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2년형 TV 전 라인업 국내 출시

2022/03/22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Neo QLED’에서 라이프스타일 TV까지 2022년형 TV 전 라인업을 22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프리미엄 TV 시장 확대를 위해 Neo QLED 8K와 75형 이상 초대형 TV 라인업을 강화했다.

프리미엄 T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Neo QLED는 총 21개 모델로, 모두 8K와 4K 해상도로 출시된다.

8K 제품은 3개 시리즈(QNB900·QNB800·QNB700) 3개 사이즈(85·75·65형)의 7개 모델로, 출고가는 ‘인피니트’ 디자인이 적용된 최상위 제품(QNB900) 기준 ▲85형이 1,840만원 ▲75형이 1,290만원이다.

4K 제품은 3개 시리즈(QNB95·QNB90·QNB85) 6개 사이즈(85·75·65·55·50·43형)로 14개 모델이며, 출고가는 QNB95기준 ▲85형이 999만원 ▲75형이 689만원 ▲65형이 489만원이다.

라이프스타일 TV를 포함한 ‘QLED’ 역시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해 새롭게 선보인다.

QLED 4K는 3개 시리즈(QB80·QB70·QB60) 7개 사이즈(85·75·65·60·55·50·43)로 16개 모델을 출시하며, 출고가는 QB80 기준 ▲85형이 669만원 ▲75형이 489만원 ▲65형이 309만원이다.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은 32형부터 85형까지 7개 모델 ‘더 세리프’는 43형부터 65형까지 4개 모델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더 프레임 85형 669만원 ▲더 세리프 65형 304만원 ▲더 세로 43형 179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올 1월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을 출시하면서 라이프스타일 TV를 총 6개 제품군으로 확대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 요구에 맞춰 다양한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 더 강력해진 Neo QLED… 사전 판매에서 대세 입증

2022년형 Neo QLED는 ▲보다 진화한 ‘네오 퀀텀 프로세서(Neo Quantum Processor)’와 새로운 화질 기술 ▲더 풍성해진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 허브 기능 강화로 최고의 스크린 경험을 제공한다.

Neo QLED 신제품은 3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 사전 판매 행사에서 차별화된 제품력에 힘입어 12일간 약 1,200대가 판매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Neo QLED를 처음 선보인 지난해 출시 후 12일 간 판매량보다 30%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사전 판매의 약 80%가 75형 이상 제품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초대형 트렌드를 잘 보여 준다.

삼성전자는 TV 신제품 공식 출시에 맞춰 22일부터 4월 말까지 2022년 Neo QLED 론칭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행사 기간에 Neo QLED 8K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는 최대 200만원 상당의 할인 혜택과 20만원을 추가해 프리미엄 사운드바(HW-Q800A)를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다양한 OTT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티빙∙스포 티비∙왓챠 등의 구독 패키지를 제공한다.

Neo QLED 4K 구매 고객들에게도 최대 50만원 상당의 할인 혜택과 20만원을 추가해 사운드바(HW-Q800A)를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티빙∙스포티비∙왓챠 구독 패키지가 제공된다.
※ OTT 이용권의 경우 무료 이용기간 종료 후에는 유료로 전환되며 각 OTT 업체별 유의사항 별도 확인 필요
기존 서비스 구독 고객은 이용기간 종료 후 등록 가능함. 각 제공 혜택은 구매 모델에 따라 상이함

2022년형 Neo QLED 8K는 ‘퀀텀 mini LED’의 광원 처리 수준이 대폭 개선돼 빛의 밝기를 기존 4,096단계보다 4배 향상된 16,384단계로 조절(12비트 → 14비트)해 더욱 정확한 색 표현과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

네오 퀀텀 프로세서는 각 장면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신경망을 기존 16개에서 20개로 늘려 영상의 입체감과 생동감을 한층 높여 준다.

