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동등하게”…‘One UI 2’로 한 차원 높아진 갤럭시 접근성 기능

2019/10/30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제품을 사용할 때 각각의 기능을 얼마나 쉽게 쓸 수 있는지(쉽게 접근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말이 ‘접근성(accessibility)’이다. 삼성전자는 장애가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 젊은이부터 노약자까지 누구나가 스마트기기와 관련 서비스들을 공평하게 누릴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 일례로 키보드 타이핑의 편의성을 높이는 시도는 장애인과 일반 사용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결국 접근성이란 ‘깨끗한 공기’처럼 모든 사람이 누려야 할 권리라는 생각이 밑바탕이 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서 시작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19)’에서 접근성을 한 차원 높인 ‘One UI 2’를 발표했다. 이번 One UI 2는 빅스비 음성 제어 기능을 추가하고 시·청각, 지체 장애가 있는 사용자들을 위한 접근성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선택권과 편의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워진 ONE UI 2의 접근성 기능과 회사의 노력을 삼성전자 뉴스룸에서 자세히 살펴봤다.

‘잘 보이지 않지만, 알 수 있도록’

갤럭시 ONE UI 2 고대비 모드

시력이 낮은 이들이 스마트폰의 정보를 더 정확하게 알 수 있게 해주는 갤럭시 ‘고대비 테마’는 지금까지 1,500만이 넘는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런 수요를 반영해 사용자들이 오타 확률을 낮출 수 있도록, ‘고대비 키보드’의 선명도와 편의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 시력이 낮은 사용자는 접근성 설정에서 ‘색상 조정’이나 ‘고대비 설정’을 이용해, 더 사용하기 편안한 모드로 환경을 조정할 수도 있다.

One UI 2는 눈이 불편한 사람들의 ‘손’이 되어 주기도 한다.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싶다면, 빅스비받아쓰기 기능을 활용해 음성만으로 문자를 입력할 수 있다. 메모해 두고 싶은 문구나 아이디어가 있다면, 음성으로 ‘삼성 노트’ 앱에 보관할 수도 있다.

시력이 매우 낮으면 주변의 전등 빛을 감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조도센서를 활용해 주변의 불빛을 감지하면 진동으로 알려주는 ‘빛 감지(Light Sensing)’ 기능을 제공한다. 시각장애인들은 스마트폰의 진동 안내에 따라 전등을 켜야 할지, 꺼야 할지를 판단할 수 있다.

작은 소리, 흘러가는 소리도 놓치지 않도록

One UI 2는 시끄러운 환경에서 소리를 또렷하게 들을 수 있는 기능들이 추가됐다. 통화할 때 상대방의 목소리를 더욱 선명하게 들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주변 소리 키우기(Amplify ambient sound)’ 기능을 활용해 주위의 소리를 더 명확하게 들을 수 있다.

또 ‘실시간 자막(Live Transcribe)’ 기능을 추가해, 스마트폰으로 대화 내용과 주변 소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리를 글자로 실시간 변환해 주기 때문에, 스마트폰 화면으로 상황을 알 수 있는 것. 갤럭시 노트 사용자라면 S펜으로 화면에 글씨를 써, 상대방과 간편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것도 좋은 점이다.

접근성 한 차원 높여주는 빅스비

빅스비 버튼을 누르는 모습

One UI 2와 함께 진화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접근성 기술은 인공지능(AI)을 만나 더욱 발전할 전망이다. ‘지능형 비서’인 빅스비는 눈이 잘 보이지 않는 이들을 위해 설명을 해주고, 몸이 불편한 이들을 위해 대신 스마트기기의 기능을 실행해 주는 등 접근성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가능성과 잠재력까지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빅스비는 사용하면 할수록 데이터가 쌓이기 때문에, 더 정교하고 고도화된 접근성을 구현할 수 있다. 사용자 A에게 그가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똑같은 서비스도 B라는 사용자에게는 그에 맞게 다른 방식으로 제공하는 식이다.

삼성전자 모바일 소프트웨어와 AI 총괄책임자인 무선사업부 정의석 부사장은 One UI 2에 대해 “회사의 ‘접근성 철학’이 깃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작은 배려가 큰 감동을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 장애가 없는 사람의 입장에선 아무것도 아닐 수 있지만, 어려움을 가진 이들에겐 커다란 도움이 될 수 있다”며 “뿐만 아니라 접근성을 고려해 디자인을 하면 사용자 모두를 위한 기능과 편의성이 훨씬 좋아질 수 있다”고 기술 개발의 방향성을 설명했다. 아울러 “더 많은 사람들이 접근성의 중요성을 인식할수록, 더욱 ‘편리하고 따뜻한’ 제품과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스마트기기 접근성과 기능에 대해 고객과 사회의 목소리를 듣는데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한 가지 사례로 2016년부터 장애인 사용자들과 함께 갤럭시 스마트폰의 접근성 기능을 개선해 나가는 ‘삼성 서포터즈’를 구성, 모두가 갤럭시 기기를 쉽고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기능을 연구하고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에 적용된 접근성 기능은 https://www.samsung.com/sec/accessibility/mobil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