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의류 청정 솔루션의 완성, 에어드레서가 탄생하기까지

2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에어드레서의 디자인∙UX∙개발∙기획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왼쪽부터) 윤상훈 씨, 임경애 씨, 박철기 씨, 김경한 씨

▲에어드레서의 디자인∙UX∙개발∙기획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왼쪽부터)윤상훈, 임경애, 박철기, 김경한 씨

세탁기처럼 옷을 깨끗하게 해주지만 공기를 사용한다. 냉장고처럼 냄새 없이 보관해 주지만 스팀과 필터를 쓴다. 공기청정기처럼 미세먼지를 잡아주지만 옷장 속에 있다.

가전제품의 특징을 한데 모아놓은 이 기기의 정체는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진정한 의류 케어를 위해 다양한 가전제품 개발자들이 머리를 맞대 만든 결과다. 의류 관리를 단순한 ‘세탁’에서 ‘청정’의 영역으로 재정의한 에어드레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문가들에게 에어드레서가 탄생하기까지 여정에 대해 들어봤다.

미세먼지∙냄새…의류 고민 해결에 나서다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의류관리기에 대한 다양한 소비자들의 의견을 수집하던 전략마케팅팀. 옷을 깔끔하게 케어하는 기본 기능 말고도 양손에 무거운 숙제 두 개가 들려졌다. “문을 열었을 때 옷에서 분리된 먼지를 마실까 걱정”라는 ‘미세먼지’ 문제와 “아빠 옷에 밴 담배, 고기 냄새가 딸 교복에 배는 것이 싫다”는 ‘냄새 이취’ 문제였다.

상품기획을 담당한 김경한 씨

상품기획을 담당한 김경한 씨<위 사진>는 “과거에는 주름이나 스타일링에 대한 니즈가 많았다면 최근에는 미세먼지, 세균에 대한 염려가 커졌다“면서 “온 가족이 함께 쓰는 기기인 만큼, 걱정 없이 아빠와 딸의 옷을 한 번에 넣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해결책으로 선택한 것이 ‘바람’과 ‘스팀’. 제트에어와 제트스팀을 활용해 옷의 먼지와 냄새를 털어내고, 바람 흡입구에 미세먼지 필터를 설치해 기기 내부에서 부유하는 먼지를 잡아냈다. 또한 냄새 분해 필터를 적용해 스팀만으로 없애기 힘든 기름이나 고기냄새까지 분해했다.

에어드레서 작동 원리를 볼 수 있는 투명킷

개발 과정에서 신입사원들의 아이디어도 더해졌다. 안감까지 케어하는 옷걸이를 기획하던 중 생활가전사업부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비슷한 컨셉의 의견이 나온 것. 젊은 아이디어는 진행 중이던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했고, 덕분에 밀레니얼 세대에게 더욱 매력적인 기능을 담은 현재의 에어드레서가 탄생했다.

각계 전문가 총출동, 의류 청정 솔루션 완성

개발을 담당한 박철기 씨

다양한 기술이 집약된 제품인 만큼 개발과정은 유례없는 대통합의 장이었다. 삼성전자의 수많은 가전제품 전문가들이 모두 모인 것. 개발을 담당한 박철기 씨<위 사진>는 “에어드레서는 세탁기의 ‘의류 세탁’뿐만 아니라 냉장고의 ‘탈취’, 에어컨의 ‘제습’, 공기청정기의 ‘청정’ 등 여러 가전 기술이 투입된 제품”이라며 “필터, 컴프레서, 금형 등 개발 전 부문에서 다양한 가전제품 담당자들이 함께 시너지를 냈다”고 설명했다.

기존 가전제품 기술을 의류청정기 사용 조건에 적합하도록 특화시켜야 하는 작업은 만만치 않았다. 일례로 일반 공기청정기는 상온에서 사용하고, 한번 통과한 공기가 다시 필터로 돌아오는 양이 적지만, 에어드레서는 스팀을 활용하는 기기 내부에서 공기를 계속 걸러줘야 하기 때문에 고온과 습기에 강한 전문 필터로 개발해야 했다. 김경한 씨는 “개발자들이 실험실에서 방진 마스크를 하고 미세먼지 제거 성능에 대한 테스트를 수없이 반복하던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에어드레서는 스팀을 활용하는 기기 내부에서 공기를 계속 걸러줘야 하기 때문에 고온과 습기에 강한 전문 필터로 개발해야 했다.

