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펜업 X 더 프레임 공모전 수상작] S펜으로 그린 작품들, 내 소중한 아이 방을 부탁해~

1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림을 그리고 감상하는 일이 훨씬 쉬워졌다. 특별히 도구를 구입 하지 않아도 그릴 수 있고, 일부러 미술관을 찾아가지 않아도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매일 가지고 다니는 스마트폰이 캔버스이자 붓과 물감이 되고, 꺼진 TV 화면에 맘에 드는 그림을 띄워놓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예술’은 디지털을 통해 우리와 한층 가까워졌고, 보다 많은 이들이 함께 누릴 수 있게 됐다.

S펜을 이용한 그림 커뮤니티 ‘펜업(PENUP)’과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의 협업은 이런 디지털 아트 생태계를 잘 보여준다.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15일까지 ‘내 아이 방에 걸고 싶은 그림 그리기’를 주제로 펜업과 더 프레임이 함께하는 공모전이 진행됐다.

응모 대상은 펜업 유저 전원. 총 1846점의 작품이 보름간의 심사를 거쳐, 최종 17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더 프레임 TV가 증정됐으며, 모든 수상작은 더 프레임의 ‘아트 스토어’에 입점해 글로벌 더 프레임 고객들에게 본인의 작품을 선보이는 기회를 얻었다.

과연 어떤 작품들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을까.

대상을 차지한 아이디 hee_ddo27 씨의 작품

대상을 차지한 아이디 hee_ddo27 씨의 작품<위 그림>은 아기자기한 상상력으로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따뜻한 색감과 아이의 눈높이에서 표현한 자연의 모습이 눈에 띈다. 산과 바다, 하늘의 경계를 뚜렷하지 않게 표현해 아이들의 감성과 상상력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아이디 nana 씨 작품

최우수상을 받은 아이디 nana 씨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을 표현했다. <위 그림> 동화적인 표현법을 활용해 동심을 자극하지만, 흑백을 활용한 모노톤은 미니멀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더 프레임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아이부터 어른들까지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작품이다.

수상작 모두 따뜻한 색채와 부드러운 선을 활용한 점이 눈에 띈다. 내 아이의 시선이 닿는 곳에 놓일 그림인 만큼, 아이들의 눈높이를 고려해 다양한 동물과 캐릭터를 표현한 작품들이 많다. 표현 방식도 다양하다. 수채화 느낌부터 색연필의 질감을 살린 그림,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 같은 그림까지 다양한 느낌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CAREUS 씨 작품

▲CAREUS 씨 작품

▲Elly 씨 작품

▲Elly 씨 작품

▲miram 씨 작품

▲miram 씨 작품

▲Jeru_art 씨 작품

▲Jeru_art 씨 작품

▲toBACme 씨 작품

▲toBACme 씨 작품

▲wandering_girl 씨 작품

▲wandering_girl 씨 작품

그동안 미술관이나 경매장에서만 볼 수 있었던 예술 작품이 ‘디지털’이라는 다리를 건너 우리에게 더 가깝게 다가왔다. 디지털로 옮겨간 캔버스 덕분에 누구나 쉽게 S펜으로 그림을 그릴 수 있고, 오늘 날씨나 기분에 맞춰 TV에 그림을 바꿔 걸 수 있게 됐다. 작품성이 뛰어나지 않아도 괜찮다. 이번 펜업 & 더 프레임 공모전 역시 ‘누구나’ 소중한 이를 위해 따뜻한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자리였다.

누구나 쉽게 시작하는 디지털 아트

펜업 S펜[1]을 이용해 그린 그림을 공유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펜은 4096단계의 필압을 인식하고, 수채화, 유화, 파스텔 등 다양한 브러시 효과를 사용할 수 있어 초보자들이 도구를 준비하는 부담 없이 그림을 그릴 수 있다. 펜업에는 현재 약 250만 개의 콘텐츠가 업로드되어 있고, 아티스트들은 S펜 테크닉을 사용자들과 함께 나눌 수 있다.

더 프레임 꺼진 TV 화면에 다양한 미술 작품을 띄워 일상 공간을 다채롭게 꾸밀 수 있다. 주변 환경에 따라 작품의 명암과 색상을 조정하는 조도 센서와 4K UHD 화질로 어떤 상황에서도 실제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여러 작품을 직접 구매하는 번거로움 없이 TV에 내장된 ‘아트 스토어’에서 고전부터 현대 미술까지 세계적인 작품들을 편리하게 접할 수 있다.


[1]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물론 갤럭시 북, 갤럭시 탭 S3, 갤럭시 탭A with S펜, 삼성 노트북 9 Pen 등의 태블릿과 노트북에 탑재되어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허재철 댓글:

    장난이 아닌데요.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