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새로운 스마트 스크린을 만나다] ① 차세대 스마트 허브와 게이밍 허브로 즐기는 라이프스타일

2022/04/28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그 첫 번째로 더 강력해진 스마트 허브와 게이밍 허브[1] 인터페이스의 핵심 내용을 정리했다. 2022년 라인업을 만나 업그레이드된 라이프스타일은 어떤 모습인지,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경험은 무엇인지 지금 살펴보자.

 

한층 강력해진 스마트 허브, 모든 것을 한 자리에

삼성의 2022년 스크린이 선보이는 새로운 스마트 허브는 하나의 화면에 스마트 TV 경험의 모든 것을 담아냈다. 사용자는 ▲미디어 ▲게이밍 허브 ▲매직 스크린, 3가지 탭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누구나 사용하기 쉽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타이젠(Tizen)을 기반으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인터페이스와 기능은 스마트 허브를 통한 사용자 경험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다.

 

스마트하게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스마트 허브의 ‘미디어’는 주문형 비디오(VOD)와 디즈니 플러스, 유튜브 등 주요 OTT 스트리밍 서비스뿐만 아니라 1,400개 이상의 무료 채널을 보유한 삼성 TV 플러스[2]까지 모든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한다. 또한, 스마트 허브의 지능형 인터페이스가 사용자의 시청 패턴과 콘텐츠 선호도를 분석함으로써 사용자는 여러 플랫폼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최적의 콘텐츠를 추천 받을 수 있다. 추천 받은 ‘취향 저격’ 콘텐츠는 퇴근 후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에 소소한 행복을 선사한다.

△스마트 모니터 M8 스프링 그린

 

차원이 다른 몰입감으로 최상의 게이밍 경험

2022년형 Neo QLED 8K와 삼성 스마트 모니터 M8은 첨단 스트리밍 기술과 함께 혁신적인 하드웨어를 도입하여 게이머를 위한 최적의 생태계를 구축했다. 2022년 최신 라인업에 탑재되어 7월부터 삼성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는 ‘게이밍 허브[3]’는 완전히 새로운 게임 스트리밍 디스커버리 플랫폼이다. 게임을 원할 때는 게이밍 허브를 통해 마치 스마트폰의 음악 스트리밍 앱을 이용하듯 별도의 다운로드나 저장 없이 간편하게 접속하고, 원활하게 플레이할 수 있다.

삼성은 다양한 파트너십과 기능 제공으로 게이머를 위한 최적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NVIDIA GeForce NOW), 스타디아(Stadia), 유토믹(Utomik) 등 세계 유수의 게임 스트리밍 파트너들과 게이밍 허브 파트너십을 발표하는 한편, 사용자의 게이밍 경험을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려줄 다채로운 기능들을 탑재했다.

특히, 2022년 스크린 라인업에서는 HDMI 2.1[4]을 지원하는 HDMI 포트가 있어 최신 게임 콘솔과의 연결이 더욱 간단해졌다. 모션 엑셀러레이터 터보 Pro(Motion Xcelerator Turbo Pro), 4K 144Hz 게이밍으로 빠른 속도를 경험할 수 있고, 게임바 (Game Bar)가 생겨 가시성이 향상됐다. 최적화된 환경으로 여러 종류의 게임을 더욱 현실감 있게 즐길 수 있게 된 것.

2022년형 Neo QLED 8K와 삼성 스마트 모니터로 플레이하는 게임이 더욱 재미있는 이유 중 하나는 선명한 화질과 해상도다. 본인 취향에 따라 화면 구성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선명한 화면에서 끊김없이 빠른 속도로 즐기는 게임은 전에 느끼지 못한 또 다른 차원의 생동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한다.

다음 편에서는 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기기를 하나로 연결하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가 제공하는 한층 더 풍부해진 맞춤형 경험을 소개한다. 스크린은 스마트 홈 생태계의 중심에 있고, 스크린을 통해 모든 기기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것. 뛰어난 연결성을 기반으로 한 다채로운 스크린 사용 경험은 어떤 모습일지 2편과 3편도 기대해보자.


[1]게이밍 허브의 사용 가능 여부는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다.

[2]서비스 제공 여부는 지역에 따라 상이할 수 있다.

[3]국가별 도입 여부 상이, 일부 모델 제외

[4]포트 사양은 제품마다 다를 수 있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