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세이 인포그래픽] ① 폼팩터, 화질 혁신부터 게이밍 감성까지.. 한 눈에 살펴보는 오디세이 변천사

2021/10/18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최근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게이밍 모니터의 수요 또한 크게 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지난해 1,418만 대였던 게이밍 모니터 출하량이 올해 약 40% 가량 증가한 1,985만 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1].

삼성전자는 이처럼 증가하고 있는 게이밍 모니터 수요에 응답하기 위해, 다양한 혁신을 통해 최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하는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그 결과, 삼성 오디세이는 글로벌 시장 3년 연속 1위[2]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뉴스룸은 총 2편의 인포그래픽을 통해 히스토리와 라인업을 소개하고자 한다.

1편은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의 변천사에 대한 내용이다.

끝없는 폼펙터 혁신으로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 오디세이 변천사 글로벌 시장 3년 연속 1위*, 달성한 삼성 오디세이만의 비결 01 새로운 폼펙터를 위한 끝없는 도전 평면 1800R 2016 세계 최초 1800R 곡률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CFG70 공개 1800R QLED GAMING MONITOR 2017 세계 최초 32:9 비율 적용 당시 세계 최대 크기의 49인치 게이밍 모니터 CHG90 출시 *국제 디자인 공모전(IDEA) 2017 동상 수상 1000R 2020 눈에 가장 이상적인 곡률 1000R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7, G9 출시 *CES 2020 혁신상 수상 (게이밍 부문 G7, 컴퓨터 주변기기 부문 G9) 02 최고의 화질을 구현하기 위한 기술 혁신 2017 퀀텀닷 기술 적용 QLED 모니터(CHG90, CHG70), 업계 최초 VESA HDR 디스플레이 표준 인증 *Video Electronics Standards Association(VESA) HDR 600인증 *VESA는 각종 영상 전자기기의 표준화를 추진하는 단체로, 전 세계 주요 PC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회사가 VESA의 표준 규격에 따르고 있어 업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음 2019 세계 최초 듀얼 QHD (5120 x 1440) 해상도의 게이밍 모니터, CRG9 49형 출시 *VESA Display HDR 1000 표준 인증 획득 *CES 2019 ‘컴퓨터 주변 기기 부문 최고혁신상’과 ‘게이밍 부문 혁신상’ 2개 부문 수상 2021 퀀텀 미니 LED 적용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 G9 출시 *2,048개 로컬디밍존과 백만대 일의 고정명암비 지원 *VDE 퀀텀 HDR 2000, 최대 밝기 2,000니트 인증 03 게이머의 로망을 실현하는 오디세이만의 감성 2016 퀀텀닷 게이밍 모니터 CFG70에 최적의 게임 환경을 위한 OSD(On Screen Display)와 게이밍 전용 UX/UI 탑재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게임 속 환경 구현하는 입체적인 UI 조준경 형태의 'No Signal' 화면 소리에 반응하는 아레나 라이팅 LED 2020 게이밍 전용 통합 제품명, ‘오디세이’ 적용 게이밍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오디세이만의 디자인 원칙 정립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화이트 고광택 화이트 소재를 적용한 오디세이 네오 G9 정교한 조각 같은 짙은 블랙 미세한 패턴을 정교하게 가공한 오디세이 G7 워프 엔진이 뿜어내는 강렬한 빛 원하는 색상으로 게이밍 분위기를 연출하는 코어라이팅 2021 오디세이 네오 G9, 게임의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코어싱크‘ 기능 탑재 *화면 중앙 색상을 자동으로 분석해 제품 후면 라이팅을 동일한 색상으로 전환 SAMSUNG *시장조사업체 IDC 21년 상반기 누적 매출 기준(주사율 100Hz 이상) 17.1% 점유율 차지

 


[1]IDC Q2 2021 Gaming Monitor Forecast Report

[2]시장조사업체 IDC 21년 상반기 누적 매출 기준(주사율 100Hz 이상) 17.1% 점유율 차지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