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비엔나 오페라하우스와 문화마케팅 협력 강화

2013/12/16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세계 3대 오페라하우스로 꼽히는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립 오페라하우스와 협력을 강화하며 차별화된 문화마케팅을 선보입니다.

 

'비엔나 오페라하우스' 스마트TV 앱 협력 논의

지난 1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위치한 딜라이트 전시장에서 비엔나 오페라하우스의 '도미니크 메이어' 관장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상윤 상무가 '비엔나 오페라하우스' 스마트TV 앱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왼쪽부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상윤 상무, 비엔나 오페라하우스의 '도미니크 메이어' 관장

 

삼성전자는 지난 11월 삼성 스마트 TV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비엔나 오페라하우스 앱(Wiener Staatsoper App)'을 출시하고 비엔나 오페라하우스의 오페라와 발레 공연 실황을 생중계와 VOD(주문형비디오)로 제공하고 있는데요.

오페라 앱 출시 이후 '트리스탄과 이졸데', '아이다', '장미의 기사', '마술피리' 등 네 개의 공연을 생중계하며 전 세계 오페라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삼성전자와 비엔나 오페라하우스는 앱 활성화를 위해 더욱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삼성 스마트TV 통해 수준 높은 문화 콘텐츠 제공

지난 1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위치한 딜라이트 전시장에서 비엔나 오페라하우스의 '도미니크 메이어' 관장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상윤 상무가 '비엔나 오페라하우스' 스마트TV 앱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비엔나 오페라하우스는 지난 12월 12일 중국 북경에서 2014년형 중국향 UHD TV 신제품에 오페라 앱을 탑재하는 MOU를 맺은 바 있는데요.

또한, 12월 13일에는 비엔나 오페라하우스의 '도미니크 메이어' 관장과 '크리스토퍼 비다우어' 앱 개발 책임자 등 주요 관계자들이 오페라 앱 홍보 차 직접 한국을 찾았습니다.

한편, 삼성전자와 비엔나 오페라하우스는 오페라 앱을 통해 오는 12월 28일 '호두까기 인형', 12월 31일 요한스트라우스 '박쥐' 공연을 생중계 할 계획입니다.

생중계 되는 공연은 1회당 14유로(약 2만 원)의 가격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스마트 폰과 태블릿을 통해 한국어, 영어, 독일어 자막이 제공됩니다.

 

"오스트리아 비엔나 오페라하우스는 세계 최다 오페라, 발레 레퍼토리를 갖고 있습니다. 초고화질 영상과 실감나는 사운드를 통해 전 세계 오페라∙발레 팬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제공하고자 세계 1위의 TV업체인 삼성전자와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습니다.”

– 비엔나 오페라하우스 도미니크 메이어 관장

 

"삼성 스마트TV는 혁신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글로벌 소비자에게 삼성TV만의 프리미엄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문화마케팅을 선도하는데 앞장서겠습니다.”

–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상윤 상무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