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 ‘2022 유니온아트페어’서 현대 미술 작가의 캔버스가 되다

2022/12/29
본문듣기 AUDIO Play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29일부터 내년 1 2일까지 현대 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2022 유니온 아트페어 x 블랙랏 part.2 HAPPY NEW UNION!’(이하 유니온 아트페어)에 참여해,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The Frame)’을 활용한 작품 전시를 진행한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유니온 아트페어는 신진 작가 발굴과 문화예술 시장 개척을 목적으로 진행되는 작가 직거래 장터이다.

서울 강남구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진행되는 올해 행사는 국내외 미술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50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약 350여점을 출품한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4대를 활용해 김현우, 정고요나, 조현선, 허보리 작가의 작품을 디지털 아트 형식으로 전시한다.

또한, 더 프레임과 다양한 실제 작품을 함께 전시한 더 프레임 아트 월(The Frame Art Wall)’을 조성한다. 이를 통해 실제 작품과 같이 섬세한 작품 감상 경험을 제공하는 더 프레임의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인다.

더 프레임은 다양한 각도와 방향으로 빛을 분산시켜, 빛 반사가 적고 편안한 감상 환경을 제공하는매트 디스플레이(Matt Display)’를 탑재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철기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지속적으로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소비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동시에 글로벌 아트 시장의 대중화에 기여하고있다앞으로도 신진 작가들과더 프레임이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현대미술 작가들의 축제 ‘2022 유니온 아트페어’에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활용한 디지털 아트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유니온 아트페어는 12월 29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서울 옥션 강남센터에서 29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진행된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