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찾아가는 IT 박물관’ 운영 시작

2016/09/06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전자산업사 박물관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이하 S/I/M)’의 ‘찾아가는 IT 박물관’ 교육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찾아가는 IT 박물관’은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 위치한 S/I/M으로 직접 찾아오기 힘든 농산어촌 학교 학생들을 삼성전자가 직접 방문해 첨단 IT 기기로 박물관 소개와 전자산업사 교육을 실시하는 교육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삼성전자는 6일 경상남도 통영시에 위치한 섬인 사량도의 사량중학교 방문을 시작으로 격주 단위로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태블릿과 기어 VR을 통해 ‘S/I/M’을 마치 현장에 있는 듯이 생생하게 둘러볼 수 있는 ‘간접 견학’과 과거 IT 기기들을 실제로 체험해 볼 수 있는 ‘미니 전시’를 제공한다. 

‘간접 견학’은 총 3개 관으로 이뤄진 S/I/M 내부의 전시 콘텐츠를 먼저 태블릿을 통해 내부를 영상으로 소개하는 한편, 다른 관은 삼성전자의 최신 가상 체험 기기인 기어 VR을 통해 현장에 와 있는 듯이 생생한 박물관 내부 화면을 전달해 준다.

특히 마지막 전시관은 수원에 위치한 S/I/M과 학교를 생중계로 직접 연결해 S/I/M 현장의 도슨트로부터 제품과 박물관 내부를 실시간 소개받고 질문과 대답도 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미니 전시’에서는 삼성전자가 보유하고 있는 추억 속의 휴대용 게임기 ‘멍청이 낚시꾼’, ‘최초 MP3 휴대폰’, ‘최초 TV 수신 휴대폰’, ‘마이마이 카세트’ 등 역사적 가치 있는 IT 제품들을 볼 수 있다.

경상남도 통영시 사량도에 위치한 사량중학교는 1971년 개교한 공립중학교로 현재는 전교생이 12명이다. 특히 올해는 늦게라도 배움의 뜻을 펼치기 위해 경상남도 교육청의 배려로 입학한 고령의 신입생이 어린 학생들과 함께 교육에 참여했으며, 인근의 사량초등학교 학생들도 초대됐다. 

가장 고령의 나이로 사량중학교에 입학한 1학년 83세 조분애 학생은 “늦은 나이에 학교를 다시 다닐 수 있는 것도 감사한데, 이렇게 교실에 편안하게 앉아 박물관을 둘러보고, 옛날 제품도 볼 수 있다는 게 꿈만 같다”고 말했다.

정경한 사량중학교 담당교사는 이번 현장 체험 학습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다양한 IT 제품을 체험하고 전자산업사에 대해 공부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었을 뿐 아니라 경험할 수 없었던 과거 제품 사료들을 직접 볼 수 있어 IT 산업의 발전사에 대해 쉽게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2014년 4월에 개관한 S/I/M은 국내 유일의 전자산업사 박물관으로, 지금까지 국빈, 글로벌 IT 업계 리더들을 비롯한 18만여 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방문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프로그램 외에도 교육부의 자유학기제에 적극 동참해 오는 28, 29일 양일간 S/I/M 과 서울 강남역에 위치한 홍보관 ‘삼성 딜라이트’에서 기업 최초로 자유학기제 학생 단체 3000여 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IT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9월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사량도에 위치한 사량중학교와 사량초등학교 학생들이 기어 VR로 전자산업사 박물관 'S/I/M'을 둘러보고 있다9월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사량도에 위치한 사량중학교와 사량초등학교 학생들이 기어 VR로 전자산업사 박물관 'S/I/M'을 둘러보고 있다▲9월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사량도에 위치한 사량중학교와 사량초등학교 학생들이 기어 VR로
전자산업사 박물관 'S/I/M'을 둘러보고 있다

9월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사량도에 위치한 사량중학교와 사량초등학교 학생들이 삼성전자의 과거 제품들을 관심있게 살펴보고 있다▲9월 6일 경상남도 통영시 사량도에 위치한 사량중학교와 사량초등학교 학생들이 삼성전자의
과거 제품들을 관심있게 살펴보고 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