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구의 날을 맞아 ‘전등 끄기 캠페인’ 동참

2021/04/22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에너지 절약을 위한 사업장 소등 행사를 진행한다. 지구의 날을 전후한 ‘기후변화주간’ 대표행사인 전국 소등 행사에 동참하는 것.

삼성전자는 수원 디지털시티와 화성·기흥 나노시티를 비롯한 국내 8개 사업장에서 총 21개 사무실·연구시설의 전등을 밤 8시부터 10분간 소등한다. 참여 규모는 240개 층, 약 21만 평으로 이는 축구장 1,000여 개에 달하는 면적이다.

8개 사업장 21개 건물 소등 총 240개 층 210,861평 수원 기흥 화성 평택 구미 광주 우면 온양

▲ 2021년 전등 끄기 캠페인 참여 계획

이번 10분 불 끄기로 절감할 수 있는 전력량은 745 KWh(킬로와트시). 여기에 예상 감축 온실가스량은 342 KgCO2로 추산된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52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맞먹는 수치다.

off / 745kWh 전력량 감소 342kgCO2 온실가스 감축 30년생 소나무 52그루가 1년 흡수한 탄소량과 동일

▲ 2021년 전등 끄기 캠페인을 통해 예상하는 에너지 감축량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제정한 세계 기념일이다. 매년 4월 22일을 전후로 다양한 분야에서 지구 환경을 보호하고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돌아보는 갖가지 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2020년 소등 행사에 참여한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 시티 모습

▲ 2020년 소등 행사에 참여한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 시티 모습

삼성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