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AI와 꿈을 찾아 떠나요’, 삼성전자 웹드라마 <고래먼지> 제작발표회를 가다

2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고래먼지 제작발표회 현장

35년 후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지난 10일, 서울 광진구의 롯데시네마에서 이 질문에 색다른 상상으로 답한 영상이 공개됐다. 메마른 땅, 방독면을 쓴 출연자, 말하는 AI 물고기 등 독특한 설정과 감각적인 영상미로 관객을 사로잡은 SF 웹드라마 <고래먼지>가 바로 그것.

미래의 AI는 어떤 일까지 해낼 수 있을까? <고래먼지>를 통해 감독과 배우들이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는 무엇일까?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신우석 감독, 배우 양동근 씨, 김소혜 씨, 김강훈 군을 통해 그 답을 들어봤다.

“AI, 어떻게 발전시키느냐에 따라 인류의 희망이 될 수도…”

고래먼지 스틸컷

삼성전자가 9월 10일 첫 공개한 4부작 웹드라마 <고래먼지>는 2053년을 배경으로 한다. 첨단 과학기술의 발전을 이뤘지만, 미세먼지 수치가 1,527μg/㎥인 미래다. 답답한 현실 속에서 상실감이 깊어진 주인공 소녀(김소혜 분)와 기상캐스터 기영(양동근 분)이 자신만의 꿈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신우석 감독은 제작 전, 5곳 이상의 삼성전자 캠퍼스를 돌아보고 AI 전문가에게 자문을 받으며 웹드라마를 준비했다.▲ 신우석 감독은 제작 전, 5곳 이상의 삼성전자 캠퍼스를 돌아보고 AI 전문가에게 자문을 받으며 웹드라마를 준비했다.

<고래먼지>의 연출과 극본을 맡은 신우석 감독은 ‘미세먼지가 뒤덮은 세상’이라는 독특한 설정에 대해 “디스토피아[1]적인 미래를 그리고자 했다. ‘어떤 위협이 있어야 시청자들이 이 드라마에 공감할 수 있을까?’를 고민한 끝에 현재에도 많은 사람이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미세먼지를 배경으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드라마의 부제인 ‘엠버그리스(Ambergris, 용연향)’에 대해서는 “원래는 엠버그리스가 제목이었다. 수컷 고래 분비물을 뜻하는 말인데, 처음엔 냄새가 지독하지만, 가공을 거치면 최고급 향수 원료가 된다. 이 이야기에서도 과학 기술이 좋은 방향으로 가공이 되고 사용되면 인류에게 희망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 지은 제목이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폭염 속에서도 빛난 배우들의 명품 연기

김소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희망을 찾아 나서는 씩씩한 소녀역을 맡은 김소혜 씨. 그녀는 촬영 당시 폭염 속에서 방독면까지 쓰고 연기해야 했다. 김소혜 씨는 “SF는 처음이라 캐릭터를 준비할 때 어려움을 겪었지만, 감독님이 추천해 주신 SF 영화 ‘블레이드 러너 2049’, ‘HER’ 등을 보며 많은 연구를 했다. 뭐든 다 새로운 경험이었기에 즐겁게 작업했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고마운 작품”이라고 말했다. 신우석 감독은 “평소 배우들에게 고생을 많이 시키는 편인데, 그동안 가장 고생한 배우보다 김소혜 씨가 2배는 더 고생했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양동근 씨는 <고래먼지>의 OST ‘Going Home’을 불러 뮤지션으로서의 재능도 뽐냈다

▲ 양동근 씨는 <고래먼지>의 OST ‘Going Home’을 불러 뮤지션으로서의 재능도 뽐냈다.

기상캐스터 기영 역을 연기한 양동근 씨는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고민 없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동안 주로 힘든 과거, 현재를 살아가는 역할을 했었는데, 드디어 미래 지향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게 됐다”며 참여 소감을 전했다.

특히 양동근 씨는 촬영장에서 연기 선배로 김소혜 씨와 아역 배우인 김강훈 군에게 많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김소혜 씨는 “양동근 씨는 촬영장에서 나에게 물음표 같은 존재였다. 어떤 연기를 펼칠지 항상 궁금하고, 촬영한 영상을 보면 ‘어떻게 이렇게 연기하지?’라는 생각이 계속 들었다”며 새로운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다.

