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AI. 1편: 가전 스스로 진단하고 제안하는 ‘홈케어 매니저’

2018/01/26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지능형 디바이스들이 서로 연결되어 일상경험을 바꾸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시대에 본격적으로 접어들고 있다. 삼성전자 뉴스룸에서는 TV, 냉장고 등 다양한 가전제품에 접목된 특화된 AI 기능들을 ‘생활 속 AI’ 시리즈로 소개하며, 바로 지금 누릴 수 있는 스마트한 삶의 모습을 조명해 보고자 한다.

 

가전제품에 발생한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하는 ‘인공지능’

가전제품을 사용할 때 느끼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서비스 홈케어 매니저

매일 사용하던 세탁기나 냉장고가 갑자기 작동이 시원치 않다면? 대부분 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A/S를 신청하거나 인터넷 검색으로 해결법을 찾아보려 할 것이다. 그러나 사용자가 알기도 전에 가전제품 스스로 문제를 감지하고 원인을 분석해 해결방법까지 제시해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한번쯤 상상해 봤음직한 그 일이 현실이 됐다. 2018년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스마트 가전제품에 적용될 홈케어 매니저를 통해서다.

홈케어 매니저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가전제품을 사용할 때 느끼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서비스다. 고장이 나거나 성능에 문제가 생기면 그 원인을 스스로 진단한 뒤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제안한다. 또한, 가전제품을 사용하는 빈도와 시간, 공간의 특징 등 다양한 패턴을 학습하고 분석하여 사용자에게 유용한 기능을 추천한다.

삼성전자의 세탁기, 에어컨, 로봇청소기, 패밀리허브 등 2018년 스마트 가전제품들은 운전이 끝나면 자동으로 제품 상태 데이터를 ‘HRM (Home appliance Remote Management) 서버’로 보내 AI 알고리즘에 따라 24시간 분석하고 학습한다. 이렇게 빅데이터가 쌓이면서 가전제품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 원인과 해결법을 스스로 찾아가는 원리다.

그렇다면 사용자는 기기의 문제에 대해 ‘인공지능’이 진단한 솔루션을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콜센터 상담사를 통해 전달받거나, 직접 자신의 휴대폰 모바일 앱(APP)에서 볼 수 있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특히 올해 모바일 앱(APP)이 새롭게 적용되면서 가전제품에 생긴 문제와 해결방법을 더욱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모바일 앱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홈케어 매니저

작은 불편까지 진단하는 ‘홈케어 매니저’

스마트한 가전제품이 늘어나면서 가전제품의 고장을 진단하는 기능은 사실 놀라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홈케어 매니저는 당장 수리가 필요한 심각한 ‘고장’ 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실수나 작은 불편들, 이를테면 사용자가 간단한 조치만 하면 되는 문제까지 진단하고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예를 들어 에어컨 실내기의 흡입구를 커튼이 막았거나 필터가 오염되어 냉방이 약해진 경우, 홈케어 매니저로 에어컨의 상태를 바로 파악해 흡입구 막힘을 진단하고 사용자가 직접 해결할 수 있다. 또, 세탁기를 사용할 때 물 온도가 너무 낮아 세탁 효과가 떨어질 것 같으면 홈케어 매니저가 물 온도를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콜센터 문의로는 정확한 진단을 하기 힘든 작은 불편까지 해결할 수 있어 A/S 기사의 출동 횟수를 줄이고, 사용자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과 시간 또한 절약할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은 업계에서 홈케어 매니저가 유일하며 삼성전자 가전제품만의 독보적인 ‘인공지능’ 특징 중 하나로 꼽힌다.

삼성전자 생활가전 개발팀은 이를 위해 알고리즘을 연구해 가전제품에 담아냈다. 세탁기나 냉장고가 사용되는 동안 센서 값들의 미세한 변화를 분석해 가전제품을 더욱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게 했다. 에어컨의 경우 실외기 내부의 압력센서, 온도센서 등 다양한 데이터 변화를 세밀하게 분석하기 때문에 고장이 아닌 작은 불편까지 잡아낼 수 있다. 특히 사용자가 이용을 많이 할수록 데이터를 학습하는 양이 많아져 더욱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다.

작은 불편까지 진단하는 ‘홈케어 매니저’

사용패턴을 분석해 가전제품 관리 팁도 제안

홈케어 매니저는 사용자가 가전제품을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관리 팁도 준다. 가전제품의 수명은 청소 주기, 소모품 교체 등 유지 보수가 좌우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홈케어 매니저는 유지 보수에 필요한 정보를 ‘HRM 서버’에서 미리 파악해 사용자에게 필요한 가전제품 관리방법을 제안한다. 세탁기의 마지막 통세척 일자를 체크해 청소 시기를 안내하고, 에어컨의 필터 청소 시기와 방법까지 알려주기 때문에 바쁜 일상 속에서도 가전제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사용패턴에 맞춰 가전제품의 유용한 기능을 추천하기도 한다. 사실 가전제품을 사용하다 보면 일상적으로 활용하는 한 두 가지 기능만 반복적으로 쓸 때가 많다. 홈케어 매니저는 사용패턴을 토대로 필요한 기능을 스스로 찾아내 ‘맞춤 제안’을 할 수 있다. 제품에 소모되는 에너지를 일, 주, 월별로 모니터링 해 불필요하게 소모되는 에너지를 확인할 수도 있다. 또한 자주 사용하는 3가지 세탁코스를 알려주고 ‘즐겨찾기(favorite)’ 기능에 추가하도록 해 더욱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진단, 사용이력, 해결 TIP 모니터링, 추천 까지 해주는 홈케어 매니저

수리가 필요한 문제부터 간단하게 해결될 수 있는 작은 불편들까지 진단해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홈케어 매니저. 인공지능이 일상 속 가전제품에 들어오면서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삶의 변화도 한결 커지고 있다. 거실에서도, 주방에서도, 안방에서도 인공지능 기반의 홈케어 매니저가 만들어갈 더욱 편리해질 생활이 기대된다.

 

제품뉴스 > 가전

기업뉴스 > 기술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