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Neo QLED 8K’, 예술을 담다

2022/04/29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Neo QLED 8K’와 함께하는 ‘8K Big Picture in FOR:REST’ 전시회를 코엑스(COEX)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코엑스가 코로나 팬데믹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는 취지로 진행하는 ‘Blossom The HOPE 2022’ 행사의 일부로, 국내 미술ㆍNFT(Non-Fungible Token) 아트계를 대표하는 작가 22인이 출품한 총 28개의 디지털 작품을 2022년형 Neo QLED 8K와 ‘더 프레임’을 통해 선보인다.
※ ‘Blossom The HOPE’는 코엑스와 강남구, 한국무역협회, 코엑스MICE 클러스터 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공익 행사로 2021년에도 개최된 바 있음. 삼성전자의 ‘8K Big Picture in FOR:REST’ 전시회는 이 행사의 일부로 진행되는 것이며, 전시회 명칭은 8K 초고화질 화면으로 예술 작품을 생생하게 담아 사용자에게 숲(Forrest)과 같은 휴식(Rest)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음

방문객들은 8K로 디지털화된 예술 작품을 삼성 Neo QLED 8K를 통해 더욱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8K 초고해상도와 ‘퀀텀 미니 LED’, AI 기반 최신 화질 기술이 만들어 내는 업계 최고 수준의 디테일과 명암비로 작품의 감동을 배가시킨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로, 빛 반사를 줄여 밝은 조명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즐길 수 ‘매트 디스플레이(Matte Display)’를 탑재해 원작의 질감까지 느낄 수 있다. 또 액자 형태의 정교한 베젤 디자인을 적용해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실험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육근병과 한호, 극사실주의 1세대 화가 주태석, ‘Natural Being(존재)’을 탐구하며 화업을 이어온 김근중, 단발머리 소녀 그림으로 유명한 신철, 한국 산의 고유한 아름다움을 담는 임채욱, ‘바라바빠’ 캐릭터로 잘 알려진 홍원표 등 국내 유명 작가 22인이 참여했다.

전시에 참여한 임채욱 작가는 “원작이 TV를 통해서 어떻게 보여질지 궁금했는데, 실제 Neo QLED 8K를 통해 전시된 작품을 보니 디테일을 잘 담으면서도 입체감이 느껴지게 작품을 전달한다는 점이 놀라웠다”고 말했다.

윤태식 삼성전자 한국총괄 상무는 “이번 전시를 통해 8K 초고화질을 갖춘 Neo QLED 8K와 작품 감상에 최적인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디지털 아트를 생동감 있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차별화된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여러 파트너들과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Neo QLED 8K로 로아 작가의 ‘나무(Tree)’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Neo QLED 8K로 강형구 작가의 ‘Century Another Times’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Neo QLED 8K로 김근중 작가의 ‘Natural Being 104’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더 프레임(The Frame)으로 육근병 작가의 'Nothing-01, 바람과 커튼'(좌), 'Nothing-02, 소나무 사이로 내리는 눈'(우)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더 프레임(The Frame)으로 육근병 작가의 ‘Nothing-01, 바람과 커튼'(좌), ‘Nothing-02, 소나무 사이로 내리는 눈'(우)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더 프레임(The Frame)으로 주태석 작가의 ‘자연·이미지(Nature·Image)’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