김강훈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이병헌 아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이번 웹드라마 <고래먼지>에서 기영의 아들 역으로 출연한 김강훈 군 역시 양동근 씨에 대해 “연기할 때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촬영장 에티켓도 이야기 해주셨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래먼지 티저 영상에 공개된 오혁의 모습. 혁오밴드는 <고래먼지> 티저 삽입곡인 ‘Jesus lived in a motel room’을 불렀다.

▲ <고래먼지> 티저 영상에 공개된 오혁의 모습. 혁오밴드는 <고래먼지> 티저 삽입곡인 ‘Jesus lived in a motel room’을 불렀다.

한편, <고래먼지>의 티저 영상에서는 밴드 혁오의 보컬 오혁이 60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이에 신우석 감독은 “SF 장르는 영상이 그려내는 미래 설정의 세계관을 관객들이 믿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한데, 마침 제작 당시 오혁 씨와 다른 작업을 하고 있었다”며 “지금 최고의 스타인 오혁 씨가 60세에 생을 마감하는 캐릭터로 등장하면 관객이 좀 더 쉽게 2053년에 몰입할 수 있을 것 같아 이 장면을 넣게 됐다”고 설명했다.

뛰어난 영상미, AI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한 드라마

짧은 분량의 영상이지만, 감각적인 연출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고래먼지>. 제작발표회를 찾은 관객들은 <고래먼지>를 어떻게 봤을까?

알로하니모

파워블로거이자 유튜버인 ‘알로하니모’ 씨<위 사진>는 “평소 SF 장르의 영화를 좋아하는데, <고래먼지>는 뛰어난 영상미 때문에 드라마인지 영화인지 잠시 헷갈렸다”고 말했다. 또, “오늘날 AI는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는 데 그치지만 미래에는 감정까지 읽어 위로해주고 걱정해준다는 설정이 흥미로웠다”며 “앞으로 남은 회차도 관심 있게 볼 것”이라고 말했다.

워너묘연

유튜버에서 커플 크리에이터 ‘워너묘언’ 중 한 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정묘연 씨<위 사진>는 “올해 초 미세먼지 때문에 많은 이슈가 있었는데, ‘2053년에는 실제로 드라마 내용처럼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설정 배경에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드라마 속 과학 기술에 대해서는 “큐브가 집 안에 불도 켜주고, 뉴스도 틀어주는 장면이 신기했다”며 “AI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됐다”고 말했다.

누군가는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과학 기술에 대해 걱정을 표하기도 한다. 하지만 <고래먼지>가 그려내는 2053년의 AI처럼, 어쩌면 과학은 힘든 현실 속에서도 우리에게 또 다른 위안과 편리함을 선사하는 선물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삼성전자는 9월 10일(월) 1편을 시작으로 2주 동안 유튜브, 삼성전자 뉴스룸, 페이스북, 네이버 TV 등을 통해 순차적으로 4편을 공개할 예정이다. <고래먼지>를 통해 AI가 가져올 미래에 대해 다 함께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는 건 어떨까?

미리 만나는 2053년, 속 ‘미래 가상 삼성전자 제품’ #VR, 기억 속 영상까지 재생하는 플레이어 2018의 VR기기는 기기에 맞게 제작된 영상만 재생할 수 있지만, 2053년의 VR은 사용자의 머릿속에 남아 있는 기억까지 생생하게 재생해준다. 소녀는 어릴 적 엄마와의 추억이 서린 푸른 바다를 VR을 통해 기억해내고, 고민 끝에 동경하는 바다를 찾아 떠나게 된다. #AI, 감정까지 읽어주는 친구 2053년의 AI는 음성비서 역할을 넘어 나의 표정이나 행동을 통해 감정을 읽고 친구처럼 지내지 않을까 하는 감독의 상상력이 만들어낸 기술. 소녀가 들고 다니는 큐브나 물고기 홀로그램으로 표현된 미래의 AI는 소녀의 감정은 물론, 날씨까지 파악해 말해준다. 물론, 소녀가 꿈을 찾아 떠나는 여정에도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1] Dystopia. 현대사회의 부정적인 측면들이 극대화되어 나타나는 어두운 미래상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댓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1. 삼성전자 뉴스룸 댓글: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팀입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에 따르면, 제5조 게시물의 삭제 기준에서 7.가. 의미가 없는 단순 텍스트나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등록하는 등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게시물은 삭제 처리가 됩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삼성전자 뉴스룸 하단에 있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 (http://bit.ly/2dhoAfp)을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