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 10년간 아이들에게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소리를 선물하다

2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수많은 소리에 둘러싸여 생활하고 있다. 그 소리는 생활의 많은 정보를 담고 있다. 만약 이러한 소리를 들을 수 없다면 생활에 큰 불편을 겪게 된다. 한 해 태어나는 신생아 1,000명 중 1~3명은 이런 불편을 겪는 난청으로 태어난다.

사람의 귀 모양과 가장 닮은 숫자가 연이어 있는 9 9일은 귀의 날이다. 귀의 날을 맞아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와 삼성서울병원이 공동으로 10여년간 지속해온 인공와우 지원사업을 소개하고자 한다.

 

세상의 소리로 이어지는 사랑,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

인공와우 지원실 입구

와우(달팽이관)는 귀의 가장 안쪽인 내이에 위치하며 듣기를 담당하는 청각기관이다. 인공와우이식술은 와우(달팽이관)의 질환으로 양측 귀에 고도의 감각신경성 난청이 발생한 환자가 보청기를 착용해도 청력에 도움이 안 될 때, 인공와우를 달팽이관에 이식하는 수술이다. 삼성전자와 삼성서울병원이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은 2007년부터 세상의 소리로 이어지는 사랑이라는 슬로건 아래 삼성전자 임직원 기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 10여년간 꾸준하게 저소득 청각장애아동에게 수술비용과 재활치료비를 지원한 결과, 2017 9월까지 총 254명의 저소득 청각장애아동이 세상의 아름다운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은 단순히 수술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수술 이후에 수행되어야 하는 최장 4년의 언어재활치료까지 장기적으로 지원한다. 대상 아동은 수술뿐만 아니라 재활치료를 받으며 적응할 수 있고, 대상 아동의 가정은 수술 후 치료비용을 아낄 수 있어 아이와 가정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의 첫 대상자였던 김하정 어린이는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 성화봉송주자로 활약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하정 어린이처럼 지난 10년간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은 아이들이 이제는 엄마, 아빠의 목소리를 듣고 친구들과 이야기도 나누면서 성장하고 있다.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으로 세상의 소리를 선물로 받은 김시우 양

인공와우지원사업에 지원한 시우양과 어머니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으로 올해 8월 인공와우 이식수술을 받은 김시우 양은 생후 23개월이 되던 때에 감각신경성난청진단을 받게 되었다. 단순히 말이 늦다고 생각한 시우 양의 어머니는 상상치도 못한 시우 양의 청각 장애 소식으로 충격에 빠졌었다. 만만치 않은 비용으로 수술을 하지 못하고 있던 중에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에 대해 알게 되었고, 이를 통해 시우양의 수술과 재활치료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재활치료 중 해맑게 웃고 있는 시우양

수술 후 재활치료를 시작하기 위해 병원을 찾은 시우 양은 치료하는 동안에도 밝은 모습이었다. 소리라는 것을 처음으로 들어보는데도 무서워하지 않고 씩씩하게 치료를 받는 시우 양.

시우 양의 어머니는 씩씩하게 첫 번째 재활 치료받는 모습을 기쁜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

인공와우지원사업에 지원한 시우양과 어머니

▲ 김시우 양 어머니 / 아산 거주

Q “시우가 소리를 못 듣는 사실을 언제 알게 되었나요?”

A “시우가 태어났을 때는 정상이었어요. 말이 늦어서 영유아 검진에서 청력검사를 권유 받았죠. 시우가 심각할 정도로 소리를 못 듣는다는 결과가 믿어지지 않아서 다른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보기도 했었죠. 검사 결과가 너무 충격적이어서 눈물도 안 나오더라고요.”

“제일 힘들었던 건 시우에 대한 저의 죄책감이었습니다. 사실 들리지 않아서 그렇게 행동했던 거였는데 계속 말을 하라는 식으로 재촉하고 강요했으니까요. 시우가 못 듣는다는 사실을 빨리 알아채지 못했기 때문에 더 미안했습니다. 늦게 알아버려서, 엄마가 잘 살피지 못해서, 늦게 수술하게 해주고, 계속 시우 마음에 상처를 준 것 같아서요.”

Q “인공와우수술 지원 받기까지의 과정은 어땠나요?”

A “시우의 경우 양쪽 귀 모두 수술을 해야 해서 두 배의 비용이 들었어요. 정부가 지원해준다고 하더라도 금액적으로 한계가 있었죠. 시우가 다니던 치료실 선생님께서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에 대해 알려주셨어요. 수술부터 적응하기까지 지원해 주는 것을 알고 기뻤습니다. 시우가 어떻게 해서든지 빨리 수술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서류들이나 관련 문서들을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준비했어요.”

인공와우지원사업에 지원한 시우양과 어머니

Q “수술 받은 지 한 달 정도 됐는데요. 앞으로 진행되는 치료 과정에서 바라는 점이 있나요?”

A “시우가 음악을 못 듣는다는 것이 제일 아쉬웠어요. 사람의 마음을 변화시키고, 다스릴 수 있는 방법들 중 하나가 음악인데 그걸 제대로 접해보지 못했으니까요. 지금까지 자장가도 많이 불러줬는데, 시우는 아예 못 들었다고 생각하니 서운하기도 해요. 얼른 치료받고 나아져서 시우가 잘 때 자장가를 불러주고 싶어요.”

“시우가 잘해줄 거라고 믿지만 치료를 잘 받으면 좋겠어요. 또 이제는 듣는 것이 가능하니까 재미를 느껴서 잘 했으면 하고요. 이 과정을 다 거치고 나면 건강하게 음악도 듣고, 말도 잘해서 남들처럼 일상생활을 하면 좋겠어요.”

Q “마지막으로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과 관계자분들께 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A “우리 시우의 수술과 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삼성전자와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 집도해주신 조양선 교수님께서는 시우가 여자아이라고 수술한 부위가 잘 보이지 않도록 세심하게 수술해주셨어요. 저희한테는 도와준 모든 분들이 은인과 같답니다.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

삼성전자 디지털시티는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을 통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저소득 청각장애아동들이 세상의 소리를 듣고 소통할 수 있도록 인공와우이식 수술과 재활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 인공와우 지원사업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삼성서울병원 인공와우지원실(02-3410-1234)로 문의하시거나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외래 진료 시 주치의에 인공와우지원실 면담을 요청하면 관련 정보를 제공받으실 수 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한마음이 되어 추진하는 활동인 만큼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바란다.

 

*본 기사는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 블로그에 게재된 기사를 재구성한 기사입니다.

 

Samsung NewsRoom Magazine

구독 신청폼
SAMSUNG NEWSROOM
댓글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이지훈 댓글:

    아낌없이 지원하는 삼성전자

  2. 유용수 댓글:

    멋지네요 ~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Magazine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