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분∙석! 갤럭시 노트7 ③궁금해, 홍채 인식 보안

2016/08/0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심층분석! 갤럭시 노트7, 3편 궁금해, 홍채 인식 보안

갤럭시 노트7이 실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여섯 번째 모델이란 사실, 이제 다들 아실 겁니다.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 시리즈와 모델명 내 숫자를 맞춰 갤럭시 노트7이 명실상부한 ‘삼성전자 최신 모바일 기술 집약 스마트폰’이란 사실을 누구나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한 전략입니다.

갤럭시 노트7에 탑재된 최신 기술 중 특히 두드러지는 건 생체 정보를 활용한 모바일 보안 강화 부문입니다. 실제로 갤럭시 노트7은 갤럭시 스마트폰 중 최초로 홍채 인식 기능이 탑재된 기종입니다. 이보다 앞서 채택된 지문 인식 기능은 지난 2014년 갤럭시 S5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최근 갤럭시 A5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삼성 스마트폰에 탑재됐습니다. 삼성 페이 등 모바일 결제 서비스에도 널리 쓰이고 있죠. 갤럭시 노트7은 지문 인식 기능에 더해 홍채 인식 기능까지 지원합니다. 이를 자체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와 결합시키면 보다 강력한 보안성이 확보되죠. 누구나 정보 유출 염려 없이 스마트폰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갤럭시 노트7 홍채 인식 기능 이미지

 

전용 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로 ‘오로지 사용자 것만’ 등록 가능

홍채는 동공 주위에 위치한 조직입니다. 수축과 이완을 거듭하며 눈에 들어오는 빛의 양을 조절하죠. 마치 카메라 조리개처럼 밝은 환경에선 동공을 작게, 어두운 환경에선 동공을 크게 만듭니다. 홍채 정보는 어릴 때 형성돼 평생 변하지 않는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 사람의 홍채라도 좌우 눈의 것이 서로 다를 정도로 고유한 형태를 갖고 있죠. 홍채 인식 기술이 보안 분야에서 일찌감치 주목 받아온 건 바로 그 때문입니다.

홍채 인식 기술은 지금도 공항이나 연구소, 정부기관 등 고도의 보안이 필요한 곳에서 부분적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서 있는 성인의 눈 높이를 맞춘 키오스크(kiosk) 형태가 일반적이지만 최근엔 모바일 기기에도 적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삼성전자도 올 4월 홍채 인식 기술 탑재 태블릿 ‘갤럭시 탭 아이리스(Galaxy Tab Iris)’를 인도에서 출시한 적이 있죠.

홍채의 위치 이미지

일상에선 꽤 보급된 기술이지만 스마트폰 같은 소형 기기에 홍채 인식 기술을 채택, 상용화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에 홍채 인식 기능을 담기 위해 기기 상단에 홍채 인식 전용 카메라와 적외선(IR) LED를 탑재했습니다. ‘전용’ 카메라가 왜 필요하냐고요? 일반적인 가시광선 환경에선 홍채의 색이나 주변 환경에 따라 인식할 수 있는 정보가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갤럭시 노트7에 탑재된 홍채 인식 전용 카메라는 이미지 센서의 색상 필터나 렌즈 디자인이 일반 카메라와 다소 다릅니다.

홍채 센서 작동법 이미지

갤럭시 노트7은 IR LED에서 나오는 적색 근적외선을 광원으로 활용, 홍채 인식 전용 카메라로 사용자의 눈을 촬영합니다. 그런 다음, △눈꺼풀∙홍채∙동공을 구분하고 △그중 홍채 영역만 정확히 찾아내 △관련 정보를 디지털 정보로 바꾼 후 △암호화합니다. 암호화된 홍채 정보는 녹스 보안 영역인 트러스트존(trust zone)에 저장되는데요. 이후엔 사용자가 보여주는 홍채 정보를 이미 등록된 홍채 정보와 비교해 인증(혹은 거절)하게 됩니다. 홍채 정보가 인식, 처리되는 과정 일체는 녹스로 보호되며 등록 가능한 홍채 정보는 기기당 오로지 한 건입니다.

홍채 정보를 인식하는 원리 이미지, 눈 이미지 캡쳐 후 홍채를 활용해서 보안성을 강화한다.

갤럭시 노트7가 사용자의 홍채 정보를 인식하는 원리는 위 그림에서처럼 여러 단계로 나뉩니다. 하지만 실제 홍채 정보 등록 절차는 생각보다 간단한데요. 한 손가락 지문을 여러 차례 입력해야 하는 지문 정보 등록 과정과 비교하면 특히 그렇습니다. 홍채 정보를 한 번 등록해두면 이후부턴 기기 상단을 바라보는 행위만으로 인증이 이뤄집니다. 손을 대지 않는 비접촉 방식이라 유용한 경우도 많습니다. 지문보다 더 복잡한 정보가 담긴 홍채를 활용, 보안성을 강화하면서도 편의성을 희생하지 않은 결과죠. LED 등 인증 과정에서 활용되는 광원은 인체 유해성 평가 국제 기준(IEC 62471) 인증을 획득했으므로 안심해도 됩니다.

홍채 인식 이미지

 

민감한 정보 접근, 웹사이트 로그인도 홍채 인증으로 간편하게

갤럭시 노트7에선 홍채 인식 기능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부가 기능도 선보입니다. 보안 폴더(Secure Folder) 기능도 그중 하나인데요. 신분증이나 은행 보안카드 같은 민감한 정보를 비롯, 사진∙동영상∙앱 등을 별도 공간에 손쉽게 저장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골자입니다. 예를 들어 같은 앱이라도 기본으로 설치한 버전과 보안 폴더에 저장된 버전은 달리 사용됩니다. 보안 폴더 내 갤러리에 저장해둔 사진은 제3자에게 스마트폰을 건네더라도 유출될 우려가 없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이나 모바일 메신저를 설치, 사용할 때도 보안 폴더 기능은 유용합니다. 보안 폴더 안팎에 각각 설치, 하나의 기기 안에서 개인용 계정과 대외용 계정을 따로 운용할 수 있거든요. 이 폴더는 패턴∙비밀번호∙지문 등 기존 방식은 물론, 홍채 인증으로도 열 수 있습니다.

시큐어 폴더아이디(ID)와 비밀번호 입력 절차를 생체 인증으로 대체할 수 있는 ‘삼성 패스(Samsung Pass)’ 기능에도 주목해주세요. 갤럭시 노트7에서 삼성 패스 기능을 활용하면 매회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홍채 인증만으로도 웹사이트에 안전하고 편리하게 접속할 수 있습니다(단, 기기 내 기본으로 탑재된 삼성 인터넷 브라우저를 통해 접속 시). 삼성 패스는 향후 다양한 영역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충분한데요. 실제로 삼성전자는 1회용 비밀번호(One Time Password, OTP) 생성기나 공인인증서 대체 등 모바일 뱅킹 분야에서 (홍채 인증 기반) 삼성 패스 기능이 채택될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은행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홍채 인식 방식 적용 이미지

홍채 인증 방식은 기업용 보안 솔루션으로 널리 쓰이는 녹스 워크스페이스(Knox Workspace)에도 적용시킬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기업 데이터 접근 권한도 허가 받은 사용자에게만 부여할 수 있죠. 이처럼 홍채 인증 기술의 보안성과 사용 편의성은 향후 금융 외에도 각종 서비스와 B2B 솔루션 등으로 확장, 활용될 수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7가 열어갈 모바일 생활이 기대를 불러 모으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