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ED TV, 루브르박물관서 글로벌 론칭하던 날

2017/03/15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수 있습니다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내 전시장에서 QLED TV 글로벌 론칭 행사가 열린 모습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 당시 QLED TV는 화질 논쟁의 종결을 선언,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이끌 TV로 첫선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바로 오늘(15일, 한국 시각) 삼성전자는 QLED TV 글로벌 론칭 행사를 통해 QLED TV 개발 뒷얘기와 글로벌 출시 계획을 공개했는데요. 특히 이번 행사는 ‘빛의 도시’ 파리에 위치한 루브르박물관에서 개최돼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따끈따끈한 현장 소식을 사진과 함께 정리했습니다.

 

TV, ‘케이블 뭉치’ 문제 해결로 공간 제약서 해방

루브르 박물관 지하엔 QLED TV를 형상화한 이미지들이 대거 전시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공식 일정이 얼마 남지 않은 시각, 박물관 내부에 마련된 행사장은 베일에 가려진 채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취재진 맞이에 분주했는데요. 행사가 시작되자 김현석<아래 사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사장이 단상에 올랐습니다.

NEXT Innovation in TV란 주제로 TV의 혁신을 기대케 한 발표 모습

그는 “이제까지의 TV는 제한된 공간에 놓여 ‘영상물 시청’이란 단순 기능 제공 가전에 머물러왔던 게 사실”이라며 “앞으로의 TV는 집 안 어디에나 제약 없이 설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사용자가 원하는 콘텐츠라면 종류에 관계 없이 담아내는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뒤이어 연단에 오른 이는 김이나(삼성전자 VD사업부 디자인팀)<아래 사진 왼쪽>씨였습니다. “최근 TV를 구매한 적이 있나요?” “TV 놓을 자리를 고민해본 적은요?” 입장과 동시에 청중에게 질문을 던진 그는 “이제 TV의 선택 기준은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인 만큼 향후의 TV 개발에선 ‘단순 외관 이상의 요소’가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어나운서들이 나와 TV 디자인에 대해 얘기하고 있습니다

김이나씨는 기존 TV가 안고 있던 제약을 독일 단어 ‘카블 잘라트(Kabel-Salat)’로 요약, 설명했습니다. ‘케이블 샐러드’란 뜻의 카블 잘라트는 ‘복잡하게 마구 뒤엉켜 먼지가 쌓인 케이블 뭉치’를 일컫는데요. 그는 “집집마다 흔히 볼 수 있는 카블 잘라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삼성전자가 오랫동안 해오던 고민”이라며 “대여섯 개가 기본이던 TV 관련 케이블을 단 두 개로 줄인 ‘원커넥트박스’는 그런 노력의 산물”이라고 말했습니다.

Invisible connection은 눈에 보이지 않는 투명 케이블로 TV를 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QLED TV 글로벌 론칭 행사를 계기로 이 같은 노력은 한 걸음 더 나아갔는데요. 가늘고 투명한 케이블을 이용, 전선을 거의 보이지 않도록 한 ‘투명 광케이블’ 개발이 바로 그 성과입니다. 투명 광케이블이 채택되면 사용자는 TV를 벽이나 탁자 등 두고 싶은 곳 어디에나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게 됩니다. 케이블 길이도 짧게는 5m, 길게는 15m까지 다양하게 구비돼 거리 제약이 사라졌습니다. 초당 75기가바이트의 데이터 전송 속도는 멀티미디어 콘텐츠의 원활한 감상을 돕습니다.

 

하루 20시간은 꺼져있는 TV, ‘프레임’서 길 찾다

TV가 설치 공간 제약에서 자유로워지면 선택 폭은 더욱 넓어집니다. 사실 벽걸이형 TV가 출시된 건 꽤 오래전 일이지만 실제 TV를 벽에 걸어놓고 감상하는 가정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설치 절차가 은근히 까다롭고 번거로웠기 때문이죠. 올해 CES 당시 선보였던 ‘밀착 월마운트(no-gap wall mount)’ 기술이 주목 받은 이유도 여기 있습니다. TV를 벽에 완벽히 밀착시키는 이 솔루션은 TV가 설치 장소와 자연스레 조화를 이루고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날 QLED TV와 더 프레임이 함께 공개됐습니다

그리고 이날, 벽걸이형 TV에 대한 소비자의 거리감을 좁혀줄 수 있는 또 하나의 대안이 등장했습니다. ‘더 프레임(The Frame)’으로 명명된 이 제품엔 유명 디자이너 이브 베하(Yves Béhar)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브 베하는 “하루 평균 TV 시청 시간이 4시간, 이란 시장 조사 결과를 뒤집었더니 하루 20시간은 꺼져 있는 게 TV, 란 결론에 이르더라”며 “꺼진 상태의 TV에도 일정한 목적(혹은 기능)을 부여하려는 게 더 프레임 개발의 계기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꺼져 있을 때 다양한 사진 작품이나 명화(名畵)를 담아 감상할 수 있는 더 프레임은 사용자를 예술 세계로 초대할 뿐 아니라 TV를 ‘진정한 내 것’으로 만들어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작가 토미 클락크의 모습

다음 순서로 등장한 이는 세계적 포토그래퍼 토미 클라크(Tommy Clarke)<위 사진>였습니다. 그는 “더 프레임은 완전히 새로운 플랫폼”이라며 “그간 TV에서 디지털 이미지를 전시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었지만 더 프레임은 뛰어난 화질로 사진의 모든 디테일(detail)을 재현할 수 있어 인상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사장이 론칭 TV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주최 측에 따르면 더 프레임은 향후 보다 많은 예술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일종의 ‘오픈 플랫폼’을 제공, 작가들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각자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공간와 타협할 필요 없고 사용자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걸맞은 자유를 약속하는 TV”(김이나)의 구체적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스마트 TV, 접근법부터 재설계해 진입 장벽 낮춰

원리모트 컨트롤로 훨씬 편리한 콘텐츠 감상이 가능함을 설명하고 있다.