또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적용하고 TV 윗면에 상향(Up-firing) 스피커를 추가로 탑재해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따라 사용자 머리 위로 서라운드 사운드가 형성되는 ‘OTS Pro+(Object Tracking Sound Pro+)’ 기능, TV의 모든 스피커와 사운드바가 동시에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Q 심포니@돌비 애트모스’ 기능 등이 더욱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밖에 기존 스마트 기능을 통합∙강화해 ‘네오 홈(Neo Home)’을 새롭게 탑재했다. ▲사용자 간 연결을 지원하는 ‘네오 커넥트(Neo Connect)’ ▲144Hz의 고주사율과 빠른 반응 속도로 즐기는 ‘네오 게이밍(Neo Gaming)’ ▲‘삼성 헬스’로 운동하면서 자세와 소모 칼로리까지 확인하는 ‘네오 트레이닝(Neo Training)’ ▲TV 스크린을 통해 효율적인 업무와 학습을 지원하는 ‘네오 오피스(Neo Office)’ 등의 기능을 지원한다.

 

□ 편안한 시청 경험 강화한 라이프스타일 TV… 소비자 선택 폭 지속 확대

삼성전자는 소비자 트렌드를 세심하게 반영해 지속 성장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TV에 편안한 시청 경험을 위한 기능들을 새롭게 도입했다.

2022년형 더 프레임·더 세리프·더 세로에 빛 반사를 줄여 밝은 조명 아래 혹은 한낮에도 선명한 화질로 영상을 즐길 수 있는 ‘매트 디스플레이(Matte Display)’를 신규로 적용했다. 매트 디스플레이는 주변 밝기를 스스로 인식해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아이 컴포트 모드(Eye Comfort mode)’와 함께 더 편안한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TV 전용 액세서리도 강화했다. 가로∙세로 화면 전환이 자유로운 더 세로 이외의 제품에서도 세로 화면을 더 완벽하게 즐길 수 있도록 자동 회전 스탠드와 자동 회전 벽걸이를 도입했다. 리모콘의 멀티뷰 버튼을 길게 누르기만 하면 스크린을 가로 혹은 세로로 회전할 수 있어 편리하다.
※ 2022년형 더 프레임과 65형 이하 Neo QLED에 적용
자동 회전 스탠드와 자동 회전 벽걸이는 별도 구매 필요

황태환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올해는 프리미엄 TV의 대표주자인 Neo QLED를 중심으로 차원이 다른 화질과 진화한 사운드, 다채로운 홈 라이프를 지원하는 스마트 기능 등 최고의 스크린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본점에서 2022년형 더 세리프(The Serif), Neo QLED 8K, 더 프레임(The Frame)을 소개하는 모습.(1번 사진 기준 왼쪽부터) 더 프레임은 새롭게 출시되는 자동 회전 스탠드로 세로 화면을 연출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본점에서 2022년형 더 세리프(The Serif), Neo QLED 8K, 더 프레임(The Frame)을 소개하는 모습.(1번 사진 기준 왼쪽부터) 더 프레임은 새롭게 출시되는 자동 회전 스탠드로 세로 화면을 연출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본점에서 2022년형 더 세리프(The Serif), Neo QLED 8K, 더 프레임(The Frame)을 소개하는 모습.(1번 사진 기준 왼쪽부터) 더 프레임은 새롭게 출시되는 자동 회전 스탠드로 세로 화면을 연출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본점에서 2022년형 더 세리프(The Serif), Neo QLED 8K, 더 프레임(The Frame)을 소개하는 모습.(1번 사진 기준 왼쪽부터) 더 프레임은 새롭게 출시되는 자동 회전 스탠드로 세로 화면을 연출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본점에서 2022년형 더 세리프(The Serif), Neo QLED 8K, 더 프레임(The Frame)을 소개하는 모습.(1번 사진 기준 왼쪽부터) 더 프레임은 새롭게 출시되는 자동 회전 스탠드로 세로 화면을 연출했다.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