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UNDP, 청년 리더들과 손잡고 Global Goals 달성을 위한 Generation17 발표

2020/10/21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2020년 10월 20일, 삼성전자는 UN 75주년을 기념하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제너레이션17(Generation17)’ 계획을 발표했다. 유엔개발계획(UNDP)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Generation17은 2030년까지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달성과, 많은 젊은 세대들의 동참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삼성 갤럭시 기술과 유엔개발계획의 플랫폼이 힘을 합쳐 진행하는 Generation17은 전 세계 청년들과 함께 17개 Global Goals 달성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Global Goals 달성에 의미 있는 기여를 해오고 있는 청년 리더들의 이야기는 물론, 이들이 펼치고 있는 활동들이 전 세계에 공유될 예정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유엔의 Global Goals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우리 젊은 세대들의 활동과 비전을 더욱 널리 알리고, 전 세계 많은 사람의 동참과 협력을 가속화하고자 한다”라며, “갤럭시의 의미 있는 혁신과 협력으로 유엔의 17개 Global Goals 목표 실현에 하루빨리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Generation17캠페인에 참여하는 청년 리더는 모두 네 명. 이들은 아르헨티나, 말리, 방글라데시, 짐바브웨 출신으로, 각 지역사회의 연대를 통해 현 인류가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맥시모 마조코, Maximo Mazzocco (30, 아르헨티나) 기후환경 지지자 비영리기관 '에코하우스(Eco House)'를 설립하고 교육·봉사활동·환경 보호 활동을 통해 기후 변화 대응에 주력 사디야 뚜레, Sadya Toure (23, 말리) 여성권익 향상 지지자 '말리 무쏘(Mali Musso)'를 설립하고, 지역 사회의 어린 소녀들에게 올바른 여성건강 교육 증진에 주력 쇼미 초두리, Shomy Chowdhury (26, 방글라데시) 물, 위생 활동가 비영리기관 '어웨어니스(Awareness)360'을 설립하고, 깨끗한 물과 위생의 중요성을 주제로 23개국의 1500명 대상 교육 전파 타파라 마카자, Tafara Makaza (24, 짐바브웨) 기술 혁신 연구가 미국 윌리엄스 대학생으로, 개발도상국의 교통·농업·에너지 등의 IT 솔루션을 기획 및 제공하며 인프라 개선에 주력

밀레니얼 세대와 Z 세대는 국가 간의 경계 없이 소통하며 세계의 변화를 이끄는 막강한 동력이다. 최신 기술을 활용하는 데 무척 능숙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다는 희망으로 기후변화, 교육환경 개선, 인종차별 문제에 대응하는 목소리를 꾸준히 내고 있다. 또한 전 세계 많은 기업과 단체들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행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Generation17은 이러한 메시지를 담은 삼성전자와 유엔개발계획의 공동 프로젝트다.

GENERATION17 청년들의 모습을 담은 스마트폰 이미지 / The Goals are very personal they should be personal for everyone. we'ew empowering young activists. giving them the skills to follow their passion and take action. i told myself i was going to lead my own life to make the lives of other better. way i know. let's break down these big problems small problema we can tackle. generation17

삼성전자와 유엔개발계획은 Global Goals 달성을 위해 노력하는 청년 세대를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아킴 슈타이너(Achim Steiner) 유엔개발계획 사무총장은 “이 시대의 젊은 세대는 혁신가이자 기업가로서, 때로는 사회활동가로서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 가고 있다. 우리는 이들과 의미 있는 교감과 협력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프로젝트가 유엔에서 추진 중인 다른 프로젝트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특히 유엔의 청년 전략인 ‘Youth 2030’을 통해 청년 세대와 협업함으로써,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유엔의 기조를 더욱 탄탄히 다지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프로젝트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올해의 활동 멤버로 선발된 맥시모(Máximo), 사디야(Sadya), 쇼미(Shomy), 타파라(Tafara) 네 명의 청년 리더들은 삼성전자와 유엔개발계획이 제공하는 멘토링과 네트워킹 기회는 물론, 갤럭시 스마트폰까지 메시지와 영향력을 전파하는 디딤돌로 활용할 예정이다.

Generation17 캠페인은 UNDP 사이트와 갤럭시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삼성 Global Goals 앱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1] 삼성 Global Goals 앱은 17개의 ‘지속가능개발목표’에 대한 이해를 도울 뿐 아니라, 앱 내 배너 광고를 확인할 때마다 발생하는 수익을 기후변화 대응, 양질의 교육 등 직접 특정 목표 지원에 보탤 수 있는 지속가능경영 활동 앱이다.


[1]스마트폰 환경 설정이 영어 외 다른 언어일 경우, 11월부터 확인 가능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