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2017 임직원 해외봉사 ⑧ 미얀마 작은 마을에 핀 IT 교육의 꽃

주소복사

2017 임직원 해외봉사 #미얀마

동남아시아의 인도차이나 반도와 인도 대륙 사이에 위치한 인구 5천 5백만 인구의 미얀마. 군부독재 시절 인권탄압과 폐쇄정책으로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던 미얀마는 2011년 새 정부 수립 이후부터 경제 개방·개혁정책을 펼치고 있는 중이며, 특히 IT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세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열정적인 교육실 내의 모습

하지만 IT 산업에 대한 관심만큼 인프라의 구축은 미진하고,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인력이 매우 부족한 상황입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이처럼 미약한 미얀마 IT 산업 발전에 도움을 주기 위해 한마음으로 모여 해외봉사를 떠났습니다.

풍부한 현장경험 중심의 교육과 함께 싹 틔우는 미얀마 IT 산업의 미래

교육에 열중인 임직원들의 모습

미얀마의 시장 개방과 함께 세계는 미안먀 IT 시장의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지만, 기대에 부응하기에는 IT 산업 기반이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이를 극복하고, 미얀마 IT 산업발전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삼성전자 미얀마 임직원 해외봉사단은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미얀마 내 IT 교육중인 임직원들의 모습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현장에서 경험한 풍부한 실무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곤대학교 학생들에게 IT 인력 양성을 위해 필요한 고급 앱 개발과 아두이노 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IT 관련 학습에 흥미를 느끼는 학생들이 많아서 그런지 임직원들의 교육에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입니다.

지속발전 가능한 발걸음의 시작

E-러닝 환경 구축을 위한 회의를 진행중인 모습 E-러닝 환경 구축을 위한 회의를 진행중인 모습

삼성전자 미얀마 임직원 해외봉사단 중 프로젝트팀은 양곤에서 2시간 정도 떨어지고 외진 쩌디공 마을에 e-러닝환경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전기 이용이 불안한 해당 마을의 사정상 e-러닝 환경 구축장소를 제공한 마을 이장님과 함께 협의하여 발전기도 추가 설치 및 기증할 예정입니다.

쩌디공 마을에 이러닝 구축중인 모습

쩌디공 마을의 e-러닝 환경 구축에 앞서 양곤대 LKC(*LOCAL Knowledge Center)에서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양곤대학교 인류학과 학생들에게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해 컴퓨터, 카메라, 조명, 프로젝터 등을 제공하고 사용법도 교육하고 있습니다.

기념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준비중인 모습 이러닝 구축을 기념하는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으로 양곤대 인류학과 학생들은 e-러닝 환경 구축 및 유지관리를 하면서 쩌디공 마을 아이들에게 영어 및 기타 학습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할 예정입니다. 시간과 공간에 제약 받지 않는 e-러닝의 장점과 IT 기술의 습득으로 서로 Win-Win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기념사진 촬영중인 모습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교육 격차가 크게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마을 어르신들과 학생들의 열정으로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더불어 e-러닝 환경 구축에 참여한 학생들이 이번 기회에 배운 IT 지식을 활용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선순환의 연결고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IT 교육으로 꿈꾸는 미얀마의 희망찬 내일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는 미얀마 아이들의 모습

삼성전자 미얀마 임직원 해외봉사단원들이 1주일 간의 시간동안 미얀마 양곤대와 쩌디공 마을에 머물며 진행한 IT 교육 및 프로젝트들이 희망의 씨앗이 되어, 미얀마 IT 산업의 약진을 꿈꾸는 내일이 되기를 기대 합니다.

※ 이 기사는 김판규(삼성전자 DS부문) 씨가 미얀마 현지에서 보낸 기사입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