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꿈꾸는 미래 이야기, 여기서 확인하세요

2020/05/19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19일 사회공헌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의 스토리를 담은 글로벌 대표 웹사이트를 개설했다.

 

▲새로운 웹사이트의 핵심은 다양한 ‘스토리’다.

▲ 새로운 웹사이트의 핵심은 다양한 ‘스토리’다.

 

전 세계로 퍼진 삼성의 사회공헌, 따뜻한 스토리로 만난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국내 사회공헌 활동을 소개하는 웹사이트를 개설하는 등 국가별로 진행하는 사회공헌 사업을 다양한 방법으로 알려왔다. 2019년 본격적으로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정립하고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주요 테마를 ‘청소년 교육’으로 정하면서, 삼성이 추구하는 가치를 전 세계에 보다 널리 공유하고자 새로운 웹사이트를 선보이게 되었다.

새롭게 탄생한 글로벌 사회공헌 웹사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사람과 이야기에 집중한다는 점이다.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가장 처음 보이는 메인 화면에서 대표 스토리를 만날 수 있는데, 따뜻하고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사진 에세이 형식으로 구성해 감동과 희망을 전달한다. 모바일과 스토리텔링에 익숙한 요즘 세대의 정보 소비 행태를 고려했다. 구체적인 정보가 궁금할 경우 ‘프로그램’ 메뉴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전 세계인들과 최대한 많이 소통하고자 접속지역에 따라 10개 언어로 표기되며 필요에 따라 선택도 가능하다.

▲새로운 웹사이트의 첫 화면. 짤막한 영상과 텍스트로 구성되어 있다.

▲ 새로운 웹사이트의 첫 화면. 짤막한 영상과 텍스트로 구성되어 있다.

국가별 사이트도 개설되어 세계 각국에서 진행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들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국내를 제외한 다른 국가들은 삼성전자 대표사이트인 삼성닷컴(www.samsung.com) 내 하나의 코너로 사회공헌 활동을 소개하고 있었다. 이번 국가별 사회공헌 전용 사이트 개설로 현지에서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활동을 훨씬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국가별 사이트는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 영국, 인도 등 16개국에서 운영된다.

 

Since 1995, 삼성이 뿌려 온 미래 성장의 씨앗들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삼성의 고민은 오래전부터 이어져 왔다. 1995년부터 사회공헌 전담 조직을 신설해 지역사회 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경영을 실천한 것이 그 시작. 2007년에는 미래 기술 인재 육성에 주목하며 국제기능올림픽과 국내 전국기능경기대회를 후원했다.

▲‘2020 삼성 드림클래스 겨울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멘토로부터 수업을 듣고 있다.

▲ ‘2020 삼성 드림클래스 겨울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멘토로부터 수업을 듣고 있다.

2012년부터는 청소년 교육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삼성 드림클래스’, ‘삼성 스마트스쿨’을 시작했다. 이 프로그램들은 교육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며 삼성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 잡았다.

미래 소프트웨어 인재와 교사 양성을 위한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비롯해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되고픈 청년을 위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도 진행하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청소년들이 과학, 기술, 공학, 수학 관련 지식을 활용해 지역 현안에 대한 해결법을 찾도록 하는 창의경진대회 ‘삼성 솔브 포 투모로우’, 청소년과 미취업 청년 대상 기술 교육프로그램 ‘삼성 이노베이션 캠퍼스’ 등이 대표적이다.

▲세부적인 프로그램 소개 페이지

▲ 세부적인 프로그램 소개 페이지

삼성전자 사회공헌 대표 웹사이트가 문을 열며 국경과 연령을 넘나드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 더 많은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스토리는 csr.samsung.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함께가요 미래로 ! Enabling People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