토 프린터’를 검색해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기기 충전과 필름 장착이 완료돼 있다면 이제 사진을 인화할 일만 남았다.

NFC 기능을 통해 모바일 포토 프린터에 스마트폰을 태그하거나 앱스토어(갤럭시 앱스 또는 구글 플레이)에서 ‘모바일 포토 프린터’를 검색해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 기기 충전과 필름 장착이 완료돼 있다면 이제 사진을 인화할 일만 남았다

화창한 봄날, 갤럭시 S8으로 사진을 찍고 그 중 마음에 드는 사진을 골라봤다. NFC를 켜둔 스마트폰에 원하는 사진을 띄우고 모바일 포토 프린터 위에 올려두기만 하면 앱이 자동으로 실행돼 바로 출력할 수 있다. 사진을 스캔하듯이 화면 그대로를 인화지에 담아내니 매우 쉽고 직관적이다. 사진 출력 시간은 30초 이내로 오래 걸리지 않았고, 출력할 때 나는 소리도 특별히 신경쓰이지 않는 정도였다.

NFC를 켜둔 스마트폰에 원하는 사진을 띄우고 모바일 포토 프린터 위에 올려두기만 하면 앱이 자동으로 실행돼 바로 출력할 수 있다. 사진을 스캔하듯이 화면 그대로를 인화지에 담아내니 매우 쉽고 직관적이다

 

촬영한 이미지를 바로 뽑아 수첩에 쏙!

모바일 포토 프린터로 출력한 결과물은 기대 이상이었다. 사진의 색감이 스마트폰으로 보는 이미지와 별로 다르지 않아 놀라웠다. 인물 사진은 물론 풍경 사진을 인화해 간직하기에도 제격이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로 출력한 결과물은 기대 이상이었다. 사진의 색감이 스마트폰으로 보는 이미지와 별로 다르지 않아 놀라웠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56 x 98mm 크기의 용지에 사진을 출력, 휴대용 사진 인화기 중 꽤 큰 사이즈의 사진을 제공해 인화의 재미도 커진다. 특히, 사진을 스티커처럼 부착할 수 있도록 용지 뒷면이 접착 처리돼 있어 더욱 좋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실물 사진으로 출력할 뿐 아니라 어디에든 손쉽게 붙일 수 있어 다이어리를 꾸미거나 나만의 공간을 장식하기에 유용하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실물 사진으로 출력할 뿐 아니라 어디에든 손쉽게 붙일 수 있어 다이어리를 꾸미거나 나만의 공간을 장식하기에 유용하다

잉크 카트리지가 필요 없는 징크(ZINK, 염료가 묻어 있는 특수 인화지에 열을 가해 출력하는 방식) 용지를 사용해, 인쇄 직후 사진을 만져도 색이 묻어나거나 사진이 번지지 않는 것도 편리했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를 구입하면 전용 인화지 20장이 기본 제공된다.

잉크 카트리지가 필요 없는 징크(ZINK, 염료가 묻어 있는 특수 인화지에 열을 가해 출력하는 방식) 용지를 사용해, 인쇄 직후 사진을 만져도 색이 묻어나거나 사진이 번지지 않는 것도 편리했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전용 앱에서 사진을 다양한 프레임으로 편집할 수 있어 즐거움을 더해준다. 사진 비율을 1:1, 3:4, 9:16 중 선택하는 등 사진 크기, 위치, 여백 등을 조정 가능하다. 사진 여백에 QR코드를 함께 인쇄할 경우 사진에 관련된 동영상이나 웹사이트를 스마트폰에서 불러올 수도 있어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재미를 모두 즐길 수 있다. 명함이나 신분증 형식, SNS 특화 형식도 제공하니 활용도가 더욱 넓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는 전용 앱에서 사진을 다양한 프레임으로 편집할 수 있어 즐거움을 더해준다. 사진 비율을 1:1, 3:4, 9:16 중 선택하는 등 사진 크기, 위치, 여백 등을 조정 가능하다

모바일 포토 프린터로 출력한 사진을 보면서 즐거웠던 하루를 돌이켜볼 수 있었다. 평소에는 친구와 함께 사진을 찍으면 모바일 메신저나 SNS로 바로 공유했는데, 이렇게 실제 사진을 주고받으니 새로운 느낌이었다. 앞으로 여행이나 파티 등 소중한 순간을 기록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예쁜 사진을 선물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특별히 간직하고 싶은 순간, 스마트폰 속 이미지뿐 아니라 모바일 포토 프린터의 사진으로 생생하게 남겨보는 건 어떨까?

삼성 모바일 포토 프린터 정식 출시에 앞서 삼성WA닷컴(SamsungWA.com)에서 한정판 구성으로 2000대를 먼저 선보인다. 한정판 모바일 포토 프린터 구매 시 인화지 1팩(30매), 포토북, 전용 파우치를 증정할 예정이며, 가격은 176000원이다

삼성 모바일 포토 프린터 정식 출시에 앞서 삼성WA닷컴(SamsungWA.com)에서 한정판 구성으로 2000대를 먼저 선보인다. 한정판 모바일 포토 프린터 구매 시 인화지 1팩(30매), 포토북, 전용 파우치를 증정할 예정이며, 가격은 176000원이다.

한편, 사진 공유 이벤트도 5월 14일까지 진행된다. 이벤트 페이지에 소중한 순간의 사진을 올리고 ‘좋아요’를 많이 받은 참여자, 사진을 감상하고 ‘좋아요’를 누른 참여자들에게 선호도와 추첨 결과에 따라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1] NFC를 지원하고 안드로이드 6.0 이상, HD 해상도 이상을 지원하는 모바일 기기와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