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7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열어

2017/07/30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28일 전국 6개 대학에서 중학생 1684명을 대상으로 ‘2017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교육부와 함께 전국 읍∙면∙도서지역의 849개 중학교에서 교육여건이 부족한 중학생을 모집했으며,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군부사관∙소방관∙국가유공자 자녀 547명도 참여시켰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 동안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강사들과 합숙하며, 총 150시간 동안 영어와 수학을 집중적으로 학습하게 된다.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강사 3명이 소규모로 한 반을 이뤄 일방적인 강의 형식이 아니라 참여형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또 대학 전공 박람회, 진로 특강, 국립발레단 자선공연 관람 등 진로 탐색과 문화체험의 기회도 가진다.
삼성드림클래스 방학캠프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도서 벽지 지역 학생들에게 공평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캠프에 참가하는 한 도서 지역 학생은 “전교생 7명 중 1학년은 혼자 밖에 없는 섬 특수학교라 주변에 학원이 없다. 이번 캠프를통해 자기주도학습 방법을 배워 수학 성적을 많이 올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올해로 6년차를 맞은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이제 배움을 전해주는 대학생으로 성장해 강사로 참가해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2012년 삼성드림클래스 첫해에 참여했던 중학생들이 2015년 대학에 입학해 강사로 참여했으며, 이번 캠프에도 삼성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18명이 강사로 참가했다. 2013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에 참가하고 2017년에 대학에 입학한 최지윤(19·이화여자대학교 1학년)씨는 “캠프에서 이화여대에 다니는 선생님을 만나 이화여대에 입학하게 됐다. 대학에 가면 꼭 삼성드림클래스 강사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갖고 4년을 기다렸다”고 소감을 말했다.

2012년에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에는 2017년 현재까지 중학생 6만 3000여 명, 대학생 1만 7000여 명이 참여했다.

28일 광주 전남대학교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2017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2017.7.28~8.17▲ 28일 광주 전남대학교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8일 광주 전남대학교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오른쪽) 앞에서 캠프에 임하는 다짐을 선서하고 있다. ▲ 28일 광주 전남대학교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오른쪽) 앞에서 캠프에 임하는 다짐을 선서하고 있다.

 28일 광주 전남대학교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환영식을 마친 중학생들과 강사 대학생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28일 광주 전남대학교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환영식을 마친 중학생들과 강사 대학생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29일 수원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2017 삼성 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 29일 수원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2017 삼성 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29일 수원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강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9일 수원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2017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강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