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라이프스타일 TV의 시작, QLED TV 디자인 뒷얘기

1 주소복사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거실 벽면에 놓인 TV를 살펴보세요. 대부분의 TV는 거실장 위나 전원이 연결된 공간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욱이 TV 주변을 감싸고 있는 각종 주변기기는 TV 시청의 몰입감을 방해하곤 하죠. 삼성은 이런 소비자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많은  연구를  해 왔고  마침내  QLED TV를  선보였습니다. 화질은 물론 라이프스타일 TV 시대를 주도할 QLED TV는 특히 디자인 요소에서 많은 변화를 느낄 수 있는데요.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는 스탠드, 투명 광케이블, 밀착 월마운트 등 소비자가 원하는 곳 어디든 아름답게 TV를 배치할 수 있도록 배려한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QLED TV 디자이너가 말하는 숨겨진 뒷얘기,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들어봤습니다.

 

“QLED TV, 기존 TV 역할 완전히 바꿔놓을 라이프스타일 TV의 시작”

QLED TV를 디자인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유재욱(왼쪽), 이규복씨(오른쪽)가 다양한 스케치 자료를 보며 QLED TV 디자인 뒷얘기를 소개하는 모습 ▲QLED TV를 디자인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유재욱(왼쪽), 이규복씨(오른쪽)가 다양한 스케치 자료를 보며 QLED TV 디자인 뒷얘기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서울 서초구 우면동)에서 만난 유재욱, 이규복씨. 그들은 “최근 TV는 가전을 넘어 하나의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기술력이 프리미엄이 되는 시대가 지나고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한 ‘고급스러움과 트렌디한 제품’이 중요시되는 시대가 왔다”고 말했습니다. 실제 과거엔 ‘TV는 얇고 커야한다’는 생각이 주를 이뤘다면 최근 트렌드는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적극 반영하면서 공간 속에 TV가 조화롭게 녹아드는 게 중요해졌다는 것과 일맥상통합니다.

리빙룸

QLED TV는 이런 소비자의 요구와 최근 라이프스타일을 적극 반영한 제품입니다. 디자인 과정에서 ‘사용자 중점에서 디자인한다’는 원칙을 꾸준히 고수하며 QLED TV만의 차별성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데요. 유재욱씨는 “사용자들이 TV를 사용하며 느꼈던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사용자의 공간, TV가 놓인 공간 등 주변 환경을 끊임없이 연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규복씨 역시 “어느 공간에나 TV가 자연스럽게 녹아들도록 북유럽풍 쇼룸을 만들어 갖가지 공간에 TV를 배치해보며 디자인 수정을 거듭했다”고 하는데요. ‘다양한 TV 스탠드’, ‘투명 광케이블’, ‘밀착 월마운트’ 등은 이런 다양한 시도를 통해 탄생한 라이프스타일 TV 솔루션입니다.

 

“QLED TV 스탠드, 공간에 따른 다양한 선택의 기회 제공할 것”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 바로 삼성이 추구하는 TV의 비전입니다. 유재욱씨는 “TV가 놓일 수 있는 공간을 거실에서 방과 서재 등으로 확장했다”며 “최근 집안의 멀티(multi) 공간이 부각되고 있는 만큼, 어느 공간에서나 조화롭게 어울리도록 스탠드 타입을 3가지로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기본형 스탠드부터 이젤형 디자인의 스튜디오 스탠드, 조각품을 연상시키는 그래비티 스탠드가 그것이죠. 이제 QLED TV를 통해 일명 ‘사용자별 맞춤 스탠드’로 어느 공간에 둬도 공간과의 조화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래비티 스탠드(왼쪽)와 스튜디오 스탠드(오른쪽) ▲그래비티 스탠드(왼쪽)와 스튜디오 스탠드(오른쪽)

물론 작은 TV가 아닌 대형 TV에서 스탠드를 공용화하는 과정이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균형감을 유지하면서도 설치에 위험요소가 적어야 했죠. 이규복씨는 “TV를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선보이기 위해 개발팀과 꾸준한 협업이 필수였고, 수많은 시도를 통해 다양한 스탠드를 만들 수 있었다”고 개발 당시를 회고했습니다.

 

“투명 광케이블, QLED TV의 시청 경험 더욱 극대화 할 것”

기존TV, QLED TV

새로운 솔루션 개발엔 협업만큼 중요한 게 없을 겁니다. 디자이너는 물론 개발자, 마케터까지 합심해야 비로소 완성된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죠. QLED TV의 투명 광케이블은 모든 임직원이 워크샵 자리에서 ‘사용자가 TV를 설치하는 과정부터 시청하는 경험에 이르기까지 편안한 혜택을 주고싶단 공통 목표 아래 제안된 아이디어 중 하납니다. 유재욱씨에 따르면 “투명 광케이블 솔루션은 TV와 연결된 복잡한 케이블을 최대한 숨기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며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무려 3년의 시간이 걸렸다”고 말합니다. 마침내 완성된 투명 광케이블 솔루션은 눈에 잘 보이지 않는 투명한 케이블을 통해 TV의 공간 제약을 없애고,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TV 배치가 가능하게 한 혁신적 솔루션으로 인정받게 됐습니다. 특히 어디서 봐도 아름다운 360° 디자인을 극대화 할 수 있어 그 활용도는 더욱 커질 예정이죠.

 

벽에 밀착시킨 QLED TV, 공간의 가치와 격을 높이다

일반 TV, QLED TV

개발자들은 QLED TV를 개발하며 ‘편안한 TV’를 최종 목표로 삼았습니다. 이전까진 최첨단 기술력을 토대로 ‘기술의 정점’을 보여주고자 했다면 QLED TV는 ‘어떻게 좀 더 편안해 보일까’에 대한 고민이 담겨있는데요. 사용자의 삶에 자연스럽게 융화되며 하나의 예술 작품, 인테리어 오브제로서 삼성 TV만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한 노력을 담았습니다.

밀착 월마운트는 이러한 삼성 TV만의 가치가 담긴 솔루션입니다. 기존의 벽걸이형 TV는 벽에 걸어도 몰입감이 떨어지고, 벽과 TV 사이에 빈틈이 생겨 불안정한 요소로 지목돼왔는데요. 점점 얇아진 TV 디자인에 기술이 더해져 비로소 벽에 밀착시킨 밀착 월마운트가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유재욱씨는 “80%의 소비자가 TV를 벽걸이 형태로 설치하길 원하지만 실제론 20%만 설치했다는 조사 결과가 있었다”며 “디자인 작업 중 벽에 거는 TV를 넘어선, 붙이는 TV의 완전히 새로워진 월마운팅 솔루션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2명의 디자이너

스탠드, 투명 광케이블, 밀착 월마운트 등 세심한 배려의 흔적이 엿보이는 QLED TV. 이규복씨는 “QLED TV를 발판으로 앞으로도 사용자의 삶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는데요. 소소한 불편에서부터 라이프스타일을 관통하는 하나의 솔루션이 정립되기까지, QLED TV 디자이너들의 꾸준한 노력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라이프스타일 TV로 '스크린 에브리웨어'를 실현할 QLED TV, 디자이너들이 얘기하는 디자인 뒷얘기를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VD 댓글:

    영상가전사업부가 아닌 영상디스플레이(Visual Display) 사업부 입니다.
    정정 부탁드립니다.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