다음 연사는 리차드 제이크먼(Richard Jakeman, 삼성전자 영국법인 VD사업부 영상전략마케팅팀)<위 사진>씨였습니다. 그가 제시한 화두는 다름아닌 ‘스마트 TV의 사용성’이었는데요. “스마트 TV가 등장한 건 지난 2010년이었습니다. 이후 해마다 그 성능이 조금씩 진화해갔지만 사용성은 좀처럼 강화되지 않아 아쉬웠죠. 저희에게 주어진 과제 역시 그 부분이었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라도, 심지어 스마트 TV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기기를 만들자’는 것 말입니다.”

제이크먼씨가 떠올린 방식은 ‘접근법부터 다시 설계하기’였습니다. “TV를 통한 사용자의 경험 방식을 ‘애플리케이션’ 중심에서 ‘콘텐츠’ 중심으로 전부 바꿨습니다. 그 결과, QLED TV 사용자는 전원을 켜는 순간부터 해당 기기가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일체를 만날 수 있습니다. OTT(Over The Top, 인터넷으로 제공되는 미디어 콘텐츠 감상 서비스)를 포함해 연결 기기와의 호환 상태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죠. 연결 기기나 시청 가능 채널을 탐색하기 위해 전원 연결 상태와 여러 개의 리모컨을 거듭 살펴야 했던 일이 QLED TV의 등장으로 한결 간편해진 겁니다.

일명 ‘스마트 허브’로 통칭되는 경험 역시 사용자 편의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QLED TV 사용자는 ‘맞춤형 콘텐츠 추천’ 시스템 덕에 자신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죠. 한 대의 리모컨으로 주변기기를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는 ‘원리모컨’ 기능과 직관적 기능 접근을 돕는 ‘보이스 컨트롤’ 기능도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QLED TV는 HDR 콘텐츠 구현에 최적화된 제품”

스테판 코트(Stephane Cotte) 삼성전자 프랑스법인 소비자가전(CE) 총괄 상무가 발표하는 모습 . QLED TV에 대한 참가자들의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QLED TV에 대한 관중의 관심이 조금씩 높아질 즈음, 스테판 코트(Stephane Cotte) 삼성전자 프랑스법인 소비자가전(CE) 총괄 상무가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그는 “QLED TV는 선진화된 이미지 구현 기술을 채택, 화질 개선과 최적의 시청 환경 구현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라고 말했습니다.

‘고품질 영상’ 하면 다들 어렵잖게 HDR(High Dynamic Range)을 떠올리실 텐데요. 코트 상무에 따르면 QLED TV는 ‘어떻게 하면 HDR 콘텐츠를 사용자에게 최적화한 형태로 전달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담긴 제품입니다. 삼성전자는 이 과정에서 종합기술원 내 전문 연구진과 협업, 무기화합물인 퀀텀닷(Quantum dot) 소재를 TV에 채택했습니다. 덕분에 안정적 화질을 유지할 수 있었죠. 비(非)카드뮴 퀀텀닷 상용화에 성공, 환경 친화적 요소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QLED TV는 고급 메탈 소재가 더해지며 퀀텀닷의 안전성과 효율이 높아졌습니다. 세계 최초로 컬러볼륨(Color volume)을 100% 재현했고 1500니트 이상의 최고 밝기 구현에도 성공했죠. 또한 뛰어난 명암비로 깊이 있는 색상 표현이 가능해져 원작자가 의도한 색상을 충실하게 구현해냅니다. 콘텐츠의 밝기나 TV가 놓인 환경이 달라져도 색상이 변하지 않고 시청 각도에 따른 왜곡도 없죠

이날 코트 상무가 소개한 ‘HDR10플러스(+)’에도 시선이 집중됐습니다. 올 한 해 삼성 UHD 프리미엄 TV 전 제품에 탑재될 HDR10플러스는 지난해 UHD 얼라이언스가 채택한 차세대 방송기술 ‘HDR10’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란 점에서 QLED TV가 제공할 콘텐츠 경험 품질 향상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습니다.

케이(Danny Kaye가 참여해 콘텐츠의 진화에 대해 얘기를 나눴습니다

이날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 건 미국 20세기폭스사(社)와의 협업 발표 순서였습니다. 연단에 오른대니 케이(Danny Kaye)<위 사진 오른쪽> 20세기폭스 전무는 “삼성전자와 20세기폭스는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 HDR 콘텐츠의 대충화와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며 “QLED TV는 HDR 콘텐츠의 가치 전파에 표준이 되는 제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행사 체험존에선 다양한 관람객들이 QLED TV를 직접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이날 QLED TV 글로벌 론칭 행사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귀 기울여 개발된 신개념 TV 더 프레임, 그리고 화질∙디자인∙편의성 등 3박자를 고루 갖춘 QLED TV로 전 세계 TV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전자의 입지를 다시 한 번 공고히 하는 자리였습니다. 이번 행사에 공개된 두 제품은 한국과 유럽,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차례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니 삼성전자 뉴스룸 독자 여러분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립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