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뿌옇게 흩날리던 나무 먼지, 확실히 줄었어요” 가구 디자이너 윤여범이 직접 써본 큐브

주소복사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큐브를 사용하고 있는 윤여범과 그의 작업실

기계 위 뽀얗게 내려앉은 먼지, 구석구석 널브러진 톱밥까지…. 매일 미세한 나무 먼지와 전쟁을 치러야 하는 이곳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가구 디자이너 윤여범 씨의 작업실이다. 하루 중 대부분을 이곳에서 보낸다는 그는 최근 작업실에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를 들여놓았다.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와 추워진 날씨 탓에 실내공기 관리에 부쩍 어려움을 느낀 것. 큐브를 사용하고부터 작업실의 일상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그의 작업실을 찾았다.

흩날리던 나무 먼지, 큐브 설치 이후 확실히 줄어들었어요.

분당에 위치한 710퍼니처의 작업 공간. 이곳은 임시로 만든 벽과 문을 이용해 하나의 공간이 쇼룸과 작업실로 나뉘어 있다. 주로 작업실과 쇼룸을 잇는 문 앞에 큐브를 두고 사용한다는 윤여범 씨는 “큐브를 들여놓고 나서 청소 빈도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평소 작업하다 보면, 나무 먼지로 인해 실내가 뿌옇게 변하고 답답하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그럴 때 작업 도중 환기도 하고 청소도 했었는데, 큐브를 사용하고 난 다음부터는 그런 불편함이 확실히 줄어들었어요. 덕분에 작업 효율도 더 오르는 것 같아요.”

스마트싱스 앱으로 밖에서도 큐브를 작동시키는 기능이 특히 유용하더라고요

고객과의 미팅이 이뤄지는 쇼룸이 먼지가 많은 작업실과 이어져 있다 보니, 누군가 이곳을 찾는 날이면 특히 청소에 신경을 쓴다는 윤여범 씨. 이 때문에 집 밖에서도 큐브를 작동시킬 수 있는 ‘스마트싱스 앱’은 그가 가장 애정하는 기능이 되었다. “작업 후 바로 외출할 일이 공기청정기 틀어 놓는 걸 깜빡했는데, 밖에서 작동할 수 있어 유용했다”며 “그 후로 손님이 갑작스레 방문할 일이 생기면 도착 1시간 전에 미리 틀어놓는다”고 말했다.

공기 중 떠다니는 반려 동물의 털까지 잡아주니 편리했어요

특히 함께 생활하는 반려견 금손이가 털갈이 시즌을 맞이하며, 윤여범 씨는 다른 어떤 때보다 큐브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그는 “이맘때만 되면 털이 많이 빠지기도 하고 몸을 터는 횟수가 늘어, 공기 중에 금손이 털이 유독 많아진다”는 그는 “털이 날릴 때면 큐브가 잡아줘 청소가 한결 편하다”며 “흩날리는 털이 많은 고양이를 키우는 집은 더 유용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엇갈려 놓는 것도 디자인의 일부! 실내 인테리어와 어우러지는 은은한 색상이 맘에 들어요

윤여범 씨는 나무는 물론, 금속이나 패브릭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감각적인 가구를 만들어낸다. 유행에 민감한 그는 최근 가전의 디자인 트렌드로 ‘자연스러움’을 말했다. 윤 씨는 “눈에 확 띄는 가전보다 생활 속에서 무난하게 어우러지는 디자인이 대세인 것 같다”며 “큐브의 은은한 그레이 색상이 다른 나무 제작 가구들과 잘 어울려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두 개의 큐브를 결합하는 방식에 대해선 “두 개를 분리해 작업실과 쇼룸을 동시에 청정할 수 있어 기능적으로도 유용하지만, 때로는 나란히, 때로는 엇갈려 놓을 수 있어 디자인적으로 변화를 줄 수 있어 좋았다. 가끔 집 안의 변화를 주는 포인트 요소로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고 팁을 전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