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재난 대비용 긴급구호품 전달

주소복사

삼성전자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태풍, 수해 등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필요한 5억원 상당의 긴급구호품 6,373세트를 전달했다.

긴급구호품은 이재민에게 필요한 담요, 구호의류, 비누, 수건, 면도기 등 13종으로 구성됐으며, 내외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지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적십자 봉사자들은 이날 전달한 구호품을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벌였다. 포장된 긴급구호품은 전국 대한적십자사 15개 지사에 분산 비축돼 재난재해 발생시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69억원 상당(누적)의 긴급구호품 95,0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중부 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4,156세트가 지원됐다. 올해는 국내의 경우 태풍 솔릭과 집중호우 피해지역, 해외는 라오스댐 붕괴 사고 지역 등의 이재민들에게 신속하게 전달됐다.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적십자 봉사자들이 함께 긴급구호품을 포장하고 있다.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적십자 봉사자들이 함께 긴급구호품을 포장하고 있다.

▲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적십자 봉사자들이 함께 긴급구호품을 포장하고 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