가장 손이 많이 닿는 ‘안감 케어 옷걸이’는 몇 백 개의 모형을 만들어 실험을 거듭했을 만큼 고민이 많았던 부분이다. 옷의 스타일은 살려주면서도 안감까지 바람이 통과해 깔끔하게 관리해 주는 기능을 갖춰야 했기 때문. 디자인팀 윤상훈 씨는 “옷 보관은 물론, 옷걸이를 잡았을 때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 방법도 고려했다. 그리고 옷의 주름을 펴면서 안감과 겉감 사이로 공기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옷걸이로 디자인하기 위해 노력했다. 의류에 대한 이해가 중요했기에 상품 기획단계부터 삼성물산과 협업을 다각도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꼭 필요한 기능만 밖으로” 사용자 삶에 녹아 드는 UX

UX혁신 파트장 임경애 씨

에어드레서는 사용자경험(UX) 디자인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UX혁신 파트장 임경애 씨<위 사진>는 사람들이 세탁기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며 ‘다양한 기능 중 사람들이 주로 사용하는 기능은 4개 정도에 불과하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수십 가지 기능이 있다고 실제 사용자들이 생활 속에서 느낄 수 있는 편리함이 그것과 비례하진 않는다. 컨트롤 버튼이 아우성 치는 제품이 아니라 사람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기능만 담아야겠다고 생각해 다양한 소비자 의견을 청취했다”고 말했다.

외관에는 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표준’, ‘미세먼지’, ‘급속’, ‘살균’ 4가지 기능을 배치해 편의성을 높였다.

그렇게 에어드레서의 ‘기능 다이어트’가 시작됐다. 외관에는 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표준’, ‘미세먼지’, ‘급속’, ‘살균’ 4가지 기능을 배치해 편의성을 높였다. 대신 모피, 가죽 등 계절 옷을 관리할 경우 스마트싱스 앱에 각 개인별로 필요한 기능을 모아 ‘스페셜 코스’를 만들고, 작동까지 한번에 되게끔 설계했다.

옷에 붙어 있는 바코드를 스마트싱스 앱을 활용해 스캔하면 옷의 관리 이력을 알려주고, 적절한 관리 코스를 추천해주기도 한다. 옷에 붙어 있는 바코드를 스마트싱스 앱을 활용해 스캔하면 옷의 관리 이력을 알려주고, 적절한 관리 코스를 추천해주기도 한다.

보다 쉽게 에어드레서를 사용하게 만들고자 한 UX팀의 노력은 ‘마이클로짓(My Closet)’의 탄생으로도 이어졌다. 옷에 붙어 있는 바코드를 스마트싱스 앱을 활용해 스캔하면 옷의 관리 이력을 알려주고, 적절한 관리 코스를 추천해주기도 한다. 임경애 씨는 “현재는 삼성물산의 6개 브랜드가 자동 등록되며, 타 브랜드는 수동으로 등록할 수 있다. 하지만 향후에는 브랜드와 관계없이 모든 옷을 등록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어느 공간에나 자연스럽게, 감성 디자인

윤상훈 씨

아직까지 드레스 룸이 보편화 되지 않은 한국 주택의 특성상 에어드레서 디자인 역시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에어드레서는 냉장고 다음으로 큰 가전제품이기 때문에 드레스 룸에서뿐 아니라, 방이나 거실에 설치했을 때도 집안 인테리어와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만 했다.

윤상훈 씨<위 사진>는 “거울은 공간을 더욱 밝고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이 점을 활용해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때도 실내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또, 거울은 유리 소재이기 때문에 자칫 차갑고 날카로워 보일 수 있지만, 그라데이션과 미세한 핀스트라이프 패턴을 넣어 공간은 물론 거울에 비춰진 사용자까지 한층 분위기 있게 연출되도록 했다. 내부는 그레이 색상을 적용해 냉장고 내부와는 다르게 고급스러움을 더했다”고 말했다.

골드 미러, 우드 브라운, 우드 로즈, 클래식 화이트까지, 총 4가지 색상으로 선택의 폭도 넓혔다

골드 미러, 우드 브라운, 우드 로즈, 클래식 화이트까지, 총 4가지 색상으로 선택의 폭도 넓혔다. 임경애 씨는 “레트로한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거실에 우드 로즈를, 책장이 많은 서재엔 우드 브라운을 놓아도 멋있다. 또, 도서관 수준으로 소음도 획기적으로 줄였기 때문에 안방에 두어도 좋다. 현관에 공간이 있다면 들어오고 나갈 때 바로 옷을 넣고 꺼낼 수 있도록 현관 근처에 놓는 것도 추천한다”며 활용 팁을 전했다.

단순히 의류를 관리해주는 가전이 아닌, 라이프스타일을 더욱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가전을 만들고 싶었다는 에어드레서 기획∙개발자들. 김경한 씨는 “토탈 의류 케어를 완성한다고 생각하며 만들었다. 건강을 위한 의류 케어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는 희망을 전했다.

에어드레서 개발진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정환진 댓글:

    규격과 가격?

  2. 나누리 댓글:

    이거 중소기업에서 만든거 LG에서 copy했다고 나온거 아닌가요? 삼성은 슬쩍 바꾸어 숫가락 얹은 것인가요?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